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 Views

병원과 독서

병원에 가면 정말 ~~~~ 지루합니다 혈액검사 하고 문진표 작성 하고 그때부터 대기대기대기대기 의사선생님 잠깐 보고 간호사님과 주사일정 잡고 주사 맞고 끝
대기대기 (약 1시간 30-2시간) 하는 시간과 주사 맞는 시간 (약30-40분) 너무나 지루해요 대기 시간에 읽을수있는 책이 꼭 필요해요 제가 좀 촌스런 사람이라 요즘 오디오북이나 이북 e-book 이 많지만 화면이나 소리로 책읽기가 영 집중이 안되더라구요
병원에서 읽은 책들 소개해볼께요 닥터앤닥터 육아일기 ㅎ 금동이 낳고 보던 잼나는 만화 육아일기에요 네이버에서 지금도 연재하고있어요 첫단행본이 나와서 구입 귀여운 레서의 메모지도 들어있습니다 ㅋ
산부인과 엄마의 임신과 출산 공학박사 아빠의 논문 기반 육아 라고 소개되어있는대요 내용이 정말 ㅋㅋㅋㅋㅋㅋ 엄청납니다 익스트림하고 예측불가 이야기 ㅋ 출산과 육아가 주를 이루지만 내가 자란 과정을 부모니 마음을 다시한번 생각하게되는 웹툰입니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잠에 빠진 순간 우리의 영혼이 백화점에 가서 꿈을 사는 내용입니다 ㅎㅎㅎㅎ 6개월 만에 30만부가 팔린 베스트 셀러에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감성 판타지? 청소년 어른들 모두에게 어울리는 책이에요
9. 익명의 손님께서 당신에게 보낸 꿈에서는 눈물이 찔끔찔끔 났습니다 병원인데 울면 안되는데 ㅜㅜ 굉장히 빠르게 읽어지고 내용도 억지스런 부분이 없어서 좋았어요 에필로그는 집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 읽었는데 완벽한 마무리 였습니다 !!
나를 부르는 숲입니다 빌 브라이슨 작가를 의식하지 않았는데 거의 모든것의 역사 바디 우리 몸 안내서 위 두 책을 이미 가지고 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를 부르는 숲은 북유럽이라는 티비 프로그램에서 김은희작가의 추천책으로 알게되었어요 병원 가서 읽을 책을 미처 챙기지 못해서 좁디좁은 병원안 책방에서 발견한 책입니다 병원에 딸린;; 서점이라는게 다양하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건강 관련 책이 많더라구요 어떤 의사가 쓴 책이라든지 자연치유나 마음 다스리는법 등등 다양하지 못한 곳에서 김은희작가의 추천책이 반가워 구입했는데 그날 빵집에서 ;; 너무 오래 서성거려서 얼마 읽지 못하고 집에 가져와서 좀 오랫동안 가방에 그대로 잠들어있던 책이에요 작가가 애팔래치아 트레일을 등산하는 내용인데 읽다가 아 이런 말투 어디서 들어본거 같은데 라는 생각과 함께 작가를 검색해서 이미 소장중인 책의 저자라는걸 알게됐져 ㅋㅋㅋㅋㅋ 본격적인 등산에 앞서 곰에대한 부분을 읽으며 얼마나 우꼈는지 흔하게 생각하는 등산 내용이 아니라 등산을 싫어하는 저도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맨날 금동이 책만 읽다가 두달에 한번씩 병원가서 읽을거리를 준비하는게 기대되고 어떤 책을 살까 쇼핑하는게 좋네요 예전에 읽었던 책들도 다시 한번 읽어보려구요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링거 맞고 고생하셨군요! 어디 아프셨어요?😶 정말 건강이 최고인듯요~ 꿈의백화점은 큰애가 읽고싶은 책 목록에 있는거네요ㅎ 오디오북도 들으면 좋아요~^^ 요즘 피포페인팅 하곤 하는데 그때들으면 집중도 잘되고 좋더라구요~
@ys7310godqhr 지병이있어서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요 귀찮긴하지만 가서 주사 맞고 오면 또 건강해진 기분이라 좋아요 ㅎ 오디오북들으면 자꾸만 잠이와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디오도 잘 못들어요 꿈백화점은 청소년에게도 재미있을거같아요 !! 추천추천합니다 ㅎ
저도 교통사고 입원해있을때 책 세권은 있어야했어요. 보통 가벼운것은 폰으로 보는데 밤에 조용할땐 제 3의 물결 이런것 읽고있었슴.
