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포스베리 플롭’이란 스포츠 용어가 있습니다. 이것은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높이뛰기 종목의 기술로 ‘배면 뛰기’라고도 합니다. ​ 이 기술이 선보이기 전까지는 대부분 앞으로 뛰어넘는 기술만을 사용했습니다. ​ 그러다 어느 날, 딕 포스베리라는 한 무명 선수는 다이빙의 재주넘기 장면을 보다 아이디어를 얻었고 ‘지금까지 하던 것처럼 앞으로 넘지 말고 뒤로 넘어 보자’는 새로운 시험을 해 보았습니다. ​ 그 결과 놀랍게도 높이뛰기의 한계로 여겨졌던 2m의 벽을 쉽게 뛰어넘을 수 있었습니다. ​ 포스베리는 1968 멕시코 올림픽 높이뛰기에서 이 기술을 선보였고, 2.24m로 올림픽 신기록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 이후로 다른 선수들도 포스베리가 선보인 기술을 익혀 대회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 그날 포스베리가 이룬 것은 단순한 메달과 신기록이 아닌 새로운 역사의 탄생이자 높이뛰기 종목의 완전한 변화를 이뤘던 것입니다. 과거에는 선수들이 착지하는 곳에 톱밥이나 모래를 사용했지만 1960년 중반부터 고무매트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런 환경과 함께 포스베리의 새로운 기술은 시너지 효과를 냈던 것입니다. ​ 세상을 살아갈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과거의 관념이나 기술 중 지켜야 하는 것도 있지만 새로운 기술과 환경에 대한 변화를 받아들이는 열린 자세도 필요합니다. ​ 자신의 앞에 벽이 놓여 있다면 과거의 방법만을 고집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하고 시각의 변화를 시도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세상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당신 자신을 바꾸는 것이다. – 넬슨 만델라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 #도전ㅠ#새로움 #관념 #고정관념 #시너지효과
멍게엔 와인이죠...
마트갔다가 중3 티셔츠가 맞는게 없다는 이야기가 떠올라서 무려 4장을 데려왔습니다. 중3은 키가 이제 185cm가 됐는데 진짜 해마다 새옷을 사게 되더라구요. 제옷을 입을 때가 있었는데 이젠 아들한테 작은 옷을 제가 물려 받는답니다. 가끔 건조기에 여러번 돌려 많이 작아진 옷은 와입도 입는답니다 ㅋ. 암튼 체중도 체중이지만 키 때문에라도 옷은 asian xxl 이나 us xl을 사야 되더라구요. 근데 이번에 데려온 옷이 us xl은 맞는데 asian xxl은 작더라구요. 보통 둘 사이즈가 거의 비슷한거 아닌가요... 그래서 티셔츠 교환하러 갔다가 만나게 됐어요 멍게 그리고 와인을 ㅡ..ㅡ 의도하진 않았었는데... 와입이 싱싱할때 바로 먹자고... 캠핑가서 먹고 남은 닭꼬치도 처리하려구요. https://vin.gl/p/3551700?isrc=copylink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수가 ㅡ..ㅡ 3L짜리 박스와인을 만났어요. 근데 커클랜드 시그니춰 캘리포니아 카베르네 소비뇽 5L 하디 리제르바 보다 몇천원 비싸더라구요 ㅋ. 와인 따르는 방법도 살짝 다르더라구요. 저기 아래에 붙어있는 은박지를 제거하고 저 붉은색 단추를 눌러주면 와인이 따라진답니다. 간만에 먹어선지 멍게가 넘 맛있네요... 진짜 신선한 맛... 와입은 갠적으로 하디가 낫다고 하던데 전 이 아이도 괜찮더라구요... 멍게에 자꾸 눈이 갔던건 세일을 하고 있어서였었던가 ㅋ. 세일이라 두봉지 데려왔답니다. 한봉지 더 오픈^^
세계 건축 잡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
세계적인 건축 잡지 AD(Acrhitectural Digest)에서 소개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위 10위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독일 뷔르츠부르크) 독일 뷔르츠부르크에 위치한 뷔르크부르크 레지덴츠는 1981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이곳은 대주교의 거주공간으로 지어진 곳인데요. 당대 최고의 건축가, 예술가들이 참여하여 지어졌으며 대표 건축가였던 발타자르 노이만은 이후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되었죠. 특히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에 들어서자마자 볼 수 있는 계단은 바로크 양식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또한 그 위의 천장에는 세계 최대의 프레스코화가 그려져 있는데, 이는 이탈리아 화가 조반니 바티스타 티에폴로의 작품입니다. 9위 산토리니 (그리스) 에게해의 중간에 위치한 산토리니섬은 파란 물과 하얀 집들이 환상적인 광경을 만들어내는 곳입니다. 특히 바다를 내려다보는 계단은 멋진 광경을 선사하기로 유명한 곳이죠.  8위 찬드바오리 (인도 아바네리) 찬드 바오리는 인도 아바네리에 있는 거대한 계단식 우물입니다. 계단의 수는 350개, 층수는 13층, 그리고 깊이는 100피트에 달한다고 하네요. 이곳은 이국적인 모습으로 인해 영화의 촬영지로 여러 번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우물은 정방형인데 삼면이 계단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7위 천국의 문 (중국 장가계) 중국 장가계의 산에는 자연적으로 생긴 구멍이 있습니다. 이곳을 오르기 위해서는 999개의 계단을 올라가야만 하죠. 