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조선시대 사극에서 의외로 지켜지지 않는 고증.jpg

바로 조선의 왕실 호칭

흔히 잘 알고 있는 폐하-전하-저하-합하-각하-...는 중국식 황실 예법에서 나온 것. 조선에서는 이 중국식 체계와 조선에서만 쓰는 예법이 혼용되었음. 여기서 얘기하려고 하는 것은 조선에서만 쓰던 왕실 호칭



1. 마마

: 왕, 왕비, 상왕, 대비, 세자를 부르던 호칭
오직 이런 분들에게만 마마라는 호칭이 허용됨
원 간섭기에 들어와 한반도에 자리잡은 말임
따라서
원 간섭기 이전 시대 왕실에서 마마라는 호칭을 사용하거나
세자가 아닌 왕자, 왕녀, 후궁에게 마마라고 부르면 안 됨.





2. 마노라

: 처음에는 마마와 같은 의미로 쓰이다 조선 후기에는 세자빈을 일컫는 말이 됨.
1600년 계축일기에 처음 등장
조선 중기에는 "대비 마노라" "대전 마노라"처럼 마마와 동급으로 쓰이다 조선 후기에는 세자빈 전용 호칭이 되고, 20세기에 이르러 아내나 중년 여성에 대한 속칭으로 격하됨(마누라)
마노라의 어원은 불분명해서 몽골발설, 마루 밑을 뜻하는 말루하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경우 섬돌 밑을 뜻하는 폐하, 궐 밑을 뜻하는 전하 등과 맥락을 같이 함), 고유어설 등 다양한 설이 병립함.




3. 자가

: 왕녀나 정 1품 이상의 빈을 이르는 호칭
왕녀(공주, 옹주) 그리고 정 1품 이상의 빈들은 뒤에 자가가 붙음.
세자가 낳은 군주•현주도 포함
정1품까지 승격한 후궁, 간택되어 처음부터 무품빈이었던 후궁 등이 해당함.

※세자빈이었다가 세자가 죽어서 봉호를 받은 빈들도 존재하는데 이들에 대한 호칭이 어땠는지는 모르겠음




4. 마마님

: 정1품 미만 후궁 및 상궁을 이르는 호칭.
한 글자 차이지만 많이 다름.




5. 대감

: 왕의 적자인 대군(무품), 왕의 서자나 손자, 방계왕족인 군을 이르는 호칭

조선이 망해갈 무렵 이런 호칭체계가 무너졌다고는 하지만, 그 이전을 다루는 사극을 볼 때 어딘가 불편하게 느껴지기는 함.
끊임없이 대군마마를 찾는 신채경
인터넷 기사에서도 마찬가지

