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잘 키운 송중기 하나 05학번부터 21학번까지 우려먹는 성균관대

05학번 송중기를 2014학년도 학교 홈페이지 메인까지 달아놓더니
21학번인 지금까지도 계속 송중기 중
홍길동은 저리 가라 우리는 송중기다
대학 이름 송균관대로 바꾸라는 민원 폭발 중이라고 함



송균관 대학굨ㅋㅋㅋㅋ
진짜 바꿔도 할말 없어여
성균관대 송중기는 지금쯤 사골까지 다 우려먹어서 뼈도 안남았을듯 하네여
내가 총장이라도 100년동안 우려먹고 역사에도 씀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태양의 까사노
성균관스캔들 때문인줄 ㅋㅋ
성균관대 다니는 애들도 이걸 운운하는 애들도 다 출중하지 않기에
송중기 할아버지 될때까지 우려먹겠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보고 실망하는 요즘 카페들 공감
인스타, 네이버 블로그 등에서 인기 많고 리뷰 많은 카페를 방문해보기로 한 나 이미 sns로 후기, 사진을 자세히 봤기 때문에 괜찮겠다 싶었으나 실망하고 돌아오는데 그 이유는... 1. 업장 태도 아마 제일 결정적인 요소가 아닐까 싶음 인스타로 얻은 인기를 친절로 보답하는 곳들도 많지만 입장하는 손님과 눈이 마주쳐도 본체만체 인사마저 안하는 곳들 수두룩 질문이나 추천 요청이라도 하면 짜증부터 낼 것 같아서 사리게됨 입장하자마자 아..잘못왔구나 라는 생각이 듬 2. 가성비 최악의 음료 분명 사진에선 이 정도로 적지 않았는데 실제로 받아보면 양 적은 사람도 어이없을 만큼 한입거리 수준의 음료 싸면 억울하지나 않지 5천원도 싼 수준 아이스 음료의 경우 더 심각함 작은 컵에 얼음 우겨넣느라 부피 다 차지함 3. 존나 불편한 자리 회전율 높이려고 다닥다닥 붙어앉는 커뮤니티 테이블이나 계단식 테이블등을 도입함 일렬로 앉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요즘 유행하는 마주보고 앉는 구조의 경우 맞은편 일행과 눈마주치지 않으려고 내내 눈치게임 하게됨 목소리 낮추고 점잖게 대화하느라 분위기 숙연해짐 4. 위생 손님이 많다보니 청소할 겨를이 없어 먼지 계속 쌓임 테이블은 대충 닦아준다 쳐도 천장 모서리나 구석쪽에 거미줄 쳐져있는 인기 카페들 존많문 내가 청담 한복판 카페에서 거미줄 보면서 커피 마셔야겠냐구요ㅠ 5. 개불편한 화장실 해리포터 방마냥 아슬아슬한 구조의 화장실 변기에서 일어날때 머리 부딪힐까봐 무서움 따뜻한물 안나오고 세면대 위에 먼지쌓인 조말론 디퓨저 방치되어 있음 6. 두 얼굴의 업장 위의 이유들로 분명 난 실망하고 왔는데 인스타 보니 세상 친절하고 살가움.. 이질감 느껴서 다시는 방문 안하게됨 물론 친절하고 맛있고 비싼값하는 카페들도 많지만 이런 이유들로 해가 갈수록 프랜차이즈를 찾게 되는것 같음 ㅊㅊ 쭉빵 모야 누가 내 머릿속 다녀감? 본문 내용 다 받는다. 내가 이래서 프렌차이즈 카페를 더 좋아함ㅇㅇ 쾌적함의 수준이 어나더 레벨임; 그리고 컵 용량 진짜 세기말수준 두 모금 마시면 끝남 개빡돔
뭐야 돌려줘요, 바뀐 지하철역 이름들
