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today
1,000+ Views

KT 기가인터넷 내부 양심 고백

KT서비스 직원 A씨는 19일 아시아타임즈와의 통화에서 "KT는 단기간 빠르게 가입자를 늘리고자, 기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곳에도 기가 상품으로 개통해왔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직원 B씨 역시 "다가구 건물 1층 상가는 거의 다 전화를 동시 개통해 기가 상품을 100Mbps로 개통한 곳이 수두룩하다. 예고된 참사"라고 이 주장에 힘을 더했다. 이 밖에도 이 회사 직원들이 모인 온라인 채팅방에는 이를 지적하거나 우려하는 글들이 다수 달렸다.

이들에 따르면, 일부 오래되거나 유선전화를 쓰는 건물 등에는 개인이 기가 인터넷에 가입했더라도 100Mbps 속도만 제공된다.

A씨는 "모뎀에서 개별 컴퓨터(고객)까지 UPT 케이블로 연결되는데, 이 안에는 8가닥의 선로가 있다"면서 "이 8가닥을 모두 사용해야지만 500Mbps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지은 지 오래된 건물 중에는 4가닥만 들어간 곳도 있을뿐더러, 유선전화를 쓰는 건물은 6가닥만 사용된다"며 "이러면 100Mbps 속도밖에 나지 않는다"고 힘줘 말했다.