이런 조선의 궁중 호칭을 잘 살린 드라마로는
해품달이 있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른이 되고 나서보니 더 대단하게 느껴지는 드라마 속 여성 캐릭터
거침없이 하이킥 박해미 이&박 여성한방병원을 먹여살리는 능력있는 의사이자 준하의 아내이자 민호. 윤호의 엄마인 해미 사람들을 휘어잡을 수 있는 카리스마를 가졌으며 말도 잘하고 행동도 똑부러져 어딜가든 서열 1위를 먹을 수 있는 그런 사람 얼마나 똑부러지냐면 러시아어를 못하는 해미를 이용해 면전에서 앞담을 까는 신지에게 복수하기 위해 직접 러시아어를 공부하고 독학으로 러시아어를 마스터해서 한의학 협회 대표로 러시아에서 연설까지 함 존멋... 해미를 싫어하는 민용과 신지도 그녀가 능력있고 멋있는 사람이라는 사실은 부정하지 않음 팩트이기 때문에^^ 그리고 갓해미가 가진 반전매력 1.이순재상 시상식 같은 쓰잘데기 없는(?) 가족행사에 그 누구보다 진심임 순재네가 복작복작 재밌는 이유에는 갓해미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 2. 이민용 괴롭히는데에는 더욱더 진심임 가끔 이렇게 사이좋게 놉니다 비록 문희 할머니한테 '해미=싹퉁바가지'였지만 정주행 하다보면 박해미가 얼마나 최고의 며느리인지 알 수 있음 진짜 이런 며느리 또 없습니다... 15년이 지난 지금봐도 참 멋있고 닮고 싶은 캐릭터 중 하나임 갓해미 사랑합니다 갓해미 장군님으로 마무리 출처: 쭉빵, 성덕수여이 눈빛으로 무당 때려잡는 에피가 생각나네욥 > < ㅎㅎㅎㅎ 진짜 다시 봐도 넘넘 멋진 캐릭터 아닌가용?
정조의 비밀편지에 담긴 내용들.jpg
정조 대왕은 조선의 왕 중에서도 몹시 입이 험한 편이었는데 이 사실은 최근에 발견된 비밀 편지 299통으로 밝혀졌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서영보에게 "호로 새♡야!(胡種子)" 김매순에게 "입에서 젖비린내나고 사람 같지도 않는 놈이 경박하고 어지러워서 주뒹아리를 함부로 놀리는구나!" 황인기와 김이수에게 "이놈들이 어떤 놈들이기에 주뒹아리를 함부로 놀리느냐!" 서매수에게 "늙고 힘없는" 김의순에게 "사람 꼴을 갖추지 못하고 졸렬한" 이노춘에게 "약하고 물러터진 X" 심환지에게 "갈수록 입조심을 안하는 생각없는 늙은이 같으니.." 그외에 개에 물린 꿩 신세’ ‘볼기까고 주먹 맞기’ 등의 속담도 마구 구사하였다 오장에 숨이 반도 차지 않았다" "도처에 동전 구린내를 풍겨 사람들이 모두 코를 막는다" 近日僻類爲뒤 쥭박 쥭之時, 有時有此無根之 말하다가 너무 빡쳐서 생각이 마땅한 한자가 생각이 안났는지 한글로 뒤 쥭박 쥭이라 적어주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하였다. 편지를 쓰다가 중간에 呵자를 세번 써서 呵呵呵 이 단어의 의미를 찾자면 껄껄껄 요즘 식으로 하면 "ㅋㅋㅋㅋㅋㅋ" 그는 경연 중에 "경들에게는 더 배울것도 없다." 하며 경연을 폐지하기도 하였으며 신하에게 대놓고 "공부 좀 하시오." 라고 말하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 담배를 정말 사랑하여 신하들의 빗발치는 금연 상소도 물리치고 끝까지 담배를 피웠으며 심지어 조선의 대학자들을 모여놓고 시험 주제로 담배를 내기도 하였다. 출처 조선의 한지워리어 ㅋㅋㅋㅋㅋ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기원전 1300년경의 발굴지.jpg
기원전 고대 북,중앙 유럽의 청동기 문명은 이 지역에 문명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하지만 기록이 거의 없어 고고학 유물들을 통해서만 그 역사를 짐작 할 수 있을 뿐이다. 이들이 청동기를 사용했다는 것과 인구밀도가 매우 낮았다는 것 정도만 확실하고 나머지는 대부분 추측의 영역이다. 어쨌든 이 지역 문명의 인구밀도가 극도로 낮은 만큼, 조직적인 전쟁 행위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 이라는게 역사학자들의 중론이였다. 대부분의 무기들, 특히 칼은 의식용 물건으로 추측 되었고, 거의 빠짐없이 악기들과 같이 발견되었다는 것이 그 추측을 뒷받침 하였다. 하지만 1996년 북동부 독일 톨렌즈 계곡에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이 벌어졌다. 바로 근처를 지나가던 평범한 시민이 돌로 만든 화살촉이 박힌 사람 팔 뼈를 발견한 것이다. 그 사람은 뭔가 역사에 대한 조예가 있었는지, 경찰 대신에 역사학자들을 불렀고 이를 시점으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톨렌즈 계곡 전투 유적지"에 대한 발굴이 시작된다. 계곡에서는 온갖 종류의 무기와 군사물자가 발굴되고(망치, 몽둥이, 창, 칼, 단검, 활과 화살, 심지어 군마까지), 그와 함께 1만 3천 점에 달하는 인간의 유해조각들까지 발굴되었다. 대부분의 유해들은 20-40대의 젊은 성인 남성 및 몇몇 여성과 어린이들의 것이었고, 단 하나도 빠짐없이 무기로 인한 치명적인 외상을 가지고 있었다. 탄소연대 측정결과 이 지역에서 기원전 1300-1200년 사이에 전투가 벌어졌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대대적인 고고학 발굴이 시작된다. 발굴이 지속되었고, 고고학자들은 다음 특이사항들을 발견한다. 1. 25%의 유해들은 톨렌즈 전투 이전에 상처를 입고(아마도 전투에 참여해서 입은 부상) 자연 치유된 흔적을 보인다. 이는 전투에 반복적으로 투입된 전사계급이 상당수 존재했다는 추측의 근거로 쓰이기도 한다. 2. 많은 유해에 도검류로 받은 상처가 남아있으나 유적지에 청동제 도검은 단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 아마도 전투가 끝난후 전리품으로 노획당한듯 하다. 3. 말이 전장에 투입되었다. 처음 발견된 팔뼈는 사실 궁수가 기마병을 부상시킨 것으로 판명되었다. 4. 성인남성이 아닌 유해들은 군대를 따라다니던 식솔들이였거나, 아니면 이 지역에 토착민으로서 전투 도중 혹은 직후에 침략군에게 학살 당한 것으로 보인다. 더 깊숙한 조사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해당 지역에는 잘 정비된 가도와 다리가 위치해 있었다는 것 까지 알아낸다. 전투가 벌어지기 500년 전 즈음에 건설 되었지만, 전투가 벌어진 시점에 다시 복구 되었다고. 이 건축물은 이 지역 어디엔가 수백년 동안 다리와 가도를 사용한 상당한 규모의 정착지가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1478개의 뼛조각이 12 제곱미터에 불과한 공간에 한데 몰려 있는 채로 발굴되어, 전투에서 패배한 측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다 몰살당한 지역으로 추측 되기도 한다. 최종적으로 대략 750명에서 15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추측되었으며, 통상적인 전근대 전투의 사상자 비율로 볼때 양측을 합해 총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전투원들이 투입되었다고 추측된다. 이 발굴은 말 그대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였는데, 3천명에서 5천명이 동원되는 전투는 고대 기준으로 정말 엄청난 규모이기 때문이다. 일단 유럽의 중세초기에 기록된 대부분의 전투들이 이정도 규모로 벌어졌고, 즉 최소한 1500명에서 2500명을 모으고, 먹이고, 입히고, 훈련시키고, 지휘할만한 조직이 있었다는 뜻이며, 흔적도 없고 전혀 기록이 남지도 않았지만 상당한 수준의 정부가 존재했을수도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대 유럽의 청동기 문명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을 뒤흔드는 엄청난 발굴이였던 셈이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