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가 생각하는 부자란
여느 책에서 항상 강조되는 말이 있다. 그것은 자신에게 부자란 무엇인가를 정의하라는 말이었다. 자신이 원하는 수준의 부를 이루기 위해선 자신에게 맞는 부를 정의하고, 또한 풍부한 부를 가진 사람을 뜻하는 부자(富者)를 자신에 맞춰 정의를 내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책을 읽고나서 길을 가거나, 누워서 천장 바라보거나, 버스에 앉아 창가 밖을 보거나 잠시 시간적 여유를 가지는 동안 드문드문 떠오르는 생각을 잡았다. 결론적으로 이를 통해 내가 생각하는 부자는 다음과 같이 정의를 내렸다. 내가 생각하는 부자의 본질 : 내가 생각하는 부자란 어떤 두려움과 위기가 와도 그것을 딪고 일어 설 수 있도록 용기와 희망을 배풀어줄 수 있는 사람, 또 그것이 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힘의 원천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사람 부를 가진 사람은 돈이 많다고 해서 부자가 된 것이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와 돈은 엄연히 다르고, 부가 있기 때문에 돈이 필연적으로 따라 오는 것이지 돈이 있어서 부유하다는 것은 사실상 맞는것 같아 보이지만 하나의 착시 현상인 듯 하다. 그런데 여기서 그렇다면 그 부의 원천이 무엇인가를 다양한 자기계발서 같은 부와 돈에 대한 책을 읽어보고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 또한 공통적으로 말하는 것이 있었다. 부를 이룬 사람들은 자신이 힘들고 괴롭고 위기가 찾아오며 좌절을 하면서 다시 일어서고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한순간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자신이 그러한 상황에 처하고 또는 그런 상황을 만들어 스스로 그 기질을 만들어 나간 것이었다. 그렇게해서 그러한 멘탈을 이용해 부를 이룩하고 나서는 그러한 자신의 생각을 공유하고 이제는 다른 사람들을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것이었다.
절벽에 뿌리를 내리다
해변의 절벽에서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바위틈에서 파란 싹이 돋아났습니다. 싹 : 바람이 날 여기로 데려왔는데 여기서 살아도 돼? 바위 : 안 돼. 이곳은 너무 위험하고 척박해. 싹 : 어쩌지 벌써 뿌리를 내렸는걸. 시간이 흘러 싹이 자라 나무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바위틈에서 어렵게 자리를 잡은 나무는 크게 자라지 못했습니다. 바위 : 다른 곳에 뿌리를 내렸으면 멋진 나무가 되었을 텐데. 나무 : 무슨 말이야, 난 세상에서 이곳이 제일 좋아. 바위 : 뿌리를 좀 더 깊이 뻗어봐. 나무 : 내 뿌리가 자랄수록 너는 몸이 부서지잖아. 바위와 나무는 그렇게 수십 년을 함께 살았습니다. 나무뿌리가 파고든 바위틈에 고인 빗물이 겨울에 얼고 봄에 녹는 것이 반복되었고, 결국 바위는 최후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바위 : 나무야, 난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아 나무 : 안 돼. 힘내. 바위 : 괜찮아. 이제야 이곳에 살았던 이유를 알 것 같아. 난 너를 만나기 위해 그 오랜 시간을 기다렸던 거야. 네가 오기 전에는 난 아무것도 아니었어. 네가 오고 나서 난 기쁨이 뭔지 알았어. 나무 : 나도 이곳에 살면서 한 번도 슬퍼하지 않았어. 그날 밤에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 나무는 바위를 꼭 끌어안고 운명을 같이했습니다. 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 하지만 삶의 모든 희로애락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은 놀라운 축복입니다. 힘들 때 멀어지지 않고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주는 것처럼 당신의 마음에 누군가 작은 뿌리를 내린다면, 그를 위해 날마다 쪼개지는 바위처럼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꽃」 중에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함께#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나에게 경제적 자유란?
나에게 재정적 자유를 누린다는 것이 뭘까? 내가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상상이 사실 잘 떠오르지가 않는다. 그럼 지금 현재 상황을 보자. 내가 만약 중국어를 잘하고 유창하게 하고 싶은데 아직 실력이 부족하다면, 또는 기타를 잘 치고 기타 연주를 통해 음반을 내고 싶은데 그게 쉽지 않다면, 배우거나 코칭을 받거나 컨설팅을 받거나 강의를 듣거나 책을 사거나 대신 하도록 사람을 고용하거나 하는 등 여러가지 방법들이 있을 것이다. 다만 이와 같이 하고 싶은 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언제 어디서든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그 비용이라는 것은 물질적인, 그리고 금전적인 비용 뿐만 아니라 시간적 비용과 대인 관계적 비용 등 여러 방면에서의 비용이 복합적으로 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시, 나에게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것은 뭘까? 나에게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의미는 내가 원하고, 내가 하고 싶고, 내가 이루고 싶은 것들이 있을 때 그것들을 하기 위해서 돈이 필요할 경우 내가 다른 방면의 비용과 함께 기꺼이(혹은 주저없이) 투자하고, 지불하여 원하는 바를 달성할 수 있는 금전적 여유를 즐기는 것이다. 이는 오히려 내가 돈의 통제권을 가지고 돈의 주인으로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그러한 여유로 돈을 더 가치있고 의미있는 일에 쓸 수 있는 상태가 될 수 있다. 이는 즉 돈에 지배받지 않고 돈에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로선 어떻게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을까? 대게 많은 사람들의 기준의 돈이 많이 없는 상태에서 과연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을까? 내가 생각하기로는 가능할 것 같다. 다만 나의 생각과 돈에 대한 관점을 바꾸면 가능할 것같다. 최근 들어 나는 자기계발서와 같은 부와 돈에 대한 책을 접하고 있다. 일단 나는 아직까지 자산이나 모아놓은 돈이 크지 않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시도하고 실패하는 투자나 부동산에 대한 책은 잠시 뒤로 미루고 있다. 아직 돈이나 자본 혹은 자산에 대한 이해가 없는데 무작정 뛰어들면 된통 돈독이 올라 당하기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돈과 자본, 자산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하고자 자기계발서 같은 부와 돈에 대한 책들을 읽는다. 예를 들면 이런것이다. [웰씽킹], [더 해빙], [멘탈 리셋], [아비투스], [부의 추월차선], [프리리치] 등이 있다. 이러한 책들에서 공통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는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더 붙는다는 것을 공통적으로 말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떤 책은 노골적으로 돈을 좋아하라는 말까지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궁극적으로 자신에게 없는 것보다는 자기가 현재 소유하고 가지고 있는 것에 집중하여, 그것들을 충분히 활용하고, 보다 가치있게 사용하다보면 가지고 있는 것의 소중함을 느끼고, 다음에 어떠한 물건을 살때나, 어떠한 주식에 투자하거나, 어떠한 부동산을 계약하든 더더욱 신중하고 자신이 원하는 바와 또 그 상황에 맞는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또한 그러한 생각과 신념, 그리고 선택이 나의 현재에 맞는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