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5,000+ Views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콘텐츠]
Comment
Suggested
Recent
앗.. 우리집 애기 이름이랑 똑같네 우리애도 태양이인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휴우' 침대에 눕자 안도의 한숨을 쉰 학대견
로렌 씨는 주말마다 임시보호 봉사활동에 자원할 정도로 동물을 무척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그녀는 최대 3마리의 댕댕이만 돌볼 계획이었지만, 한 댕댕이의 사진 앞에서 마음을 바꿀 수밖에 없었습니다. 슬픈 눈망울을 가진 4번째 임보견, 지니입니다. 지니는 실제로도 슬픈 사연을 지닌 녀석이었습니다. 지니는 어린 강아지 시절부터 지금까지 학대를 일삼은 이전 보호자로부터 구조된 아이입니다. 지니는 제대로 된 사랑도 받지 못한 채, 기둥과 연결된 짧은 끈에 묶여 온종일 밖에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녀석은 푹신한 침대에 눕는 게 어떤 느낌인지. 또, 사람에게 사랑받는다는 게 무엇인지 전혀 몰랐습니다. 당시 로렌 씨는 지니의 사연을 구체적으로 알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녀석의 눈빛을 보는 순간 사랑을 아낌없이 베풀어야겠다는 사명감이 들었습니다. 평생 폭력과 무관심에 시달려온 지니는 구조된 이후에도 6개월간 보호소에 머물렀습니다. 그 누구도 녀석을 입양하기 원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로렌 씨는 곧장 보호소에 연락해 지니의 임보 의사를 밝혔고, 관계자를 통해 지니의 사연을 구체적으로 접한 후에야 눈가가 촉촉해졌습니다. 그런데 막상 만나본 지니는 생각보다 사랑스럽고 밝았습니다. 평생 사랑 대신 미움만 받아온 지니였지만, 정작 녀석은 사람에 대한 사랑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지니는 로렌 씨를 보자마자 차분히 다가가 그녀의 어깨에 머리를 기댔습니다. 그 순간, 로렌 씨는 가슴속에 왈칵- 끓어오르는 감정의 소용돌이를 느꼈습니다. "운명. 지니와 제 피부가 닿는 순간 운명이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집에 돌아온 로렌 씨는 이미 돌보고 있던 3마리의 임보견에게 지니를 소개해 주었습니다. 혹시 학대받아온 지니가 다른 개를 불편해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녀석은 이번에도 먼저 마음을 열었습니다. 세 마리의 임보견과 차례로 얼굴을 맞대며 인사를 나눈 지니는 녀석들 옆에 자리를 잡고 가만히 휴식을 취했습니다. 하지만 쉬는 와중에도 녀석의 고개는 끝까지 로렌 씨를 따라다녔습니다. 결국, 로렌 씨는 녀석을 자신의 방으로 불렀습니다. "나랑 같이 있고 싶니? 이리 와. 괜찮아. 이리 오렴." 그러자 망설이던 지니가 로렌 씨의 침대로 올라오더니, 옆으로 픽- 쓰러졌습니다. 그리곤 베개에 머리를 기대고 로렌 씨의 얼굴을 쳐다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푸후우-" 그리곤 두 눈이 감길 때까지 로렌 씨의 얼굴을 뚫어져라 바라보았습니다. 졸음이 몰려와 눈을 감았다가 다시 뜨고, 감았다가 다시 뜨면서까지 말이죠. 그 순간 로렌 씨는 또다시 자신의 원칙을 깨고 중대한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니를 돌본지 이틀 만에 보호소에 전화해 지니를 직접 입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니는 사랑을 한 번도 받아 본 적은 없지만 언제나 사랑을 먼저 줄줄 아는 아이입니다. 그런 특별한 아이를 제가 돌볼 수 있다는 건 세상에 둘도 없는 축복이라고 생각해요. 지니와 행복하게 잘 살아 보겠습니다." 사진 The Dodo, @Lauren Smith Greeno 인스타그램/gendry_baratheon_greeno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잘지내시죠!? "만.또.아.리 네"
