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배홍동 비빔면

유재석이 하는 광고를 얼핏 보긴 했는데 마트 라면 코너에 가니 대량으로 쌓아놨더라구요. 그리고 일단 포장이 시원하게 눈에 팍 띄길래 데려왔습니다.
요즘은 인터넷으로 맛집을 검색해서 찾아갔지만 예전엔 저 블루리본에서 나온 책을 보고 맛집을 찾아갔던 기억이... 아직도 책은 계속 나오고 있는것 같더라구요.
자, 한번 시작해볼까요...
가만 다시 보니 비빔장 때문에 그런건 아닌것 같고 첨부터 물기를 덜 빼준것 같네요. 뺀다고 최대한 빼준것 같은데 ㅡ..ㅡ
먹기전에 토핑 투하... 비빔면 먹을때 가끔 챔기름 넣어주는데 오늘은 일단 오리지널 맛을 한번 보기 위해서 암것도 첨가 안했어요.
아, 촉촉해 보인다 ㅋ. 역시 배가 들어가선지 시원한 맛이 확실히 나면서 맛있습니다.
7 Comments
Suggested
Recent
😶 보게됨 꼭 겟잇!! ㅎㅎ
@ys7310godqhr 맛 괜찮더라구요^^
팔도비빔면보다 많이맵나요?ㅎ 맵찔이라😅😅
@darai54 아니요 팔도보단 덜 매운것 같습니다^^
@vladimir76 마트에 팔던데 먹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마트 쌓여있는것 봤지만 진라면과 사리들도 가득 집어가던 중이라 안집었던..ㅋ 별점 5점에서 몇점 주실건가요?
@roygi1322 4점 주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 스테이케이션
저희집 1년 행사중 제일 중요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바로 와입의 생일입니다 ㅎ. 지난 거제 가족여행에 첨으로 불참한 아들도 당연히 참여했습니다. 토욜은 경주로 미리 잡아놓고 생일 당일인 금욜엔 어디로 갈지 고민이었습니다. 일단 아들 수업이 3시 넘어서 끝나는 관계로 멀리는 못갈것 같고 그렇다고 경주에서 이틀을 보내기는 그렇고해서 가까운 기장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ㅋ. 얼마전 오랑대 왔다가 딸이 '아빠 여기서 자고 가' 한 그 호텔에서 하루 묵기로 했습니다. 힐튼 첨 생겼을때 한번 오려고 했는데 햐 객실 잡기가 진짜 힘들고 초창기라 직원들 응대도 좀 별로여서 까먹고 있다가 이번에 오게 됐네요. 아들 하교하고 바로 기장으로 출발했습니다. 호텔 입구에서 차량에 탑승한채로 체온체크를 하더라구요. 발레파킹을 하실거면 지하주차장으로 가지마시고 호텔입구로 가셔서 차량을 맡기면 주차증을 줍니다. 짐은 나중에 객실번호를 알려주면 룸으로 가져다 주십니다. 체크인은 10층에서 한답니다. 어, 실내수영장은 운영을 하더라구요. 4층으로 다시 내려왔어요. ㅋ 아들때문에 엑스트라 베드 넣었습니다. 헉, 근데 180cm가 넘는 중딩한테 베드가 짧네요 ㅡ.,ㅡ 다들 초컬릿을 기대하고 열었다가 안먹고 저한테 양보를 하네요. 제가 좋아하는 넓은 욕실^^ 수건들이 다 이렇게 낡아서 옥에티... 돌아가며 모두 한번씩 사용한 욕조 ㅎ 근데 저기 변기 보이시죠? 욕조도 화장실도 다 보여요 ㅡ..ㅡ 아무리 가족끼리지만 이건 좀... 아난티 타운에 공사중인 건물들이 많더라구요. 딸래미 자가용은 입구에 주차중... 이제 슬슬 저녁 먹으러 가려구요. 식사시간보다 약간 일찍 나와서 호텔앞 산책하다 저녁 먹으러 갔답니다. 저녁 메뉴는 와입이 정했어요. 가게가 꽤 넓네요. 미리 창가자리로 예약을 했어요. 머 반찬은 그닥... 어휴 너 본지 진짜 얼마만이냐... 다들 맛나게 먹었습니다. 라면사리도 넣어먹고... 푸짐하게 저녁먹고 돌아갑니다. 식당이 숙소입구라 편하답니다. 건물에 오리구이집, 카페도 있어요. 딸이 편의점 들렀다 가자네요. 편의점에서 데려온 안주로 와인 한잔더 합니다. 욕조에 물받아놓고 음악 들으며 음주 ㅋ 아침이 밝았네요. 조식먹으러 식당에 갔더니 이른 시간임에도 웨이팅이... 이터널저니 구경하며 기다렸어요. 식당에 들어와서 깜짝 놀랐답니다.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요. 객실이 없다는게 사실이었군요 ㅋ 비닐장갑을 끼고 음식을 담았더니 ㅡ..ㅡ 식당에서 커피를 마셨는데 아아, 따아 둘다 왜그리 맛이 없던지요. 숙소에서 마신게 차라리 더 낫네요... 사모님 덕분에 부산 살면서 부산 호텔에서 하루 잘 쉬다갑니다. 저흰 이제 포항에 있는 친구 가게에 잠깐 들렀다 경주로 갑니다.
