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wgm12
1,000+ Views

남해 금산.

복곡지 안 매표소에서 4,000원을 내고 보리암 주차장으로 올라가 주차한 후 걸어서 보리암으로 가는 길에 처음 보는 금창초를 사진찍고 갈림길에서 금산을 먼저 가려고 올라가는 도중 줄기가 바위틈에 낀 기이한 줄사철을 보고 놀랐다.
조릿대 오솔길을 지나 705m 남해금산 정상에 올랐다.
바위덩어리들이 모여있는 정상부근을 보면서 왜 금산이라고 부르는지 이해가 될 것 같았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가볼만한곳 사찰 여행 안성 석남사.칠장사
<<경기도 가볼만한곳 안성 사찰 안성 석남사, 칠장사>> #부처님오신날가볼만한절 #경기도가볼만한곳 #안성가볼마한곳 안녕하세요. 네이버 인플루언서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4월의 마지막 일요일입니다. 화창한 날씨지만 바람이 불고 있네요. 지금쯤 주말 나들이 떠난 분들이 많을 것 같네요. 지금 어디에 계신가요? 어디 여행 다녀오실까요? 오늘 여행지 추천은 곧 사월초파일이 다가오는 부처님 오신날에 가볼만한 곳으로 경기도 안성의 사찰 두 곳을 소개합니다. 경기도 안성 사찰 2곳 1. 안성 석남사 2. 안성 칠장사 일전에 아산 외암마을 송암사에서 사월초파일을 맞아 한창 연등을 걸고 있는 모습을 보았어요. 산사의 풍경은 신록으로 향하는 싱그러움과 사찰의 고즈넉한 풍경에 색색의 연등과 늦게 피우는 봄꽃들의 향연을 볼 수 있습니다. 안성 석남사는 도깨비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나의 종교를 떠나 사찰은 언제나 마음을 평온하게 해주어 힐링여행코스로도 좋습니다. 요즘 템플스테이를 하는 절도 있고 코로나로 하지 않는 절도 있습니다. 가족여행으로 템플스테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경주 골굴사에서 사진취재 의뢰로 갔다가 1박2일로 해보았습니다. 사찰 여행은 언제가도 마음의 평안과 나를 찾는 곳으로 추천합니다. *댓글의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호미숙 인플루언서 많은 구독과 공유부탁해요 #부처님오신날 #경기도사찰 #사찰여행 #안성여행 #석가탄신일 #안성석남사 #안성칠장사 #드라마도깨비촬영지 #경기도절 #경기도여행 #가볼만한절 #사찰여행추천 #경기도사찰추천 #경기도절추천 #국내힐링여행 #전등사 #봉은사 #수덕사 #인천사찰 #서울사찰 #충남사찰 #석남사 #칠장사 #간월암 #무량사 #장곡사 #홍성고산사 #청양장곡사 #부여무량사 #서산간월암 #예산수덕사 #템플스테이 #힐링여행
강릉 가볼만한곳 동해 드라이브
<<강원도 강릉 가볼만한곳 6곳>> #강릉가볼만한곳 #강릉여행 #동해드라이브 안녕하세요. 비가 그친 일요일 아침 아직 먹구름이 하늘을 덮고 있네요. 이대로 갠다면 외출하기 딱 좋을 것 같은데요. 4월엔 전국 이곳저곳을 다녀올 예정입니다. 그전에 서울에 벚꽃과 봄꽃 풍경을 최대한 담으려는데 쉽지 않네요. 주말 나들이 어디로 가셨을까요? 머문곳 봄 꽃 풍경 전해주세요~ 오늘 소개할 여행지는 강릉 가볼만한곳으로 지금 가면 볼 수 있을 겹벚꽃과 복사꽃 그리고 동해바다 드라이브코스로 강릉의 아름다운 바닷가를 소개했습니다. 자동차나 자전거 라이딩으로 다녀오시면 최고의 풍경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댓글의 링크를 누르면 영상과 여행기를 볼 수 있습니다* 강릉 가볼만한곳 강원도 여행코스 동해안 바다여행 1. 허균허난설헌 기념관 봄 겹벚꽃 풍경 2. 강릉 복사꽃축제가 열리는 복사꽃마을 3. 강릉 바다 강문해변 4. 강릉 향호해변 BTS 버스정류장 5. 강릉 소돌해변 오징어 커튼 6. 강릉 주문진 소돌아들바위공원 #강릉가볼만한곳 #강릉여행 #강릉여행코스 #허균허난설헌기념관 #복사꽃마을 #강문해변 #BTS버스정류장 #소돌해변 #소돌아들바위공원 #주문진 #향호해변 #강릉봄에가볼만한곳 #강릉드라이브코스 #바다여행 #동해가볼만한곳 #동해안가볼만한곳 #동해바다 #겹벚꽃 #복사꽃축제 #강원도강릉 #강릉데이트코스 #자전거라이딩
