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일본 여행 안 가는 사람들 유형


1. 방사능이 존니 두려워서 .
음식으로 피폭된다는 말도 무섭고
그냥 안 갈래.


2. 역사적인 이유로.
전범기업들 판치고 사과도 제대로 하지 않는
일본에 내가 누구 좋으라고 내 돈 쓰러 가냐.
일본 절대 안 가!


3. 방사능, 역사문제로 안 가기 보단 별로 안 땡겨.
다른 나라들을 더 가보고 싶어.
공짜면 가겠지만 내 돈 쓰면서 가보고 싶진 않음.


4. 내 인생에 여행은 사치일 뿐..
여유가 없다. 할 게 많기도 하고
돈도 벌어야 하구.



5. 기타



물론 지금은 여행을 갈 수 없지만..
여행이 자유로웠던 시절에도 일본 여행은 안 가던 분들 있으시죠
이유가 있다면 몇 번?
저는 닥 1,2 쪽바리들에게 돈 쓰고 싶지 않다.
Voyou
뭠?
50 Likes
4 Shares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방사능 전부터 2번이었어요. 지금은 1번이 추가된 2.
목숨이 여럿아니고서야‥😤🤔
2~3번이요!
일본여행 안가는사람이 너무 정상이어서, 이걸 유형으로 따지는게 맞나 싶네요. 그러지말고 일본여행을 이시국에 가는 사람의 유형을 정리하는게 어떨까요 1.일때문에 2.애니 영화등 취미 3.가깝고 비교적 저렴해서 해외여행기분내고 싶다 등등...
다 속하는듯여~ 간적도없지만 공짜도 싫음 내 건강.생명은 소중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극 찍을 때 남배우들이 좀 지켜줬으면 하는 것
사극덕후로서 사극을 볼 때마다 거슬리는게 있음 그것은 바로...뒷머리 원래 상투는 길게 기른 머리를 위로 틀어올린 거임 그런데 보통 남배우들 뒷머리 상태가 어떻냐면 (일부러 배우들 얼굴은 다 가렸음) 이게..뭔지...  말아서 위로 쫙 올라가있어야 하는 머리가 댕강댕강.. 조선시대에도 투블럭이 있었나요 그나마 이런 경우는 좀 다듬은 경우임 머리를 기르지는 않았어도 정리는 함 근데 이런건 도대체..뭐..어쩌라는..... 빡쳐서 얼굴도 가려주기 싫음 배경이 조선시대인데 머리정도는 준비하자고요 삭발하라는 것도 아니고 좀 기르는게 그렇게 어렵냐고요 제대로 올린 뒷머리는 어떻냐면 이거봐 정말 깔-끔 그 자체 깔끔하게 올린 남배우들 제발회 때 사진 보면 가슴기장까지 기른 것도 아니고 딱 단발 정도로만 길렀음 그정도만 길러도 완벽하게 말아올릴 수 있단 소리임 솔직히 깔끔하게 올린 배우보다 첫 세장처럼 안 기른 배우들이 몇배는 더 많은데 팬들 기분 나쁠까봐 일부러 사진은 잘 기른 배우들만 많이 가져온 거임 정말 대다수의 남배우들이 머리 제대로 안 올림 머리 안올렸다고 배우로서의 자질이 없고 이런건 절대 아니지만 그래도 출연료가 회당 몇백, 많으면 몇천인데.. 준비 좀 제대로 해주면 좋을 것 같음 출처 : 쭉빵 동의합니다! 돈도 많이 받는데 머리 좀 길러주십쇼! 옛날에는 남배우들 공백기에 차기작 사극들어갈지 모른다고 머리 많이들 길렀던 것 같은데.. 가끔 사극보다가 삐죽삐죽 튀어나오는 구렛나루와 뒷머리보면 몰입 깨져서 아쉽.. 저만 그렇습니까..
30대 중후반 이상 세대는 기억한다는 역대급 자연재해.jpg
1994년 대폭염  아마 94년생들은 그동안 살면서  부모님들께 니들 태어날때 더워서 죽을뻔 했다   이런말 종종 들었을텐데 이때 폭염은 역대급 재난수준  열대야만 무려 36일간 진행됐고  폭염으로 인한 직접적인 초과사망자만 92명이란  엄청난 희생을 초래했던 재난임  오죽하면 당시 어린 학생들까지 희생당하는 일이 발생  정부에서 조기방학을 검토할 정도 ... 사실 지금이야 폭염에 휴교나 조기방학이 당연하지만  이땐 전쟁이 나도 학교는 유지해야 한다는 (?)  시절이라 사상 초유의 조치라고 평가됨  불과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태풍에도 등교시키던게 우리네 중고등학교들이였음  흔히 2018년 대폭염이 94년을 뛰어넘었다하는데  체감상 재난은 94년이 압도적이였다 평가함  그럴 수밖에 없는게 94년 당시 한국 에어컨 보급률은 9% 수준  반면 현재는 거의 90% (2019년 기준)에 육박하는 수준임  2018년에야 집이나 가게가면 더위를 피할 수 있지만  1994년엔 피할 수 있는 곳이 거의 없었단 소리  오죽하면 백화점, 은행이 사람들로 미어터지게 됨  이때 의외로 대폭염의 수혜를 입은게  바로 1994년 7월 2일 개봉한 라이온 킹  당시 서울 관객만 무려 92만을 동원해  1994년 우리나라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는데  물론 전세계적으로 라이온 킹 신드롬의 영향도 있고  워낙 띵작이다보니 관객들이 몰려든 측면도 있지만  사실 지금도 이 시국 전엔  여름철이면 더위 피하려고  시원한 영화관 찾는 일들이 많았는데  이때는 더더욱 그랬다고함  당시 냉방시스템이 완비된 영화관에  그야말로 사람들도 인산인해를 이루게 됨  지금이야 멀티플렉스 (복합상영관) 시대지만  당시만 해도 단관극장 시절이라 더욱 인파로 붐비게됨  이땐 영화보려고 길게 장사진을 이루곤 했었다고함  그러다보니 너도 나도 더위를 피해 라이온 킹 보러 들어갔고  그러다보니 무려 서울에서만 92만명이 본것  출처 내기억으로는 18년도에도 겁내 더웠던거 기억남 ㄹㅇ 쪄죽는줄 알았음 와 그때랑 비슷한데 에어컨 없다고 상상하면 되는건가 기억하는 빙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