경주가봄
기장에서 하루 잘 보내고 포항 잠깐 들렀다 경주로 왔습니다. 와, 근데 보통 포항에서 경주 30분 정도면 오는데 한시간 넘게 걸려 겨우 왔습니다. 길가에 만개한 벚꽃을 보니 이유를 알것 같더라구요. 이렇게 벚꽃이 활짝 폈을때 경주에 와보지 않았던건지 풍경이 너무 낯썰더라구요. 보문단지 주변엔 차들이 명절급이었어요. 음악들으며 벚꽃구경 하느라 정작 사진을 못찍었네요. 근데 저녁에 비가 온다던데 벚꽃엔딩 되는건가... 숙소에도 일찍부터 주차장에 차들이 많은게 사람들이 많을것 같더니 체크인 하는데 웨이팅 꽤 오래 했습니다. 웨이팅 기억이 잘... 숙소에 들어와서 가만 생각해보니 저녁 먹을때도 분명 사람이 많을것 같으니 일찍 가서 먹고오자고 생각했는데 저희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이 많았나 봅니다 ㅡ.,ㅡ 저녁먹고 근처 산책을 하는데 경주 힐튼도 룸이 꽉꽉 찬것 같았어요. 스벅 들렀다 숙소로 돌아갑니다. 다행히 아직 비는 오지 않네요. 와인잔 대신 이 아이로다가^^ 드뎌 비가 막 쏟아지는가봅니다. 아, 낼 되면 벚꽃이 많이 떨어졌겠네요. ㅋ 근데 그건 괜한 걱정이었어요. 비가 제법 온것 같은데 벚꽃은 그대로더라구요. 경주가 복잡할것 같아서 아점은 양산에서 먹으려고 일찍 나섰는데 벌써 보문단지쪽으로 들어오는 차들이 엄청나네요. 국도로 양산까지 오는데 언양 작천정쪽에도 차들이 많이 밀리던데 알고보니 벚꽃구경 나온 차량들이더라구요.
많이 시켜 먹는 메뉴 1위는 치킨…단, 일요일엔 ○○○이 당긴다? [친절한 랭킹씨]
음식을 고르고 주문하고 배달을 받아, 먹은 다음에는 평점&후기도 남기고… 일련의 배달 음식 문화는 이제 우리 식생활의 중요한 부분이 됐습니다. 배달 앱 등 플랫폼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기도 했는데요.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음식을 어떤 비율로 시켜 먹고 있을까요?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최근 발간 자료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을 들여다봤습니다. ※ 하나카드 원큐페이를 통한 주요 배달 앱(배달의민족, 요기요 등)에서의 결제 건수 약 5,561만 건 기준('19.8~'21.12, 전국 17개 시도) 배달 앱 이용 시 각 메뉴 유형이 차지하는 비율로 보면 치킨류가 21.2%로, 가장 자주 시켜 먹는 메뉴 1위 자리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다섯 번의 주문이 있다면 그중 한 번은 치킨인 셈. 배달 건수로도 유일하게 9백만 건을 넘겼지요. 이어 한식(15.6%)과 중식(10.3%) 역시 만만찮은 인기를 보이며 2·3위에 올랐습니다. 역시 배달 음식의 상징적 메뉴로 인식되는 피자와 족발·보쌈은 다소 순위가 낮았는데요. 앞선 순위의 메뉴들이 여러 음식을 한데 묶은 '음식 유형'이라는 선정 방식의 영향도 있어 보입니다. 아울러 이들 배달 메뉴, 요일별 특징도 발견됐는데요. 연구소는 배달 주문이 상대적으로 적은 월요일 대비 다른 요일들의 메뉴별 이용 건수 증가율도 조사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금요일에 시켜 먹는 비율이 늘고, 토요일과 일요일에 정점을 찍는 흐름이었는데요. 치킨류와 일식·회·돈까스는 토요일 대비 일요일에는 인기가 살짝 사그라들었습니다. 주목할 점은 중식. 금요일까지 큰 변화가 없다가 토요일에 이용 비율을 크게 느는데, 일요일에도 이와 비슷한 증가율을 보인 것. 일요일에는 짜장면이나 짬뽕이 특히 당기는 걸까요? 월요일 대비 90%에 달하는 증가율을 기록, 일요일에는 중식이라는 공식을 만들어도 될 정도였습니다. ---------- 이상 '배달의 겨레'인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시켜 먹는 배달 음식 메뉴와 요일별 증가율을 살펴봤습니다. 어떤가요? 여러분은 요일별로 유난히 당기는 음식이 있나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