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zi
100,000+ Views

거리예술에 대한 106개의 느낌

와우. 이런 기사를 쓸 수 있을까요. 이런 거리에 앉아 있으면 어떤 느낌이 들까요. 거리예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군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정말 너무예쁘네요!!
멋지네요~~~
멋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함께 있어서 위안이 되는 #펭귄 #사별 #감동ㅠㅠ
이 얼마만에 만나뵙는 여러분들인가여 +_+ 다들 잘 지내셨는지 인사 남기는 것도 괜히 수줍네여 부끄부끄... 인터넷의 바다에서 언제나 헤엄치고 다니던 여러분의 요정 사요사요 A.K.A. 여요사요, 오랜만에 너무 기엽고 사랑스러운 사진을 발견했더니 딱 빙글이 생각나지 뭐예요 +_+ 그니까 지금 보여드리는 사진들은 다 >애니메이션<이 아니고 >합성<도 아닌 리.얼. 그 자체의 사진이란 거예여. 멜버른의 반짝이는 야경을 바라보며 서로를 토닥이고 있는 이 사랑스런 펭귄들이 진짜라구ㅠㅠㅠㅠ 순간포착이냐구여? 아니져- 이렇게 둘은 몇 시간동안 서로의 어깨를 감싸안고 토닥이며 멜버른의 야경을, 그리고 밤바다를 바라보고 있었다고 해여. 그것도 이 날 하루만 이러는 게 아니라 매일같이 이런다구. 뭔가 사연 있어 보이는 뒷모습... 그건 착각이 아니었습니다 +_+ 둘 다 사랑하는 사람 아니 펭귄을 잃고 그 슬픔을 같이 나누고 있는 거ㅠㅠ 오른쪽 펭귄은 나이가 좀 있는 어르신이구 왼쪽은 젊은이래여. 둘 다 사별을 했고...ㅠㅠㅠ 정기적으로 만나서 저 바위 위에 서서는 몇 시간동안 하염없이 도시의 춤추는 불빛과 파도치는 바다를 보며 서로를 토닥인다구ㅠㅠㅠㅠ 이 사진을 찍은 작가 Tobias Baumgaertner씨는 3일 동안 이 펭귄들을 지켜보셨다는데여,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진이 왜 세장 뿐이냐면 애들 놀랄까봐 플래시를 터뜨릴 수도 없고, 얘네가 있는 곳은 너무 어두운데다 둘이 자꾸 움직여서 사진을 찍는 게 매우 힘들었다는 TMI도 함께 전합니다ㅋㅋ 대신 동영상두 있지여 +_+ 끊임없이 서로의 기분을 체크하듯 챙기는 둘... 같은 곳을 바라보며 울고, 어깨를 감싸안고,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ㅠㅠㅠ 넘나 사랑스럽지 않나여ㅠㅠㅠ 이걸 보는 빙글러 여러분도 서로 위안이 되는 친구가 있어서 다행인 삶이길 바라며 여러분의 요정 사요 이만 인사드립니당 빠빠이! 참! 사진과 영상 출처는 작가분의 인스타그램 tobiasvisuals 니까 다른 사진들이 궁금하신 분들은 들러 보시길 +_+
이 영화 추천
오늘도 역시 내가 직접 겪은 특이한 이야기를 하나 하면서 동시에 영화를 하나 추천해볼까 한다. 예전에 기억이 떠올라서 누군가에겐 이 영화한편이 어떤 영감을 줄 수 있고 위안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최면심리상담을 배우던 때에 인간의 본질이 무엇일까를 한창 궁금해하며 이것저것 찾아보던 난 영적인 분야에 참 관심이 많았다. 무슨 사주를 타고 났는지는 모르지만 본의 아니게 하고싶은 공부를 하다 보면 항상 평범과는 거리가 먼 어떤 독특한 것들을 다루게 되었다. 그리고 그때당시에는 한창 외국에 있는 정신과의사들의 사후세계연구라던가 대학병원에서 임상실험을 통해 심정지상태의 사망판정을 받았던 환자들이 다시 깨어났을때 공통으로 경험했던 초자연적인 경험들을 의학적으로나 과학적으로 접근해보려는 연구와 시도에 관련된 이야기나 서적등을 바짝 보던 때가 있었다. 아버지와 함께 살던 집에는 큰 TV가 있다. TV를 켜놓으면 직접 지상파채널이나 케이블방송 혹은 어떤 특정프로그램이나 영화를 선택해서 보지않는 이상 계속 영화예고편이 나온다. 예고편이 나오는 도중 빨간버튼을 누르고 결제창이 뜨면 비밀번호를 치고 결제해서 그 영화를 시청할 수가 있다. 쿡티브이를 설치해서 사용해보신분들은 알 것이다. 그리고 주방 테이블에 앉아있으면 거실의 TV가 한눈에 보인다. 여느때와 같이 예고편이 계속 나오는 상태에서 아무 생각 없이 밥을 먹고있던 찰나... 전에도 군대에선가 한번 이랬던 적이 있는데 느닷없이 뭐에 씌인것 마냥 몸 전체가 찌릿찌릿거리고 전기오르는 것같은 느낌이 강렬하게 들면서 나도 내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불같이 할 때가 있다. 이전의 영화예고가 끝나고 다음 또다른 어떤영화의 예고편이 나오기 시작했을 때 먹던 밥을 뿌리치고 갑자기 거실로 달려가 리모컨의 빨간버튼을 누르고 결제창에 비밀번호를 치고 그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이유는 없다. 정말 웃긴게 난 이영화가 뭔지도 모르고 예고편을 보지도 않았다. 그저 온몸이 찌릿거리면서 본능이 이 영화를 봐야한다고 말을 하고 있었다. 결제를 해놓고도 내자신이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다. 그 영화는 바로 이 영화이다. 요즘 세상에 영화리뷰야 찾아보면 많이 나와있겠지만 그래도 혹시 만에 하나 찾아서 직접보실 분들을 위해 내용은 대충만 이야기 하겠다. 바로 사후세계와 관련된 내용이다. 사후세계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한번쯤 보면 꽤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신기하게도 이 영화는 내가 한창 관심을 가졌던 미국의 정신과의사나 대학병원 수술집도의들이 진행했던 적도 있는 연구인 심정지상태의 사망선고를 받았던 환자들의 사후세계경험담이나 목격담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었다. 말로 설명하기 힘든 희안한 과정을 통해 내용도 모르고 틀었던 이 영화에서 나름 정말 많은 것을 얻었고 또 나도 모르게 많이 울면서 힐링이 되었다. 그리고 좀 더 그 다른 차원의 어떤 세계를 이해하는데 훌륭한 자원이 되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에 어떤 의학적인 내용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그저 사후세계 라는 공통분모가 있을 뿐이다. 또 개인적으로 좋았던 점은 이 영화 이후로 시얼샤로넌 팬이 되었다. 시얼샤로넌은 특유의 회색눈동자를 가지고 있는데 그 신비로운 분위기때문인지 러블리본즈 말고도 약간 SF영화같은데서 눈이 반짝반짝빛나는 신비한 모습으로 나오기도 하고 ...어쨌든 로넌하면 고풍스럽고 신비롭게 생긴 예쁘장한 소녀이미지가 떠오른다. 아름다운 로넌이 나오는 사후세계영화 'Lovely bones' 강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