화양 -> 건대입구 (1985) 변경이유: 건국대의 요청 서울운동장 -> 동대문운동장 -> 동대문역사문화공원 (1984, 2009) 변경이유: 잠실종합운동장 개장, 동대문운동장 철거 중앙청 -> 경복궁 (1997) 변경이유: 중앙청 청사로 사용하던 조선총독부 건물을 폭파 화물터미널 -> 남부터미널 (1990) 변경이유: 화물터미널이 남부터미널로 영업 시작 기지 -> 용답 (1992) 변경이유: 지역명 반영 휘경 -> 외대앞 (1996) 변경이유: 행정구역 불일치 벌말 -> 평촌 (1996) 변경이유: 주민 청원 총신대입구(이수) -> 이수 -> 총신대입구(이수) (1997, 2000) 변경이유: 총신대학교와 서울시 간 법적분쟁 경마장 -> 경마공원 (2000) 변경이유: 경마장 이미지 초림 -> 수내 백궁 -> 정자 (2002) 변경이유: 행정구역 불일치 구로공단 -> 구로디지털단지 (2004) 변경이유: 이미지 광명 -> 광명사거리 (2004) 변경이유: 고속철도 광명역 영업 시작으로 인한 혼동 방지 가리봉 -> 가산디지털단지 (2005) 변경이유: 1년 전 이름 바꾼 구로디지털단지가 간지나보여서. 진짜다. 의정부북부 -> 가능 (2006) 변경이유: 지역명 반영 및 더 북부에 있는 녹양역이 개통 주내 -> 양주 (2006) 변경이유: 양주 주민들의 요청 부곡 -> 의왕 (2007) 변경이유: 의왕에 하나밖에 없는 전철역이여서 (지역명 반영) 시흥 -> 금천구청 (2008) 변경이유: 승객 혼동이 오는 역명 수색 -> 디지털미디어시티 (2009) 변경이유: 국철 수색역간 환승 불가 / 경의선 전철 환승역 개통 성내 -> 잠실나루 (2010) 변경이유: 주민 요청 (행정구역 불일치) 공단 -> 초지 (2012) 변경이유: 공단하고 멂 성북 -> 광운대 (2012) 변경이유: 주민 요청 (행정구역 불일치) 미아삼거리 -> 미아사거리 (2013) 변경이유: 삼거리가 사거리가 된지 30년이 넘음.. 신천 -> 잠실새내 (2016) 변경이유: 주민 요청 (행정지역 불일치) 신길온천 -> 능길 (2021) 변경이유: 온천이 없음 출처 : 더쿠 오 몇개는 바꾸기 전이 기억나네요 ㅋㅋㅋ 오랜만에 보니 반갑기도 하고.. 여러분도 기억나는 역 이름이 있으신가요
아직도 스타병 걸릴까봐 조심한다는 탑배우
MC: 정우성씨는 등장하면서부터 스타였기때문에, 우리 모두들 흔히 말하는 스타의 애티튜드를 가지게 되는데 현장에서는 지금 말씀하셨던 것처럼 그걸 굳이 드러낸다거나 흔히 이야기하는 부린다거나 그런 모습을 전혀 보이질 않으셨던 거네요? 정우성: 배우가 스타가 되는 건 현상이에요. 현장에서는 동료만 있는 거지, 현장에 스타가 있어서는 안 돼요. 현장에서는 다같이 작업하는 동료들이에요. 선후배고. 그런데 내가 거기에서 스타 대접을 받으려면, 그럼 그냥 스타만 하면 돼요. 저 쪽 어디 멀리 가서 그게 중요하죠. 스타는 어떤 작품으로 인해서 대중에게 어떤 이미지로 각인되서, 그냥 일어나는 현상인 것 뿐이잖아요. 잠깐. 김성수 감독: 우성 씨가 술 먹으면서 자주 이야기했던 것 중 하나는 인기라는 것은, 스타라는 것은 남들이 나한테 스타라고 하는 거지 자기가 스스로 스타라고 하는 건 아니라고. 그렇게 늘 이야기했던 거 같아요. MC: 그렇기 때문에 25년동안 계속 스타로 있을 수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오히려. 이후에도 여전히.. 연예인 직업병으로 스타병이 있을 수 있는데 아직도 스타병에 대해서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를 준다고 하지만 스타병 대신 아이돌병?에 걸려버린 정우성 절대 누가 강요한거 아님ㅋㅋㅋ (옆에서 뜯어말리는 저 다급한 손을 보아라) 현타온거 아니고 캡처하라고 천천히 하는거ㅋㅋ ㅊㅊ ㄷㅋ 모야 이 형님은 빠지는게 없네 얼굴이고 인성이고 완벽 그자체ㅇㅇ 좀 떴다고 인성 아사리판 되는 연예인놈들아 보고 배워라 좀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