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좋은 자리는?
한 소년의 파란만장한 모험기를 다룰 보물섬의 작가 스티븐슨은 자신의 작품 가운데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 사랑하는 연인이 노을을 보기 위해 작은 동산에 올라 쉴 자리를 찾았습니다. 동산에 올라와 보니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가 있었고 그들은 그곳에 앉았습니다. ​ 하지만 이윽고, 앉아서 주위를 둘러보던 중 위쪽에 있는 자리가 더 좋아 보였고 “위로 가면 노을이 더 잘 보일 거야”라며 위쪽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 그곳에 앉은 후 옆을 보니 훨씬 좋아 보였고 “여긴 나무가 노을을 가리니 옆으로 가면 더 잘 보일 거야”라며 다시 옆자리로 옮겨 갔습니다. ​ 하지만 이번엔 눈이 부시단 이유로 건너편으로 옮겼고 그곳에 만족하려던 찰나, 아래쪽에 아주 좋은 자리 하나가 보였습니다. ​ 나무가 노을을 가리지도 않고 눈이 부시지도 않는 곳이었습니다. ​ 두 사람은 다시 아래쪽으로 옮겼는데 자세히 보니 이 자리는 두 사람이 처음 앉았던 자리였습니다. 장거리 달리기를 할 때 완주하는 방법은 결승점을 바라보고 자신의 상태를 점검하며 끝까지 달리는 것입니다. ​ 인생도 이와 같습니다. 가진 것보다 없는 것에 집중하고 자꾸만 타인과 자신을 비교한다면 결국 지쳐서 중도에 포기하고 맙니다. ​ 어제보다 오늘 더 한 걸음 내딛기 위해선 타인과 비교하기를 멈추고 없는 것보단 가진 것에 감사하는 삶으로 현재를 채워가야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남의 생활과 비교하지 말고 네 자신의 생활을 즐겨라. – 콩도르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