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듕한 머리카락 두피 지키는 샴푸하는 방법
0. 머리 빗음 미리 여러방향으로 열심히 빗질 함 1. 아주 적당히 미지근 따듯한 물을 틀음 - 뜨거운물 찬물 ㄴㄴ 37~38도가 적당 - 으어어 시원하다 따끈한 물은 안돼 2. 물을 왕창 적심 wow 나 두피 흥건해요~ 정도로 손바닥으로 두피를 대강 마사지하면서 속까지 적심 3. 애벌샴푸 샴푸를 반만 짜 손바닥에 비벼  윗머리 밑머리 나눠서 바르고 손가락 지문 있는 부분으로 문질러 쎄게 하면 머리 빠짐 시원하다고 손톱으로 비비면 두피 머리카락 조져버림 손톱ㄴㄴ 이때 거품 많이 안 나 대강 문질러 그리고 대강 거품만 없게 헹궈 숱 적거나 건성이면 생략하고 4번으로 넘어가 4. ★★★★★ 또 샴푸를 한 번 짜 또 손바닥에 비벼 또 윗머리 밑머리 나눠서 바르고 손가락으로 열심히 비벼 이제부터 영상 참고 두번째 하면 거품 잘 남 헤어라인에 탈모있어서 헤어라인 뒷머리 정수리 꼼꼼하게 비빔 헤어라인, 귀 뒤쪽, 뒤통수 필수 아아아아아!!! 손가락 힘줘서 분노의 샴푸질 하면 안됨 5. 그 상태로 놔두고 양치함 6. 양치 끝나면 열심히 헹굼 ㅈㄴ 열심히 헹굼 뻣뻣해져도 헹굼 뻣뻣하니까 최대한 머리카락 걸려서 두피 땡겨지지 않게 헹굼 뒷머리 들어서 귀 뒷쪽 뒷머리 부분 잘 헹궈야 함 여드름 생김 마무리는 약간 시원한 물로 마무리 함 그냥 내가 더워서ㅇㅇ 7. 너무 뻣뻣하면 머리카락 끝에만 컨디셔너나 트리트먼트 하세욤 끝이 빗자루면 끝에만 하시길 트리트먼트는 물기 좀 제거하고 바름 두피에 닿으면 조짐 8. 수건으로 감싸고 비비지 않음 비비는거 머릿결 조지더라 그냥 짜고 대강 수건으로 턱 턱 두들기고 수건으로 감싸놓고 물기 흡수하는 동안 잽싸게 얼굴 로션 바를 거 바름 수건 이러고 오래 있는 것도 안 좋음 그리고 얼른 벗겨서 드라이기 ㄱㄱ 9. ★★★★★ 처음엔 따뜻한 바람 멀리 쐐서 두피만 말림 대강 한 2~3분 말렸나 그럼 머리카락도 자연스레 같이 마름  어느 정도 반쯤 말랐다 싶으면 찬바람으로 계속 말림 여름엔 선풍기랑 같이 말림 아침엔 시간 없어서 밤에 감음 지긋지긋해도 찬바람이 답 두피 마르는게 중요함 그렇게 끝 추가로 머리끝이 빗자루 같아서 호호바오일 3방울 떨궈서 끝에만 솰짝 바름 많이 바르면 기름짐 떡짐 느끼함 호호바오일은 이거 씀 11. 그리고 머리 빗어줌 다이소 빗 씀 얘랑 거의 똑같이 생김 이거 괜찮음 다이소에 이런 빗 있으면 아 얘구나 응 걔야 머리털이 빗자루면 밑에서부터 빗어 위에서부터 막 빗으면 머리카락 빠짐 12. 이틀 이상 놔두지 않음 많아도 이틀 안에는 하루에 한 번은 감았음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면 샴푸를 바꿔보고 샴푸도 중요함 비싼 거 상관없이 나한테 맞는 게 중요했음 무리한 다이어트 하는 건 아닌지  스트레스 받는게 없는지 확인해보고 탈모는 병원ㄱ 출처
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얘기하기를 좋아해 여기저기 헛소문을 퍼트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 하루는 소크라테스가 나무 밑에서 쉬는데 마침 그의 앞을 지나가던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발견하곤 먼저 다가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착한 줄로만 알았던 그 친구가 글쎄…” ​ 이때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말문을 막고 되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확실하나?” ​ 그러자 청년은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 소크라테스는 다시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 청년은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 소크라테스는 이제 청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 청년은 이 질문에도 선뜻 대답하지 못했고 이어서 소크라테스는 말했습니다. ​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요즘은 말뿐만 아니라 온라인이라는 공간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 그중 ‘댓글’은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되기도 하지만 익명성이란 가려진 얼굴 뒤로 더 쉽게 상처 주는 말을 내뱉어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기도 하며 심지어는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 따라서 성급하게 말을 하거나 댓글을 남기기 전에 늘 3가지 체에 한번 걸러보시기 바랍니다. ​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말을 할 때는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것만 말하고 들을 때는 다른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을 배우도록 하라. – 루이스 맨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알아두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메일 꿀팁 총모음
이 메일 작성법 스무살 때 알고 n년째 응용해먹는데 진짜 좋음 교수님 / 조교 / 인턴 지원할때 / 업무볼 때 등등... 기본을 저렇게 적고 상황에 따라 적당히 변형해서 쓰면 됨 동기들이나 선배들도 메일 보고 잘쓴다고 예시용으로 캡쳐해서 보내주면 안되냐는 소리도 들어봤고 (물론 고학번되면 다들 저정도는 쓰긴 함) 저렇게 작성해서 보내고 메일 적은 거 보니 일 잘할 거 같다고 (지원한 건 떨어지고ㅠ)사무보조 알바 추천받아서 들어간 적도 있음 이 캡쳐도 추가로 같이 봐주면 좋을 거 같아서 같이 첨부함 가급적이면 바로 예시메일 하나 적어서 메모장에 저장하거나 내게 보내기 해두길 추천함 막상 필요할때 스크랩함에서 찾으려면 정신없음 메모장이나 메일에 적어두면 나중에 그거 열고 바로 복붙하고 수정하면 됨 ● 추가로 참고하면 좋을 글들 새내기들 교수님께 메일 보내기 전 필독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338841886 ※ 교수님께 보내는 메일도 업무 메일과 유사하나 같이 알아두면 좋을 듯 싶음 회사 다니면서 눈치로 배운 메일 쓰는 법.JPG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932801606 ※ 본문 내용은 두번째 짤과 같으나 댓글에 있는 작성 방법이 유용 회사에서 절대 알려주지 않는, 이메일 잘 쓰는 법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648902627 출처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