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jieun
1,000+ Views

회기 귀한족발

#스토찌니 #스토찌니_회기 ✔️귀한족발 회기점 ✔️귀한1.5족발+생과일막국수(소) 28,000원 ✔️리뷰이벤트 (간장계란밥) 건대점에서 먹고 한번 실망했었는데 이번에 회기점은 대대대성공☺️❤️ 야들야들의 끝판왕 쫀득쫀득해서 손이 계속 가게 되는 맛 그리고 이 집은 막국수도 맛있음 막국수에 고기 싸먹어도 맛있고 쌈에 싸먹어도 맛있고 계란밥에 얹어서 같이 먹어도 맛있움 그냥 고기 자체가 맛있어서 넘 좋았움 회기점은 맛 변하지 않고 계속계속 맛있었으면 이집은 추천입니다! !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61-5 1층 https://www.instagram.com/p/CN17vy3l2Ei/?igshid=3ffhdv6u9sin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ㅏㅏㅏ 맛있겠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릴라는 난폭하다? 알고보면 순둥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괴수 킹콩 여러 차례 영화화가 이루어졌으며 대중들이 기억하는 킹콩은 양 주먹으로 가슴팍을 두들기는 고릴라의 모습이다. 그리고 본 영화의 영향 탓에 고릴라가 호전적이고 난폭한 짐승인 것처럼 인식되고는 한다. 인상이 험상궂은 것도 한 몫을 하겠지만. 그러나 고릴라는 양순한 초식동물이다. 짤에서 보이는 고릴라는 '코코'라는 이름의 암컷 고릴라로 어린 시절 밀렵꾼들에 의해서 눈 앞에서 어미를 잃은 친구다. 생전에 올볼이라는 새끼 고양이를 애완동물로 키웠는데 올볼에게 선물할 장난감을 직접 고르기도 하는 등 지극정성이였다고. 엄마 미소를 짓고 있는 코코 코코는 2000가지의 단어를 이해하고 이를 수화로 표현할 수 있었기에 훗날 자신이 아끼던 고양이가 차에 치여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슬프다. 웅크린다. 운다. 보고싶다. 고양이 잔다." 등의 감정표현을 하면서 몹시 슬퍼했다고 한다. 또한 친구였던 할리우드 배우 로빈 윌리엄스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입술을 파르르 떨면서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댄다.  그것도 박사의 전화통화를 엿듣다가 그가 죽었음을 알았다는 것. 동료 고릴라가 죽었을 때도 이와 같은 반응을 보였는데 죽음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다는 이야기. 영화를 보다가도 슬픈 장면이 나오면 보지 않으려고 등을 돌려서 '슬픔, 사랑, 이별' 등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고릴라가 우리에 떨어진 어린아이를 보호한 사례도 있다. 동물원의 고릴라 우리에 어린 아이가 떨어진 적이 있었는데 덩치 큰 고릴라 한 마리가 아이에게 다가가자 지켜보던 사람들은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굴렀으나 오히려 그 고릴라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 다른 고릴라들의 접근을 막고 정신을 차린 아이가 울자 자기 때문에 우는구나 싶었는지 멀찌감치 물러서기까지 하더랜다. 덕분에 아이는 무사히 구출되었다. 오히려 침팬지나 개코원숭이 등이 고릴라보다는 호전적인 편이다. 미국에서도 가정에서 애완동물로 키우던 침팬지가 손님을 습격해서 면상을 곤죽으로 만들어놓았다는 이야기가 있고 개코원숭이나 맨드릴은 표범과도 종종 드잡이질을 벌이는 반면에 고릴라는 의외로 겁도 많고 온순해서 위협을 느끼면 도망치는 게 보통. 그러나 무리를 이끄는 우두머리인 실버백 고릴라는 싸워야 될 때는 싸운다. 별명이 실버백인 이유는 등에 난 털의 빛깔이 은회색이라서 그렇댄다. 