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doquando
10,000+ Views

세일러문에서 가장 약 빤것 같은 빌런

아 왜 어릴 땐 보면서도 몰랐져 ㅋㅋㅋㅋㅋㅋ
너무 웃긴다 +_+ 세일러문 다시 봐도 재밌겠네여!!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세일러문ᆢ하면ᆢ 이분이지ᆢ
신랄하네..화장지우면 눈,코가 없어진다는 얘기네ㅋㅇㅋ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수성가한 슈퍼스타들의 사는 집 변화.jpg
에미넴 침실 6개, 욕실 9.5개, 객실 21개, 테니스 코트, 호수, 수영장, 보트 등을 댈수있는 선착장, 차량 5대를 수납할 수 있는 차고 기초생활수급대상자였음. 참고로 에미넴이 가난하던 시절 집 사진은 앨범자켓 사진으로 쓰이기도 했음. 리한나 침실 6개, 욕실 8개 등 가난한 섬나라 바베이도스 출신. 집이 가난해서 군인을 꿈꿨고 실제로 사관학교 다니다가 자퇴함 아메리칸드림 이룬 후 본인 생일이 임시 국경일로 지정되기도 했음 셀레나 고메즈 침실 6개, 욕실 10개, 와인 저장고, 마사지 룸 등 부모님 이혼 후 엄마가 쓰리잡 뛰면서 가난하게 살았다고 함 흙수저 시절 주식처럼 먹던게 1달러샵에서 파는 1달러짜리 스파게티 마이클 잭슨 네버랜드, 아케이드, 철도 3개 등 철강 노동자와 가정부의 아들로 태어나 저 집에서 11명 온가족이 다같이 살았음  어릴때 못 놀고 노동착취 당했던 트라우마가 있어서 집을 놀이동산처럼 꾸며놓고 애들 초대해서 노는게 취미생활 르브론 침실 8개, 욕실 11개,  맞춤형 주방장, 쇼룸과 같은 옷장, 전용 파티오, 옥상 테라스, 홈 시어터, 와인 저장고, 체육관, 수영장과 스파 등 어릴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미용실을 하던 홀어머니 밑에서 매우 가난하게 자람 온갖 빈민가를 전전하며 12번이나 이사를 다녔는데 별 못볼것들을 어릴때부터 다 보고 자랐다고.. 존 트라볼타 전용 비행장과 활주로, 보잉707포함 비행기 5대 소유 당연히 소음이 엄청나기 때문에 이웃들의 불만이 크다고 함 본인 자가용 보잉707에 구호품을 잔뜩 싣고 직접 아이티로 몰고 가 구호활동을 펼치기도... 크리스 프랫 욕실 4.5개, 해수 수영장, 스파, 체육관, 테니스 코트 온갖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스트리퍼까지 할 정도로 힘들게 살았다고 함 집이 없어 친구랑 같이 승합차 안에서 홈리스 노숙자 생활을 했다고... +) 여기서부턴 원래 잘사는 금수저였지만 더 부자가 된 케이스들 테일러 스위프트 금융업을 하는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서 초창기엔 '백인 보수층의 공주' 소리도 많이 들음 저 건물 꼭대기의 펜트 하우스가 세계 곳곳에 소유하고 있는 많은 집들 중 하나임 비욘세 15대 차량의 수납이 가능한 차고, 수영장 구역 4군데, 농구장, 전부 방탄유리 처리 등 아버지가 텍사스 최고의 세일즈맨이라 부촌 지역에 살던 유일한 흑인가족이었다고 함 아버지는 비욘세도 철저히 상품으로 다루며 어릴때부터 훈련시켰으며 전담 매니저를 하기도 했음 아리아나 그란데 수영장, 피트니스 스튜디오, 300 병의 와인을 저장할 수있는 와인 저장고 등 아빠엄마 둘 다 기업대표인데다 학비 연 수천만원 명문사립 기숙학교를 다닌 등 가수는 취미로 하는거라는 얘기 많았음 마일리 사이러스 침실 6개, 욕실 6.5개, 테라스, 홈시어터, 수영장, 야외벽난로, 파티오 등 이미 아빠부터가 본인보다 더 유명한 레전드 거물급 가수 출처: 에펨코리아
길거리 인터뷰 도중 자백한 토막살인범
2011년 머서 대학 근처에서 아파트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 합니다 6월 26일 금요일 새벽 4시 50분 내성적인 성격의 스티븐 맥다니얼은 평소에 스토킹 하던 여성 로렌 기딩스를 살해하고 다음날 시신을 토막내서 학교 쓰레기 수거장에 버렸습니다 쓰레기 장에 시신이 수거되면 그녀의 죽음이 자신의 짓이라고 알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 스티븐은 자신의 범행이 완벽 하다고 믿었습니다만,., 다행이 청소부들이 쓰레기를 수거 할때 옆에 지나가던 경찰이 봉지에 묻어 있는 핏자국을 보고 시신에 대한 조사를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6월 30일 시신이 발견된 곳에서 로렌의 실종 신고가 들어오자 경찰은 그 시신이 로렌일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검시를 하는 동시에 사건 지역을 조사하고 있었습니다 취재진 역시 대학과 근처 아파트를 촬영했고 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스티븐에게 인터뷰를 요청 합니다.. 스티븐은 의심을 피하기 위해 인터뷰를 하지만 그것은 가장 큰 실수 였습니다,, 혹시 이곳에 살던 로렌 기딩스씨에 대해서 알고 계십니까? "아.. 이웃주민 이었습니다.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아가씨였죠."  혹시 그녀가 최근에 누군가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하시거나 들은 적이 있으신가요? "아뇨, 토요일 이후에는 전혀 못봤습니다." 혹시 로렌씨는 어떤 분이셨나요? "저하고 같은 학교에 다니던 동급생으로 아주 선량한 사람이었습니다." 혹시 그녀를 해칠만한 사람이 주위에는 없었나요? 리포터의 질문에 스티븐은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합니다, "아뇨.. 그런 사람은 없고.. 제생각엔 아마 그녀가 납치됬거나 가출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그.. 뭐냐.. 제가 갔을때는 누군가 그녀의 집에 침입한 흔적도 없고 문도 잠겨있었거든요.." 뭔가 수상한 대답을 한 스티븐의 말을 듣고있던 리포터는 이상하다는 듯이 그를 바라보고는 다음 질문을 했습니다,,  "사건에 많이 알고 계시는 것 같은데 학교 주차장에서 발견된 시체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혹시 발견된 시체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신 적이 있으신가요? 아직 이 시체가 로렌이라고 밝혀지지 않았지만.." "시체라고요?" 리포터의 질문을 들은 스티븐은 자신의 예상 보다 시신이 빨리 발견되자 아연실색 합니다.. "선생님 괜찮으신가요?" "저는 앉아 있어야 겠네요,," 결국 인터뷰 내용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이 그를 조사 했고 스티븐의 범행은 금방 드러 납니다,, 인터뷰중 살인범이 범행을 자백한 꼴이라서 미국에선 꽤 유명한 영상이죠,, 인터뷰 영상 범인이 피해자의 집을 염탐한 영상 (범인의 하드에서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