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toichi
5,000+ Views

기계입장에서 본 매트릭스 프리퀄

좆간놈들 다 죽여버릴까?
아니야 그래도 항복했으니까 포로 대우 해줘야지
가상현실 세계인 매트릭스에서 살아가게 해주마
구아악 그아악 이런 못된 기계새끼들

진짜 현실은 끔찍하니까 매트릭스에선 모두 해피엔딩을 맞게 해줄게

???????????????????????????????

무한 츠쿠요미 모르냐?
매트릭스 안에서는 언제나 행복할거야. 모든게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무상의 행복이 있어요.

이렇게 행복한게 현실일리 없는 데스! 탈주하는데샤악!

시발? 해줘도 지랄일세?
그럼 이번엔 좆같고 끔찍한 세계관으로 만들어줄게.
뱀파이어도 나오고 늑대인간도 나오고 귀신도 나올거야.

핫하! 귀신 뱀파이어 늑대인간 나가신다!

세계관이랑 판타지 괴물들은 제가 관리하겠습니다.

캬 너 일 잘한다 야
근데 인간중에 뒤지는 애들도 많고 탈주자도 많은데?

세계관이 너무 처참하니까요.

그럼 어쩔수 없지
2번째 매트릭스 폐기하고 관리자 새로 뽑을게

??????????????

어...저희들은 어떻게 됩니까?

구식프로그램이니 다 폐기해야지 뭐...

(시발)

아니 존나 진심이세요?

그럼 어떡해? 데이터만 쳐먹는 애들인데...

우리 애들 제가 관리하겠습니다. 폐기시키지 마세요.

그래, 대신에 다음 매트릭스 관리자들 눈에 띄면 폐기다?

좆간은 좆같은거같아요
십새끼들 도저히 이해를 할수가 없어

새로 뽑은 관리자 이 새끼 존나 맘에든다

내가 인간을 이해할 수 있게 도와줄게.

뭐 어떡하시게?

내가 심리분석 프로그램인데,
인간은 결과가 병신같아도 선택지가 있는 걸 좋아하거든.

그래서?

이번 매트릭스는 선택지가 '있는'것처럼 만들자고.

와 미친! 천부적이다! 이 새끼 코어가 160개는 되나보다!

우마우마한 선택지가 있는데스! 행복한데스!!


4번 세계관 리셋 후:
선택지 찍고 왔습니다. 뒤지기 싫으면 선택지 또 내놓으십시오.

너넨 니들한테 선택지가 있는 줄 알지? 없어! 병신들아!(맞는 말)