무리를 위협하는 침입자나 도전자와 싸울 때가 있는데 고릴라는 한 마리의 수컷이 여러 마리의 암컷을 거느리는 일부다처제라서 도전자에게 패배하면 암컷들을 모두 잃게 된다고 한다.  고릴라의 주력은 역시 힘 싸울 때는 이렇게 싸운다. 인간처럼 펀치를 사용하지는 못하고 쥐어뜯거나 물어뜯는 방식으로 싸우는데 사실 펀치를 사용할 정도로 섬세한 근육도 없거니와 주먹은 인간에게나 유용한 것이지 짐승들의 싸움에서는 주먹질할 시간에 물어뜯는 게 더 효과적이다. 같은 방식으로 투견을 찢어버린 적이 있다. 1911년 미국에서 고릴라와 투견을 철창에 넣고 싸움을 붙인 적이 있었는데 기사내용을 보면 고릴라는 자신에게 달려드는 투견을 낚아채더니  머리를 물어서 골을 부수고 허리를 접어서 온몸을 찢어버렸다고 적혀있다.  비록 온순한 고릴라지만 위급한 상황에 내몰리면  부득불 호전성을 드러낼 수 밖에 없는 것.  그리고 고릴라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던 왕년의 타이슨 물론 동물원 직원들이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말라고 거절해서 대결은 성사되지 않았지만 진짜 싸움이 붙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과연 타이슨이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을지 궁금하군. 아마 지금은 타이슨도 그 동물원 직원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 "어? 폰놔두고 왔네." 고릴라의 힘은 영장류 최강이지만 그 성격은 온순하다. 일부러 괴롭히지만 않는다면 인간이 고릴라 때문에 피해를 입는 일은 없을 것이다. 오랫동안 인간과 함께 살았으면 좋겠다.  공포갤러리 히죽님 펌
추억의 불량식품 얘기해보자!
1000원만 있으면 세상을 다 가졌던 그 때,, 즐겨 먹던 불량식품 얘기해보자 ^_^ 1. 껌들 다 먹고 가루까지 핥아먹어줘야 제맛 숟가락으로 친구들 하나씩 나눠줬었음 이거 진자 존 맛 오도됵한 특유의 맛이 너무 좋았음 조금씩 끊어서 단맛 느끼고 삼켜버려야함 화질구지네,,^^ 이거 있으면 끊어서 친구들 나눠줘야했음 멋있게 먹는 기분이라 좋았었음 껌은 그냥 껌 껌중에 TOP2. 가루먹으면 껌 되는 거 껌 말고 이런 비슷한 통 or 음료 캔 모양에 들어있는 엄청 작은 알갱이같은거 진짜 맛있는데 이미지를 못찾겠네.. 종종 세계과자전문점에서 팜,, 2.가루(?) 류 이거 진심 존맛 내 키 성장 저해에 한 몫 함 하나씩 털어넣음 ㄹㅇ 90년대 마약 ㅋ 진심 8조 9천억개 먹음 하나 사면 문구점 주인님이 가위로 위꽁다리 잘라주심 입 한 번 대면 침때문에 잘 안나옴; 3. 그 외 (사실 귀찮았음) 침묻혀서 종이에 몇번 찍고 혀에 찍고 질릴때쯤 씹어먹어줘야함 삼삼하니 맛있었음 근데 마지막에 스프만 남았을때 손가락으로 찍어먹으면 엄청짜고 자극적임 >< 여러가지 맛이 있어서 가격은 좀 비쌌음 쫀득쫀득하고 체리맛이랑 망고맛이 맛있었음 이건 비싸서 초등 고학년때 먹을 수 있었음 전자렌지에 돌려먹으면 ㄹㅇ 황금올리브 저리가라 지금 보면 약간 비위상해서 못먹을듯 ㅎㅎ 친구들한테 이쑤시개로 하나씩 집어주다보면 금방 동남 초코한번 바닐라한번 중간에서 한번씩 퍼먹어보다가 마지막에 막 섞어먹고 핥아먹어줘야 제맛임 이자식 내 성조숙증에 한몫함; 여름 필수템 막대기로 퍽 퍽 내리꽂아서 긁어먹다가 테두리부분 먹다가 녹아서 국물생기면 모서리로 마셔줘야함 잘 기억 안나는데 이거랑 무슨 크레이지아케이드 아이스크림 많이 먹었던 것 같음 ㅋ ㅋ 이것 어린 아이가 먹기엔 족음 비쌌음 엄청 부드럽고 쪼온득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게녀들도 추억의 불량식품, 음식 소환해줘~~ 나 참고로 미녀는석류를좋아해 왕팬이었음 출처 다 내가 좋아했떤거야 ㅜㅜㅜㅜ 겁나 맛있었는데.. 이 중 몇개나 먹어봤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