ihatecocacola
5,000+ Views

역주행 하루 전 브레이브걸즈 상황.jpg

어디 맘대로 은퇴하려곰!
그렇게 바리스타의 꿈은 산산조각 나버렸다고 한다곰 ㅋ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맞다곰
사랑해 브레이브걸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히틀러의 최측근인데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은 나치 전범
테오도어 모렐 히틀러의 무한한 신뢰를 받았던 최측근이자 히틀러의 주치의였다. 히틀러가 얼마나 신뢰했냐면 자기 최측근중 하나인 카를이 '저새끼 돌팔이에요'라고 하자 바로 카를을 좌천시켜버렸으며 평소에도 자기부하들 전부를 의심해서 좌천시키거나 견제했는데 테오도어만은 무한신뢰하면서 심지어 독일이 패망하자 테오도어에게 '자네 집으로 돌아가라'하면서 따로 탈출시켜줬을정도 테오도어는 독일 패망 후 전범재판에 회부되었으나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는데 나치당에 있으면서 전혀,아무런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나치소속 의사들은 독가스 실험등 천인공노할 인체실험을 많이 햇는데 테오도어는 이런일에 일체 관여안했으며 심지어 당원들끼리 암투를 벌이는 정치싸움에도 일절 관여안하고 오로지 순수하게 히틀러의 건강만 챙기는, 의사로서의 본분만 다했었기 때문이다 이랬기 때문에 히틀러조차도 무한한 신뢰를 보였던것 하지만 사람됨과 별개로 진짜로 돌팔이는 맞았다고 한다. 아래는 테오도어가 만성두통, 치통 및 고통을 호소하는 히틀러에게 매번 처방해주던 약의 목록이다 브롬화칼룸(현대에서는 애완동물약으로 쓰이는것) 마전자(신경흥분제,사용하면 위가 상하는 부작용있음) 아트로핀(독가스해독제) 나트륨바트피탈(수면제,쇼크부작용있음) 시네프린(식욕억제제,신경부작용있음) 캐모마일 테스토스테톤 페르페나진(조헌병치료제, 부작용으로 파킨슨병 증상이 일어날수있음) 카페인(주사기로 직접 주입함) 벨라도나(마약성분있음) 대장균 코카인&아드레날린(이걸 안약으로 처방함) 임페타민 메스임페타민(현대의 마약) ..... 보시다시피 거의 독살수준의 처방을 해왔다. 그래서 우스갯소리로 히틀러를 독살시키기 위한 연합군의 스파이라는 말도 들었다. 테오도어는 전범재판에서 처벌을 받지 않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자기집에서 죽는데 유언은 "그 친구들(생체실험을 했던 나치동료들)이 불쌍하구만..난 침대에서 죽는데..." (출처) 이정도면 아돌프가 히틀러를 죽이기 위해 고용한 거 아님?
유럽 확진자 근황.covid
영국을 필두로 빠르게 백신접종을 시작했지만, 2021년에도 상황은 그대로다. 독일과 프랑스는 또 봉쇄를 선언했다... 대체 유럽 확진자수는 어떤 상황일까 1. 프랑스 프랑스는 횡보를 하는가 싶더니 갑자기 일일 확진자 7만명... 상한가를 찍었다. 좆된거 같다. 2. 독일 독일도 3월 중순부터 확진자수가 급증하기 시작한다. 그래프가 우상향이 되어가는 중. 3. 영국 영국은 다행히도 백신을 죽어라 맞혀서인지... 1만명대에서 5천명대로 꾸준히 하락중이다. 4. 이탈리아 이탈리아도 결국 1만명대에서 2만명대로 확진사례가 상승세로 전환했다. 이탈리아 사는 아재 몸 조심해라. 5. 폴란드 이탈리아처럼 2만명대로 확진자가 늘었다. 꾸준히 상승곡선타는중.. 6. 오스트리아 앞선 이탈리아, 폴란드보다 절대수치는 작지만..  확진자가 3천명대로 늘어나는중이다. 7. 크로아티아 500명대에서 1천명대로 1달새 2배로 뛰었다. 8. 핀란드 북유럽도 상황이 안좋다. 400명대에서 800명대로 수가 급증했다. 9. 노르웨이 노르웨이 역시 꾸준히 우상향... 10. 러시아 자국 백신이 효과가 있는 덕분인지, 15000명대에서 9000명대로 내려가는 중이다. 전문가들은 영국발 변종이 유럽전역에 퍼지면서, 유럽 상황이 다시 악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함... (출처) 백신도 맞기 시작하고 있고 딱히 별 얘기 안들리길래(내가 안 찾아본 거기도 하지만) 나아지고 있는 줄 알았는데 바깥은 여전히 난리였네요 ㄷㄷ.. 언제 끝나냐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