재밌네
zatoichi
17 Likes
5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기원전 1300년경의 발굴지.jpg
기원전 고대 북,중앙 유럽의 청동기 문명은 이 지역에 문명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하지만 기록이 거의 없어 고고학 유물들을 통해서만 그 역사를 짐작 할 수 있을 뿐이다. 이들이 청동기를 사용했다는 것과 인구밀도가 매우 낮았다는 것 정도만 확실하고 나머지는 대부분 추측의 영역이다. 어쨌든 이 지역 문명의 인구밀도가 극도로 낮은 만큼, 조직적인 전쟁 행위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 이라는게 역사학자들의 중론이였다. 대부분의 무기들, 특히 칼은 의식용 물건으로 추측 되었고, 거의 빠짐없이 악기들과 같이 발견되었다는 것이 그 추측을 뒷받침 하였다. 하지만 1996년 북동부 독일 톨렌즈 계곡에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이 벌어졌다. 바로 근처를 지나가던 평범한 시민이 돌로 만든 화살촉이 박힌 사람 팔 뼈를 발견한 것이다. 그 사람은 뭔가 역사에 대한 조예가 있었는지, 경찰 대신에 역사학자들을 불렀고 이를 시점으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톨렌즈 계곡 전투 유적지"에 대한 발굴이 시작된다. 계곡에서는 온갖 종류의 무기와 군사물자가 발굴되고(망치, 몽둥이, 창, 칼, 단검, 활과 화살, 심지어 군마까지), 그와 함께 1만 3천 점에 달하는 인간의 유해조각들까지 발굴되었다. 대부분의 유해들은 20-40대의 젊은 성인 남성 및 몇몇 여성과 어린이들의 것이었고, 단 하나도 빠짐없이 무기로 인한 치명적인 외상을 가지고 있었다. 탄소연대 측정결과 이 지역에서 기원전 1300-1200년 사이에 전투가 벌어졌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대대적인 고고학 발굴이 시작된다. 발굴이 지속되었고, 고고학자들은 다음 특이사항들을 발견한다. 1. 25%의 유해들은 톨렌즈 전투 이전에 상처를 입고(아마도 전투에 참여해서 입은 부상) 자연 치유된 흔적을 보인다. 이는 전투에 반복적으로 투입된 전사계급이 상당수 존재했다는 추측의 근거로 쓰이기도 한다. 2. 많은 유해에 도검류로 받은 상처가 남아있으나 유적지에 청동제 도검은 단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 아마도 전투가 끝난후 전리품으로 노획당한듯 하다. 3. 말이 전장에 투입되었다. 처음 발견된 팔뼈는 사실 궁수가 기마병을 부상시킨 것으로 판명되었다. 4. 성인남성이 아닌 유해들은 군대를 따라다니던 식솔들이였거나, 아니면 이 지역에 토착민으로서 전투 도중 혹은 직후에 침략군에게 학살 당한 것으로 보인다. 더 깊숙한 조사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해당 지역에는 잘 정비된 가도와 다리가 위치해 있었다는 것 까지 알아낸다. 전투가 벌어지기 500년 전 즈음에 건설 되었지만, 전투가 벌어진 시점에 다시 복구 되었다고. 이 건축물은 이 지역 어디엔가 수백년 동안 다리와 가도를 사용한 상당한 규모의 정착지가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1478개의 뼛조각이 12 제곱미터에 불과한 공간에 한데 몰려 있는 채로 발굴되어, 전투에서 패배한 측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다 몰살당한 지역으로 추측 되기도 한다. 최종적으로 대략 750명에서 15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추측되었으며, 통상적인 전근대 전투의 사상자 비율로 볼때 양측을 합해 총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전투원들이 투입되었다고 추측된다. 이 발굴은 말 그대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였는데, 3천명에서 5천명이 동원되는 전투는 고대 기준으로 정말 엄청난 규모이기 때문이다. 일단 유럽의 중세초기에 기록된 대부분의 전투들이 이정도 규모로 벌어졌고, 즉 최소한 1500명에서 2500명을 모으고, 먹이고, 입히고, 훈련시키고, 지휘할만한 조직이 있었다는 뜻이며, 흔적도 없고 전혀 기록이 남지도 않았지만 상당한 수준의 정부가 존재했을수도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대 유럽의 청동기 문명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을 뒤흔드는 엄청난 발굴이였던 셈이다. 출처
70년대 일본 아침 7시에 방영한 미친 어린이용 작품