모두 잘 지내시죠?? 만또아리는 다 잘 지내고있어요~ 집사가 귀차니즘땜에 오랜만에 소식전해요~^^ 말안듣는 아라리는 저러고 굴 만들고, 요러고 째림으로 지내고 있어요~^^ 우리집 큰횽님 또동씌는.... 그냥자요 또자요 막자요ㅋㅋㅋㅋ 큰횽님의 갓스타일~ 쫌 어울림~ 허리가 무쟈게 긴 아라리는 어디내놔도 잘놀아요~ 성질디런 아라리는 저랑 둘만있음 세상착한냥이가돼요~ 아라리: 나 완전 착한냥이거든!!! 우리망이도 착한가? 나이가 벌써 6살인 만만듀는 여전해요~~ 뛰고 날고 깡패짓하고 ㅋㅋㅋ 너무 퓔충만일때 정말 위험해요~ 오빠동생 할거없이 때리고다녀서 마약이 필요하죠 ㅋㅋㅋ 흠뻑취한 망이~ 그리고 새식구를 소개할께요~ 어찌알게된 보호소에서 지내던 아이예요~ 큰 체구 임에도 작은 케이지안에서 지내는 모습이 안쓰럽기도했고 만듀와 친구처럼 지내면 좋겠다는생각에 이렇게 또 식구가 됐어요~ 참 착해요~ 선생임왈: 꾼밤이는 ...눈치가 없는애같아요 누나들이 손찌검하면 그러려니~ 횽아가 자기 무시해도 그러려니~ 그냥 밥돼지예요~ 사료가 순식간에 시라져요~ㅋ 간혹 아옹이가 하던 행동을해서 깜짝놀라기도해요~ 이름은 "꾼밤"이예요~ 귀마개하고 군밤파는 이미지가 연상이되서 ㅎ 만듀 또동 아리 꾼밤 그리고 저..... 함께 잘지내고 있어요~ 길냥이급식소는 또한번 쫓겨나 새 자리를 또 마련해서 유지중입니다~^^ 크게다르지않은 일상이라.. 오랜만에 소식 전하게됐네요~ 빙글러님 모두모두 즐거운 주말되세요~^^ 2021.04.23
4월, 이달의 한 줄 입양 후기 'TV는 사랑을 싣고'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 판다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취지로 매달 감동적인 입양 후기를 모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캠페인 덕인지는 몰라도 작년 보호소 입양률은 전년 대비 무려 68%나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긍정적 효과가 우리나라에도 작은 나비효과가 되길 바라며. 4월. 이달의 입양 후기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01. TV는 사랑을 싣고 얼마 전 보호소에서 우리 가족의 마음을 사로잡은 유기묘 한 마리를 입양했어요.  지금은 TV가 녀석의 마음을 사로잡았네요.  02. 인공지능 엉덩이 2주 전, 보호소에서 슬픈 표정으로 복도에 앉아있던 댕댕이와 눈을 마주쳤어요. 녀석은 아무 말도 없었지만 눈만은 제게서 떼지 않았어요. 한참 동안 쳐다보자 녀석이 자리에서 일어나 저에게 다가와 엉덩이를 붙이더군요. 그때 이후로 녀석의 엉덩이와 제 엉덩이는 자석처럼 붙어 다녀요. 03. 휴먼줍 웬 고양이 한 마리가 창문을 통해 우리 집에 들어왔습니다. 이웃집 고양이인가 했지만 창문을 열어놓아도 한 달째 우리 집에 앉아 꼼짝하지 않더라고요. 네. 그렇게 우리 가족은 고양이에게 입양됐습니다. 04. 냥하하 작은 친구야 울지 마. 이제 넌 괜찮아. 아니, 마음껏 울어. 이제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 아빠가 원하는 대로 다 해줄 테니까. 냥하하 웃는건데오. 05. 퇴직 연금 은퇴한 군견을 입양했습니다. 그동안 원하는 대로 장난감을 가지고 놀지 못했다고 해요. 그동안 얼마나 놀고 싶었을까. 그래서 준비했어. 축구공만 한 테니스 공이야. 연금이 이렇게 불어났네요. 노후를 편안히 즐겨요. 06. 18번째 기념일 녀석은 16년간 함께하던 가족에게 버려진 후 보호소에서 1년간 지냈다고 해요. 그리고 몇 달 전, 녀석은 또 새로운 곳으로 옮겨졌다고 해요... 우리 집으로♡ 07. 나를 사랑해 줘요 딕시를 통해 사랑받지 않는 것과 사랑받는 것의 차이를 확실히 느꼈어요. 모든 개는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고요. 영원히 빛나라 딕시. 08. 싱글 대디 고양이를 입양할 계획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친구를 따라 보호소에 가볍게 들린 것뿐이거든요. 그런데 하얀 고양이가 제 어깨에 올라타더니 떨어지지 않지 뭡니까. 제 딸 리비입니다. 09. 초속 2cm 녀석은 내가 입양한 첫날부터 지금까지 침대 아래 숨어 단 한 걸음도 밖으로 나온 적이 없어. 그러다 인기척이 들려 고개를 돌려보니 밖에 나와 햇볕을 쬐고 있더라고. 물론, 아직 녀석이 마음의 문을 전부 연 건 아니라서 내가 다가가면 다시 숨어버려. 하지만 나는 분명히 느끼고 있어. 우리가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는걸.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