이 구멍은 매우 좁아 보이지만 사실 비행기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크다고 합니다. 6위 파타고니아 (칠레 & 아르헨티나) 특별한 장식은 없지만 자연 경관으로 인해 아름다운 계단에 등극한 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의 나무계단은 이곳을 하이킹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트레킹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죠. 5위 바티칸 박물관 (바티칸시티) 바티칸 박물관 내 오래된 나선형 계단은 박물관 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중의 하나입니다. '브라만테 계단'으로도 알려진 이곳은 1505년에 처음 지어졌으며 1932년에 새롭게 리노베이션 되었습니다. 4위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 (싱가포르) 싱가포르에 위치한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는 고풍스러운 두 개의 저택을 개조해 만든 건물입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열리죠. 이 건물은 모든 벽이 유리로 이루어진 큐브 모양의 새로운 건축물과 오래된 두 개의 저택이 대조를 이루며 독특한 외관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외관만큼이나 유명한 것이 이곳의 계단입니다. 이곳의 계단은 흰색과 검은색이 강렬한 대비를 이루고 있으며, 나선형의 계단과 직선의 미끄럼 방지용 띠가 대조를 이루고 있어 묘하게 조화로운 곳입니다.  3위 멜크 수도원(오스트리아 멜크)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의 추리소설 '장미의 이름'의 무대가 되기도 했던 이 수도원은 바로크양식으로 지어졌습니다. 이곳은 10만 권의 장서를 소장하고 있는 도서관으로도 유명하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크 양식의 나선형 계단입니다. 이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마치 신에게 닿을 것 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2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대한민국 서울) 완벽한 대칭이나 아름다운 나선의 형태도 좋지만 때로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조형계단에서 보이는 비정형의 형태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일명 DDP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의 작품입니다.  1위 봉 제수스 두 몬테 (포르투갈 브라가) 201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에 등재된 봉 제수스 두 몬테 성소. 이곳은 신자들이 예루살렘의 성지 순례와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성소입니다. 이 건물은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이곳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116미터의 등반을 해야만 합니다. 계단 또한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한 번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벽으로 막힌 좁은 계단을 지그재그로 올라가야 하죠. 이 계단을 오르며 성소를 만나기 전 마음을 경건하게 하고, 또한 이는 예수의 고난을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건축적 장치로서의 의미를 지닙니다.
"성욕 제어 못해 잘못할 수도" 재판부의 말
자신이 근무하던 고등학교 여자화장실과 샤워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전직 교사 ㄱ(47)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한 1심형이 유지됐다. 창원지방법원 형사1부(최복규 부장판사)는 지난 22일 오전 9시 40분 열린 선고공판에서 ㄱ 씨와 검사 항소를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최복규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17년 동안 교사로 근무해 왔고, 이 사건 범죄 이전에는 음주운전으로 2회 벌금형 처벌을 받은 외에는 어떠한 범죄도 저지르지 않았으며 성실히 살아온 것으로 보인다"면서 "피고인도 육신을 가진 인간으로서 성적 욕망을 가지고 있고, 성적인 욕구 끌림을 제어하지 못해 잘못을 저지를 수도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그러나 피고인은 교육자로서 품성과 자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학생에게 학습윤리를 지도하고자 노력해야 함에도 '지키고 보호해야 할' 나이 어린 학생들과 동료 교사를 상대로 범죄를 저질러 용서받기 어렵다"고 밝혔다. 출처: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59642 + 여성단체, 변호사 의견 추가함 출처: 더쿠 "인간으로서 성적 욕망을 가지고 있고, 성적인 욕구 끌림을 제어하지 못해 잘못을 저지를 수도 있다." 오호.. 최근 들은 말 중에서 가장 충격적이군요..... 나이가 47살인데... 학교에서만 17년을 일했는데.... 성적 욕구를 제어하지 못해서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 몰카를....? 그걸 저렇게 이해해준다고요...? 거참나..... 이 무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