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bob
1,000+ Views

헤밍웨이베이커리

오픈한지 일주일된 헤밍웨이베이커리
아주 거대한 사이즈에 카페오픈..브런치도맛있다는데 기대되네요
압도되는 사이즈의 샹그렐라
베이커리.규모가 어마어마합니다
엘레베이터도 있고요
좌식으로 꾸민 자리도있네요
요긴..키즈존
칠리버거주문했어요. 푸짐하게나와요

감자도 큼직하게.튀겨나와요

공간이 넓어 답답함이없어 요즘같은 거리두기가 필요한시기에 아주 좋은장소인듯
샹그릴라전경이 멋져 너도나도 사진들찍으시네요 가격이 비싸서.가격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인의견들이 많았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라별 원통형 케이크에 대해 알아보자
미국 - 뉴욕 치즈케이크 원래 치즈케이크는 수천년 전 고대 그리스인들도 즐겨먹던 디저트인데 오늘날 우리가 흔히 아는 치즈케이크는 독일계 미국인 "아놀드 루벤"이 만든 것이다.  오스트리아 - 자허토르테 초콜릿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살구잼을 발라 겉에 젤라틴을 섞은 초콜릿을 부은 케이크. 무설탕 휘핑 크림과 같이 먹기도 한다. 오스트리아 재상 클레멘스 폰 메테르니히가 어느날 중요한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자신의 직속 요리사에게 특별한 디저트를 만들 것을 요구했는데,  당시 요리사의 몸이 편치 않았던 관계상 요리사의 아들이었던 프란츠 자허가 일을 맡았고, 이것이 자허토르테가 되었다. 영국 - 빅토리아 케이크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라즈베리 잼과 생크림을 바른 케이크. 오늘 날 흔히 먹는 케이크의 시초로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이 티타임마다 즐겼다고 하여 빅토리아 케이크라고 부르고 있으며 일반 영국인들도 스콘과 함께 티타임으로 자주 먹는다. 독일 - 슈바르츠발트 게이크 겹겹이 쌓은 초콜릿 스폰지 사이에 생크림과 체리가 들어간 케이크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산림지대 명칭인 '검은 숲'에서 따와 슈바르츠발트라고 부른다. 일본 - 말차 밀 크레이프 녹차가루를 첨가한 크레이프를 여러장 쌓아 사이사이 크림을 바르고 마무리로 녹차가루를 뿌린 케이크. 역시 녹차의 나라 일본다운 케이크다. 이탈리아 - 티라미수 한국인들도 진심하면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마스카포네 치즈와 커피를 적신 스폰지 케이크를 층층이 쌓아 그 위에 코코아 가루를 뿌린 이탈리아 전통 케이크. 커피의 나라답게 커피 하고도 궁합이 잘 맞는다. 다만 가게에서 파는 것과 달리 전통 티라미수는 쓴맛이 강하여 호불호가 갈린다. 한국 - 고구마 케이크 스펀지 위에 고구마 무스와 생크림을 첨가한 케이크. 무스 케이크 특유의 차가움과 함께 고구마가 어우러져서 적당히 달콤하고 폭신폭신하며,  생크림이 덜 들어갔음에도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어서 한때 '국민 케이크'로 대접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의외로 유럽이 아닌 한국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서양 고구마는 비교적 덜 달고 단단하여 주로 케이크가 아닌  파이 형태로 요리해서 먹었기 때문이다. 프랑스 - 갈레트 데 루아 페이스트리 안에 아몬드 가루를 섞은 크림이 들어있는 케이크. 파이같이 생긴 비주얼 때문에 이게 웬 케이크인가 싶겠지만 엄연히 케이크가 맞다. 프랑스에서 설마다 먹으며 케이크 안에 든 작은 조각상을 먼저 발견한 사람은 자신의 소원이 이뤄진다는 속설이 있다. 이란 - 페르시안 러브 케이크 장미수를 첨가한 케이크 위에 피스타치오 조각과 식용 장밋꽃잎을 얹은 케이크. 그야말로 장미맛 케이크. 샤프란이라는 고급 향신료가 들어가서 가격은 비싸다. 스웨덴 - 프린세스토르타 스폰지 케이크 층마다 잼과 생크림을 바른 후 마지팬을 겉에 감싼 케이크. 스웨덴의 공주들이 즐겼다는 이유로 '프린세스토르타라'고 불린다. 러시아 - 메도빅 꿀을 넣은 케이크 사이에 꿀크림을 바른 후 케이크 부스러기를 뿌린 케이크. 19세기 러시아 제국의 엘리자베타 황후는 꿀이 들어간 음식을 싫어했는데,  어느날 한 신입 제빵사가 이를 모르고 실수로 꿀을 넣은 케이크를 대접하고 말았으나  아이러니하게도 황후는 이 케이크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고 한다. 식감은 쫀득하며 꿀의 집합체로 이뤄진 케이크지만 정작 꿀 맛은 잘 안 난다. (안그랬으면 황후가 좋아했을 리가 없으니까) 스페인 - 바스크 치즈케이크 원통형 틀에 넣은 크림치즈를 고온으로 단기간에 구워 겉을 좀 더 새까맣게 익힌 케이크. 스페인의 바스크 지역에서 먹은 걸로 유래되었으며 겉바속촉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는 겉이 새까맣게 탄 걸 안 좋게 보는지 밝은 갈색 정도로만 익혀주기도 한다. 지구촌갤러리 좋은글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