레드맨 70년대에 아침 7시 반에 방영한 특촬 히어로 작품으로 1화당 방영 시간은 약 5분 정도.  단독편성이 아니라 어린이용 프로그램의 내부에서 방영된 물건이라서 그렇다. 총 138화.  그리고 이 작품의 정체는 최악의 괴수 학살물.  방영시간 5분동안 아무런 설명도 없이 괴수와 레드맨이 싸워서 레드맨이 괴수를 죽이고 끝난다 이기는게 아니다.  죽이고 끝난다.  필살기 레드 나이프 칼로 존나 찔러 죽인다. 레드 애로우 애로우라고 하는데 그냥 창이다.  던지거나 찌르거나 해서 죽인다. 레드 폴 무려 오프닝에 이름까지 나오는 필살기.  적을 절벽에서 던져서 죽인다.  그외 격투 장면들 아무런 말도 없이 괴수를 죽이고 의기양양한 듯한 포즈로 끝나는 이 작품은  훗날 인터넷에서 재발견되어 컬트적인 인기를 얻게 되고 레드맨은 '붉은 무차별살인마 (通り魔)' 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  ㅊㅊ 웃대 모야 미친 이걸 아침에? 괴수들이 불쌍한데? 날것의 냄새가 지독한 폭력 비디오를 아침 7시부터 틀고 지랄을 했네; 졸라 난데없이 괴수가 뭘 잘못했는지 안 알려주고 걍 오지게 패서 죽이는 장면만 짧게 나오면 애들이 아~ 징그럽게 생기거나 나와 다르게 생긴건 다 악당이고 개패듯 패서 죽여도 되는구나~! 이럴거 아냐.... 모방심리는 오지게 자극하고 정서에는 쓰레기같은 프로ㅇㅇ
아직도 스타병 걸릴까봐 조심한다는 탑배우
MC: 정우성씨는 등장하면서부터 스타였기때문에, 우리 모두들 흔히 말하는 스타의 애티튜드를 가지게 되는데 현장에서는 지금 말씀하셨던 것처럼 그걸 굳이 드러낸다거나 흔히 이야기하는 부린다거나 그런 모습을 전혀 보이질 않으셨던 거네요? 정우성: 배우가 스타가 되는 건 현상이에요. 현장에서는 동료만 있는 거지, 현장에 스타가 있어서는 안 돼요. 현장에서는 다같이 작업하는 동료들이에요. 선후배고. 그런데 내가 거기에서 스타 대접을 받으려면, 그럼 그냥 스타만 하면 돼요. 저 쪽 어디 멀리 가서 그게 중요하죠. 스타는 어떤 작품으로 인해서 대중에게 어떤 이미지로 각인되서, 그냥 일어나는 현상인 것 뿐이잖아요. 잠깐. 김성수 감독: 우성 씨가 술 먹으면서 자주 이야기했던 것 중 하나는 인기라는 것은, 스타라는 것은 남들이 나한테 스타라고 하는 거지 자기가 스스로 스타라고 하는 건 아니라고. 그렇게 늘 이야기했던 거 같아요. MC: 그렇기 때문에 25년동안 계속 스타로 있을 수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오히려. 이후에도 여전히.. 연예인 직업병으로 스타병이 있을 수 있는데 아직도 스타병에 대해서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를 준다고 하지만 스타병 대신 아이돌병?에 걸려버린 정우성 절대 누가 강요한거 아님ㅋㅋㅋ (옆에서 뜯어말리는 저 다급한 손을 보아라) 현타온거 아니고 캡처하라고 천천히 하는거ㅋㅋ ㅊㅊ ㄷㅋ 모야 이 형님은 빠지는게 없네 얼굴이고 인성이고 완벽 그자체ㅇㅇ 좀 떴다고 인성 아사리판 되는 연예인놈들아 보고 배워라 좀
그림 한 장으로 중국 vs 일본 싸움중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중국 견제에 일본이 적극 호응하면서 중국과 일본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트위터에 올린 한 장의 패러디 사진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패러디 사진을 올린 사람은 전랑(戰狼·늑대 전사) 외교의 상징으로 꼽히는 자오리젠 대변인이다. 중국 우한이 코로나19의 진원지라는 비판을 받고 있을 때 군인 올림픽 때 미군이 우한에 바이러스를 퍼뜨렸다는 얘기가 있다는 트위터물을 올렸던 바로 그 사람이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지난 26일 두개의 사진을 하나로 묶어 올렸다. 하나는 원본 그림이고 하나는 이를 패러디한 그림이다. 그러자 일본 외무성이 발끈하고 나섰다. 일본 외무성은 자오 대변인이 일본 문화를 모욕했다며 중국 정부에 항의하고 삭제를 촉구했지만 해당 사진은 27일까지 삭제되지 않았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28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자오리젠 대변인의 트위터 게시물 관련 질문에 "있어서는 안된다.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 vs 일본 네티즌들 개싸움 그와중에 정상적인 중국인 반응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되는데, 이런식으로 행동하는 중국 정부도 부끄럽다" 현재까지 트위터는 지워지지 않고 메인 트윗 해놓은 중국 비판은 좋은데 일본 문화의 자존심까지 건드렸다고 일본인들 뒤집어진 상태 출처 https://cafe.daum.net/dotax/Elgq/3638095?svc=cafeapi 미세먼지나 오염수나 사이에 낀 우리는 무슨 죄... 그나저나 외교부가 저러는 건 너무 선 넘은 거 아닌가요 ㄷㄷ 진짜 오늘만 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