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장국영 추모 콘서트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낯익은 영어 이름이 눈에 띄길래 뭐지 하고 읽어봤습니다. 18년전 우리 곁을 떠난 그사람 Leslie Cheung 장국영에 관한 기사였습니다. 당연하게도 아직까지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고 현재 홍콩이 처한 여러가지 좋지 않은 상황들 속에서 장국영을 추모하고 홍콩인들에게 힘내라는 메시지를 주고싶다는 뜻으로 추모 콘서트를 한다고 합니다.
여러 배우 겸 가수들이 나오는데 전 이 두사람 막문위 그리고 허관걸 밖엔 모르겠더라구요. 허관걸 형님하면 최가박당 생각이 나는데 이젠 70살이 넘으셨더라구요.
이번 추모콘서트는 HiEggo 유튜브 채널 그리고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4 월 1 일 오후 7시 30분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진행된다고 하는데 제 기억에 홍콩이 한국보다 1시간이 느린걸로 알고있어서 한국시간으로는 4월 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하게 될것 같네요. 장국영을 기억하시는 분들은 4월 1일을 기억해주세요^^ https://youtu.be/B-FVIFdMb_c
Miss u much Leslie...
Comment
Suggested
Recent
공연 유튜브 채널은 8시부터 오픈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국영 18주기, 홍콩서 추모 콘서트 랜선 중계
매년 만우절만 되면 추억을 되살리는 홍콩 배우 고(故) 장국영(장궈룽)의 사망 18주기를 맞아 추모 콘서트가 전 세계 팬들에게 랜선으로 중계된다. 4월 1일, 홍콩 빅토리아 하버 소재의 하버 시티 오션 터미널 데크에서는 미명해간 톱스타 장국영을 추모하는 영화/음악 콘서트 'In Loving Memory of Leslie Cheung Online Concert 2021 - 想你 張國榮'가 개최 전 세계 영화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홍콩관광청에 따르면,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공연기획사 HiEggo가 장국영 18주기를 맞아 팬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고자 한 것이라고. 행사에는 장국영과 듀엣 곡을 발표한 바 있는 허관걸을 비롯 전천후 홍콩스타 막문위와 장지림, 가수 리커친, 아카펠라 그룹인 메트로 보컬 그룹이 참석한다. 또한 홍콩침례대학교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이들 셀럽의 연주를 맡아 무대 위에 오른다. 이번 행사는 홍콩관광청과 쇼핑몰 하버 시티 등이 공동으로 지원하며 유튜브 스트리밍에서 받은 모든 슈퍼챗은 홍콩의 소외된 이웃에게 푸드 형식으로 나눔이 이어지고 비영리 단체, Food Angel에도 기부한다. 한편, 행사는 4월 1일 오후 8시 반부터 9시 반까지(한국 시간) HiEggo 유튜브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중계된다.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
한 편의 문학 소설같은 영화 <1917> 스크립트
블레이크와 스코필드가 발사 발판을 올라간다. 스코필드가 블레이크를 보고는 살며시 묻는다. 스코필드: 진짜 갈 거야? 확신은 없지만 블레이크는 고개를 끄덕인다. 블레이크: 응 블레이크가 발판을 오르자 스코필드가 그를 잡는다. 스코필드: 장유유서지 스코필드가 주변을 살핀다. 우물 근처에 길게 풀밭이 보인다. 스코필드는 블레이크의 몸을 들어보지만 싸늘해진 그를 들어올리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사랑하던 사람의 시신보다 더 무거운 것은 없다. 하얀색. 꽃잎이 떠있다. 퀼트 담요에 수놓인듯. 벚꽃잎이다. 스코필드는 하얀 꽃잎들을 지나쳐 떠내려간다. 스코필드는 물에 잠겨있던 팔을 들어올려 그에게 붙은 꽃잎들을 쳐다본다. 블레이크다. 스코필드가 숲 가장자리에서 멈춘다. 자신 앞에 펼쳐진 세상에 불안함을 느낀다. 이들이 산자인지 죽은자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그 자신이 유령 중 하나인지도 모르겠다. 그는 나무 하나에 기대어 사람들 바깥쪽에 주저앉는다. 음악이 그에게 밀려온다. 날이 밝아온다. 그는 눈을 감는다. 모든 것이 끝났다. 블레이크 중위: 톰이 왔다고? 어딨지? 스코필드가 그를 본다. 블레이크의 미소가 사라져간다. 침묵이 흐른다. 스코필드: 편히 갔습니다. 블레이크가 받아들인다. 스코필드: 유감입니다. "꼭 돌아와” 그가 사진을 들여다본다. 그의 얼굴에 나타난 고통이 사라지며 그리움이 된다. 사랑. 그는 눈을 감은채 얼굴에 내려앉는 햇살을 느낀다. 출처
Miss u much Leslie...
해마다 어김없이 돌아오는 4월 1일... 언제부턴가 만우절에도 사람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것 같아요. 재미가 없어졌나... 하긴 만우절이 아니라도 매일같이 거짓말 뉴스들이 판을 치니 말이죠... 거짓말을 특정한 날을 정해놓고 하는게 아니라 365일 하는거죠 ㅡ.,ㅡ 17년전 오늘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나간 그사람 장국영... 만우절 거짓말이 아니라 실제로 하늘나라로 떠난 그사람... 4월 1일이 되면 개인 sns에 장국영의 노래를 올리고 그의 노래를 오래도록 듣곤 한답니다. https://youtu.be/B-FVIFdMb_c 올해는 이 노래를 올렸어요. 이 노랜 여러 버젼으로 자주 올렸던 기억이 납니다. 月亮代表我的心은 물론 등려군의 노래지만 그게 중요하지는 않잖아요. 등려군의 노래도 좋아하지만 장국영이 부르는 月亮代表我的心도 너무 좋아요... https://youtu.be/bFd023KNvu8 어제 아니 오늘 새벽에는 장국영 음악을 틀어놓고 잠들었는데 재생을 몇번 누른걸보면 깊이 잠들지 못했던것 같아요 ㅡ.,ㅡ 저는 요즘은 라디오를 거의 듣지 않는데 와입이 오늘 라디오에서 장국영 노래가 많이 나오더라고 하더라구요... 하늘나라로 떠난지 1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오늘은 간만에 국영이형을 호출해 봅니다. 음반이 몇장 없지만 젤 눈에 잘 띄는 곳에 둔답니다. https://vin.gl/p/875739?isrc=copylink 오랜만에 꺼집어냈더니 세월의 상처가... 음반이 접착비닐 안에 들어있었는데 입구 비닐이 떨어져 찐득찐득해져 있더라구요. 급하게 딸래미 색종이로 수선을 했습니다... 그리고 꺼낸김에 쭈욱 들어봅니다... https://vin.gl/p/1231191?isrc=copylink 총애 앨범도 다시 꺼내봅니다. 그러다 5년전에 카드 올리면서 누락된 사진을 발견했어요. 이 다이아몬드 미소 사진을 누락하다니... 국영이형이 일부러 저를 부른듯요 ㅋ. "총애" 도 다시 들어봅니다... 2020년 4월 1일은 요즘 분위기 땜에 더 꿀꿀해졌고 그래서 국영이형 노래를 더 찾아 듣게 된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