기가 인터넷이 안되는 곳에도 전부 기가 인터넷으로 가입시킴
버스정보시스템에도 이 짓을 함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버팔로 슈퍼마켓 총기난사
범행 일시, 방식이 거의 일치하는 성명문을 범행 직전에 4chan에 올림. 범인은 "유대인들이 유색인종 이민을 받아, 백인을 대체하려 든다"는 음모론 'The Great Replacement'를 역설하였는데 백인이 자연 대체 출산률 2.06명을 넘기는 백인국가는 아르헨티나 밖에 없다, 문화는 분리되었을때 위대하고, 백인의 땅에 사는 유색인종중 선량한 이는 없다 따위를 주장하며 흑인을 죽이기 위해 흑인 인구가 많은 곳을 범행장소로 골랐다고 밝힘. 계획표, 도면까지 그려가며 매우 상세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이 나타남. (일단 경비를 쏘고, 흑인은 모두 가슴에 2발씩 쏜다는 식) 흑인 9명이 죽은 찰스턴 교회 테러, 무슬림 51명이 죽은 뉴질랜드 모스크 테러의 범인들을 존경한다고도 함. 또한 성명문의 일부는 2019년 뉴질랜드 테러범의 성명문에서 복붙한 것으로 밝혀짐. 성명문에서 언급한 디스코드 서버에서 범행 준비목록을 작성하였고 트위치로 생방송 진행 트위치에서 jimboboiii라는 아이디로 도착 약 3분 전부터 범행현장을 생중계했는데 자택에서 버팔로의 Tops Friendly Market이라는 슈퍼마켓으로 3시간 이상을 운전해 가서 NIGGER, BLM 같은 문구가 적힌 AR-15를 사용하여 흑인 11명, 백인 2명을 살해함. 총에 적혀있는 이름들 백인우월주의 테러리스트들 이름 Anders Breivik : 노르웨이 폭탄테러 및 총기난사 John earnest : 유대교 회랑에서 총기난사 후 방화 Philip manshaus : 중국계 이복동생 살해 후 이슬람 모스크에서 총기난사 ㅎㄷㄷㄷㄷ 도탁스 펌
캐나다 석유에 대해
캐나다의 원유 생산 비율 및 미래전망 캐나다의 원유 생산량은 세계 4위로 하루 460만 배럴(2019년 기준)을 생산한다. 참고로 매장량은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세계 4위이다.(1700억배럴) 캐나다 주요 원유 자원은 4가지로 분류된다. (오일샌드, 타이트오일, 해상오일, 전통방식의 유전) 1. 오일 샌드(oil sand) 캐나다의 오일샌드는 캐나다 전체 원유생산량의 60%이상을 차지하며 캐나다 원유 매장량의 97%를 차지한다. 앨버타 주와 서스캐처원주의 3개 지역에서 발견되는데, 아타바스카, 콜드레이크, 피스리버 강을 합쳐 140,200 km^2에 분포한다 채굴 방법은 2가지가 있는데, 노천 채굴방식과 In-situ 방식이다. 노천 채굴방식은 지표주변에 매장된 경우 땅을 깎아내고 삽으로 퍼담는 것이다. 오일샌드 매장량의 20%가량을 노천채굴방식으로 접근 가능하다 In-situ방식은 지표 깊숙한 곳에 위치한 경우 사용되는데, 수평으로 굴을 뚫고 뜨거운 스팀을 쏴주면 하부로 역청이 흘러내린다. 오일샌드 매장량의 80%는 in-situ 방식으로 접근이 가능하다. 굴을 한개만 뚫는 방식과 2개 뚫는 방식이 있는것으로 보임. (SAGD, CSS) 위의 굴 2개 뚫는 사진은 SAGD 방식이다 오일샌드에서 정제한 원유는 초중질유이다. 오일샌드의 첫 상업적 생산은 그레이트 케네디안 오일 샌드(현 선코어)가 시작했다. 오일샌드 기업중 등치 큰 놈을 뽑자면 1. 선코어 (SU) 2. 캐네디언 네츄럴 리소스 (CNR) 3.셰노버스 에너지(CVE) 4. 코노코필립스 (COP) 정도가 되겠다 2. 타이트 오일 환경오염과 수압파쇄로 유명한 셰일 오일과 타이트오일이다. 셰일층에 존재하면 셰일오일, 셰일층까지 못 내려가고 못하고 사암층, 근원암 주변에 있으면 타이트오일이라 부른다. 일반적으로 타이트오일로 통칭함. 주요 매장 지대   - Bakken/Exshaw Formation(마니토바, 서스캐처원, 앨버타, 브리티시 콜롬비아)   - Cardium Formation (앨버타)   - Viking Formation(서스캐처원, 앨버타)   - Lower Shaunavon Formation(서스캐처원)   - Montney/Doig Formation(BC, 앨버타)   - Duvernay/Muskwa Formation(앨버타)   - Beaverhill Lake Formation(앨버타)   - Lower Amaranth Formation(마니토바) 지도와 광구들의 위치를 보면 알겠지만, 캐나다 서부에 몰려있다. 주요 회사로는 imperial oil, suncor, CNR, Husky, Cenouvus 등이며 대형업스트림 회사들이고, 중소 업스트림 회사도 은근 많은듯 알다시피 이쪽 서부 캐나다에서 천연가스도 많이 캐고 미국에 원유랑 가스 수출함 3. 해상 시추 59년 모빌이 셰이블섬 탐사를 시작해서 92년 노바스코샤 앞바다에서 상업적 생산 시작 테라노바와 화이트로즈유전 등 대부분 캐나다 동부의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변 바다에 위치 4.전통적 방식의 원유 생산 다들 알다시피 액체로 된 석유 빨아올리는 것. 이놈은 한참 찾아봐도 어디서 주로 생산하는 지 찾질 못 하겠다. 캐나다 전체 오일&가스 지도 보니까 군데군데 콕콕 오일 박혀있는게 이게 아닌가 싶음. 아니면 북부에서 캐던가 정유 캐나다에는 십여개의 정유단지가 있음.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  (파크랜드퓨얼, 타이드워터미드스트림) 앨버타  (임페리얼오일, 쉘케나다, 선코어, 셰노버스, NWR 파트너쉽) 서스캐처원  (FCL, 깁슨 에너지) -동부- 온타리오  (임페리얼오일2, 쉘캐나다, 홀리프런티어, 선코어) 퀘벡  (선코어, 발레로) 뉴브런즈윅  (이르빙 오일)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노스 아틀란틱 정유) 서부의 정유소는 국내에서 생산된 원유를 정유하고 동부의 경우엔 수입된 원유를 주로 정유함. 중간에 낀 온타리오주는 섞어서 쓰고. 캐나다의 정유소들은 경질유처리를 많이해서 중질유 처리능력이 비교적 부족하다고 함. 하지만 이제 고유가시대 왔으니까 굳이 전처럼 오일샌드에서 나온 중질유까지 처리할 필요는 없겠지.? 송유 캐나다는 원유수출의 98~99%를 미국으로 수출하는데, 나머지 1~2%는 동부의 항구를 통한 수출임. 아무튼 미국으로 수출할땐 송유관을 쓰는데, 최대 CAPA 대비 송유능력이 부족함 그래서 앨버타주에선 잉여생산량이 많을때 감산지시를 내리기도 하고, 감산완화 지시를 내리기도 함. 오바마랑 바이든이 키스톤에 똥만 안 쌌어도.. 천연가스도 같이 끼울까했는데, 너무 량이 많아질 것 같아서. 천가도 BC AB SK 세개 주에서 99% 생산함. 퇴근시간 다 되서 내용이 점점 부실해지는건 양해바람. 회사에서 폰으로 작성하려니까, 스쳐지나가면 봤던 내용들을 못 찾겠어서 부실한 감이 있음. 수박 겉핥기지만, 재밌게 봐주면 좋겠음. 다우갤러리 TSM추종자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