떠나요~모든 것 훌훌 버리고~~서울숲
유토피아가 완성형 공간으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유토피아로 바꿔가려는 개인들이 유토피아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과정적인 측면에서 유토피아를 이야기하고 싶어요. 김초엽 소설가의 인터뷰 내용을 읽으며 '과정적인 측면에서 유토피아'를 생각해봅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이상의 나라를 그리며 버스를 타고 이곳, 서울숲에 도착했습니다. 규격화된 노출콘크리트와 다양한 식물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경마장 등의 시설을 일부러 완전히 철거하지 않고 콘크리트 골격을 일부 남긴 후 공원으로 리폼했다고 합니다. '어딘가 선유도 공원이랑 비슷한데'라고 생각하며 아래로 내려가 봅니다. 새가 지저귀는 소리가 들려 바라봅니다. 열악한 곳일지라도 뿌리를 내리고 본인에게 주어진 삶을 살아내는 생명체를 바라보다가 발 끝에 시선이 멈춥니다. 넌. 걷다 보니 소원 폭포가 청명합니다. 흐르는 물과 자연의 거울, 소원 폭포라 명명한 것까지 재밌습니다. 공간 구성이 알찬 곳이구나 우와 워후 중얼거리는 입이 멈추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여유롭게 흘러갑니다. 이곳에서 제일 놀랐던건 사슴과 고라니였습니다. 의외의 발견이란 그런 법이니까요. 느리게 풀을 씹는 그들을 바라봅니다. 갇힌 삶을 산다는건 수많은 것을 억제하고 어쩔 수 없음을 감내해야 하...뻑뻑해진 눈을 감았다 뜨며 조용히 움직임을 바라봅니다. 루이보스티를 마실 때면 석양이 생각나곤 합니다. 붉은 덤불. '약 2,352억 원의 사업비, 35만 평의 부지'등의 부차적인 설명이 필요 없어집니다. 빛이 내려앉는 것을 바라보는 눈빛이 온난해집니다. 초록빛 슬픔은 쓰지 않은 손수건이나 마찬가지의 무게이며, 신랑 신부가 기쁨에 차 걸어가는 고르게 깎인 잔디, 그 푸른 융단 아래 묻힌 뼈들의 장례식 같은 침묵이다. 앞으로 쭉 걸어 나가면 한강이 보이는데, 키야~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오래 있지는 못했지만, 막힌 도로를 바라보며 여유 있게 걷고, 앞은 강이 흐르는 그 느낌이 좋았습니다. 모든게 넘실거립니다. 자기 사랑, 자존심, 고결, 신비 자기애가 적은 자는 노란빛을 검은 눈동자에 오래도록 담습니다. 아 어쩜 이리 예쁠까요. 반짝 반짝 작은별 아름답게 비치네. 공원을 벗어나려던 중에 발견한 튤립입니다. '나를 위한 정원'같아 자꾸 웃음이 납니다. 뭐든 생각하기 나름이니까요. 친구의 친구 아버지는 튤립 농장을 운영하십니다. 그녀는 친구들을 만날 때면 튤립을 툭 따서 신문지에 말아 주곤 한답니다. 낭만 그 자체네. 도심에서 튤립은 비싼 꽃이기에 이렇게 수많은 튤립이 눈 앞에 펼쳐지면, 꽃을 좋아하는 자에게는 기쁨 그 자체인 겁니다. 낭랑한 만족감이 듭니다. 꺾였음에도 불구하고 생이 다할 때까지 본인의 색을 품고 있는_너를 닮은 사랑을 삶을 살고 싶다. '저는 인간을 극도로 두려워하면서도 아무래도 인간을 단념할 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라는 다자이 오사무의 말이 생각납니다. 삶은 혼자서 살 수 없다는걸, 잿빛 일상 속에도 다채로운 빛의 향연이 있다는 것, 더딜지라도 당신의 봄은 오고야 말 거라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