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친절한 랭킹씨] 전 세계 남녀평등 순위 한국이 102위? 기준이 뭐길래

전 세계가 해결해야 할 사회적인
문제 중 하나인 남녀평등.

세계 경제 민간회의인 다보스포럼은 매년
교육, 건강, 경제적 기회, 정치적 기회
네 가지 범주에 대해 여성이 남성과 격차를
얼마나 좁혔는지 수치로 발표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발표한 세계 남녀평등 지수는 0.677.
지난 조사보다 0.006 낮아졌습니다.
1에 가까워져야 남녀 격차가 좁혀지는데
오히려 더 멀어진 상황.

그렇다면 각 나라별 지수는 얼마인지
상위 10개 국가와 한국 및 주요 국가들의
평가 결과를 살펴보겠습니다.

※ 156개 국가 평가. 1에 가까울수록 평등
남녀 평등지수 1위를 차지한 나라는
아이슬란드입니다.

0.892의 높은 평등지수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같은 조사에서 12년 연속
1위를 기록 중입니다.

2위와 3위는 각각 핀란드노르웨이
1~3위를 모두 북유럽 국가가 차지했고,
덴마크(29위)를 제외하면 북유럽 4개국이
모두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156개국 중에서
몇 번째에 이름을 올렸고,
지수는 얼마나 기록했을까요?
한국의 남녀평등 지수는 0.687
전년보다 0.016 올랐습니다.

순위는 6계단 상승했음에도 여전히
100위권 밖인 102위에 머물렀지요.

건강과 생존, 정치적 기회는 중상위권에
해당하는 지수를 기록했지만
경제적 참여와 기회, 교육에서
하위권 점수를 받았습니다.
가깝지만 먼 나라 중국일본
우리나라보다 평등 지수가 더 낮았습니다.

중국은 평등 지수가 0.682로 107위,
일본은 0.656으로 120위에 머물렀지요.

10위권에 들지 못한 미국은 0.763으로
30위에 자리했습니다.

----------
지금까지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남녀평등 지수를 알아봤습니다.

다보스포럼에서는 지금 같은 흐름이라면
135.6년 후에나 남녀 간 격차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는데요.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속한 동아시아는
165.1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했지만
아직도 먼 것 같은 남녀평등.
언젠가 격차가 0이 되는 날이 오겠지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몰라 우리가 102위다면 그런줄알어
교육이 왜? 교육엔 남녀차별 별로 없다 생각했는데 왜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무쓸모’ 스펙 2위에 “극기·이색 경험”…1위는?
취업을 위해 많은 이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스펙(specification)을 쌓고 있습니다. 그렇게 이력서의 빈칸을 하나하나 채워놓은 스펙들을 실제 기업에서는 어떻게 생각할까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439개 기업에 ‘스펙’에 대해 물었는데요. 무려 69.7%의 기업이 지원자의 이력서에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체 어떤 스펙이기에 기업에서 쓸모없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가장 많은 기업이 필요 없다고 꼽은 스펙은 한자 및 한국사 자격증입니다. 극기에 관한 것이나 이색경험이 2위. 봉사활동도 많은 선택을 받았습니다. 의외로 아르바이트 경험과 학벌, 학위, 유학 경험, 공인영어성적 등을 필요 없는 스펙으로 꼽은 기업도 많았습니다. 구직자 입장에선 도움이 될 것 같은 스펙들도 많은데요. 대체 이 스펙들은 왜 불필요한 것으로 치부되는 걸까요? 기업은 일을 하는 사람을 뽑는다는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그 이유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이력서를 채우고 있는 그 스펙이 직무와 관련이 없거나 실무에 필요하지 않기 때문. 그렇다면 취업을 위해서 구직자들은 어떤 스펙을 준비해야 할까요? 반드시 갖춰야 할 스펙으로 업무 관련 자격증을 꼽은 기업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쓸모없다던 스펙들도 상당수가 10위 안에 올랐는데요. 이는 기업마다 필요로 하는 스펙이 다르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입니다. ---------- 마구잡이식의 스펙 쌓기보다는 기업이 원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필요 없는 스펙을 줄줄이 엮어 ‘어디든 찔러 본다’는 방식의 구직활동은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 어렵습니다. 가고자 하는 기업을 추려놓고, 그곳에서 원하는 인재상과 직무 등을 파악해 스펙을 준비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선택과 집중은 스펙 쌓기에서도 중요하다는 점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전문가가 대한민국 국보 중의 국보 중의 국보라고 하는 문화재.jpg
다른 사람도 아니고 관련 전문가가 국보 중의 국보 중의 국보라고 하는 유물. 과장이나 호들갑이 아니라 진짜 원 오브 카인드라 말하는 유물이란 무엇일까. 그것을 알려면 1993년으로 돌아가야 함. 1993년 부여 능산리 문화재가 가장 없을 만한 곳에 주차장 짓기로 결정 주변 다 파보고 검사했는데 없어서 승인됨. 발굴단 중 한 명이 아무래도 느낌이 이상함. 한번만 더 파보자라고 공무원에게 필사적으로 요청함. 원래 규정되면 이미 승인되서 윗사람들까지 결재 땅땅 받은 거라 NO인데 갑자기 우주의 기운이 이상하게 몰렸는지 당시 부여군청 문화재관리국 기념물과 담당자가 오케이 해봅시다! 이러고 무리해서 예산까지 따로 때줌. 그리고 땅을 파보는데.. 갑자기 진흙 속에서 이게 나옴 전에 이런 유사한게 한번도 없어서 발굴 당시에 뭔지 아무도 모름 보름동안 유물처리 끝에 발굴단은 엄청나게 경악함. 백제 금동 대향로 무려 1300년전 향로가 완벽한 형태로 보존된 유물인 것. 1300여 년을 당 속에 있었지마 진흙이 완벽한 진공상태를 만들어줘 녹이 슨 흔적조차 없었다. 당시 학자는 이 유물 하나가 무령왕릉 발굴 전체와 맞먹는 고고학적 대발견이다 할 정도 당나라에 의해서 사비 백제가 멸망할 때 이름 없는 한 명의 백제인이 목숨을 걸고 보물을 보호하다, 진흙 속에 파 묻은 것이라 한다. 이것이 천년이 지나 우연하게, 그것도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로 후손에게 발견된 것. 수은과 금을 이용한 도금법인 ‘수은아말감법’을 사용했는데, 이는 서양보다 천년이나 앞선 기술이었음. 정밀하고 화려한 백제 문화재 중에서도 초초초초고난이도의 작품으로, 동시대에도 견줄만한 작품이 없음. 이것을 만든 사람은 삼한 중에서도 미켈란젤로에 해당하는 초특급 천재일 것으로 추정. 1300년전 유물이 어디 손상된 곳없이 완벽하게 보존된 지금의 자태를 보노라면 나라가 멸망하고 온 도시가 불타고 사람들이 죽느 ㄴ와중에 무명의 한 백제인이 왜 목숨을 걸고 이것을 보호하여 진흙속에 파 묻었는지 알 것 같음. 정말 우연의 우연의 우연의 연속과 행운이 겹쳐서 발견된 유물. 발견될 때 섬유 조각과 흔적이 발견되었는데, 금동대향로를 감싸서 묻은 흔적이라 추정된답니다. 즉 우연하게 던져졌거나 난리중에 떨어져 간게 아니라 누군가 의도적으로 파묻어 숨겨둔 것. 현재로 소개할 때 학자가 국보중의 국보중의 국보라고 말하는 그것. 백제 금동대향로. 출처 도탁스 향피우는 장면도 추가해봅니다. 정말 예술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