@roygi1322 제3의 물결은 베개용 아닌가요^^
@vladimir76 반은 맞추셨슴.ㅋㅋ
@roygi1322 토플러 책들은 거의 500쪽 안팎들이라 베고 자기에 좋죠 ㅎ. 저는 두권 정도가 좋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왜용이 병원 일기
왜용이가 어제 다시 병원에 갔었어요 항생제를 2중 정도 먹어보고 붓기를 좀 뺀다음에 원래는 어제 수술을 하기로 한거죠 여러가지 검사를 했는데 혈액검사에서 간수치 이상 소견이 있다고 ALT 451이 나왔어요 (정상범위 12-130) 그동안 먹었던 항생제때문에 약간 오를수있지만 451은 너무 높은 수치라서 마취를 할수가 없고;; 수술도 못하게됐습니다 영양제 수액 맞고 간수치 낮추는 약을 받아 집에왔어요 선생님이 왜용이는 선천적으로 다른 애들에 비해 간이 많이 작은 편이래요 ㅜㅜ 그래서 더 그런거같다고 신장도 두개중에 하나가 작다고 제가 얼마전에 왜용이 사료를 조단백질이 좀 높은 일명 좋은 사료라고 불리는 걸로 바꿨는데 그게 왜용이 간에 부담이 되었던 모양이에요 간이 약한 아이들은 단백질이 너무 높으면 안된다고 ㅜㅜ 마취한다고 어제부터 금식해서 너무 배가 고파하길래 병원에서 주신 캔부터 얼른 따줬어요 오늘은 이거 먹이라고 ㅜㅜ 원래 캔 안먹은 앤데 정말 허겁지겁 먹어요 체중도 엄청 빠져서 4.8키로 밖에 안된다고 남편이 애를 데려와서 얘기하는데 둘이 한동안 아무말도 못하고 멍하게 서있어요 캔 좀 먹고 좀 진정된 모습 좋아하는 창가도 한번 구경해보고 초음파 때믄에 복부 털을 밀어서 허옇게 다보이네 ㅎㅎ 사료를 먹던걸로 당장 바꾸고 아직 처방사료꺼지는 필요없고 예전에 먹던 조단백이 좀 낮은걸로 바꿔서 약 2주 더 잘 먹어보고 다시 2주뒤에 검사해보기로 했습니다
문복산 드라잉 캠핑
하, 2주만에 또 왔어요 문복산... https://vin.gl/p/3645786?isrc=copylink 지난번에 우중캠핑 후 제대로 못말렸던 텐트 이번엔 바싹 말려서 가야죠 ㅎ 문복산 파쇄석은 첨이네요. 사이트가 엄청 넓은데요. 텐트치고 맥주 한잔... 저녁 메뉴는 훈제오리... 지난번에 날씨 때문에 제대로 불멍 못했었는데 이번엔 장작 세박스 가져왔답니다 ㅋ. 보복 불멍... 닭꼬치도 맛있네요. 오뎅탕까지... 역시 불멍은 좋네요... 둘쨋날 아침은 면식수햏... 모닝커피가 빠질수 없죠... 산책... 햐, 꽉꽉 찼네요... 언양에서 일하는 후배한테 소개받은 고기집에 왔는데 와우 웨이팅이 장난 아니네요... 가는날이 장날 ㅡ..ㅡ 자, 낮맥 시작합니다... 특정 부위를 이야기 하지않고 사람 수를 이야기하고 구워 먹을거라고 하니 알아서 썰어 주시더라구요. 역시 술술 넘어가서 술인건가 ㅋㅋㅋ 700g 정도 샀던것 같은데 낮맥하며 다 먹었어요 ㅋ 아, 이러면 안되는데 ㅋ... 저 저녁 9시 47분에 취침했지 말입니다 ㅡ..ㅡ 오늘 다 태워버리겠어~~~ 이 나무 너무 멋있더라구요... 와인과 짱구 ㅎ 하, 이번엔 세박스 다 태우고 가네요 ㅎ https://vin.gl/p/3675440?isrc=copylink 마지막날도 아침 면식수햏 하고 돌아가는 길에 커피 한잔하고 갑니다. 뒷풀이는 모듬회로다가...
멍게엔 와인이죠...
마트갔다가 중3 티셔츠가 맞는게 없다는 이야기가 떠올라서 무려 4장을 데려왔습니다. 중3은 키가 이제 185cm가 됐는데 진짜 해마다 새옷을 사게 되더라구요. 제옷을 입을 때가 있었는데 이젠 아들한테 작은 옷을 제가 물려 받는답니다. 가끔 건조기에 여러번 돌려 많이 작아진 옷은 와입도 입는답니다 ㅋ. 암튼 체중도 체중이지만 키 때문에라도 옷은 asian xxl 이나 us xl을 사야 되더라구요. 근데 이번에 데려온 옷이 us xl은 맞는데 asian xxl은 작더라구요. 보통 둘 사이즈가 거의 비슷한거 아닌가요... 그래서 티셔츠 교환하러 갔다가 만나게 됐어요 멍게 그리고 와인을 ㅡ..ㅡ 의도하진 않았었는데... 와입이 싱싱할때 바로 먹자고... 캠핑가서 먹고 남은 닭꼬치도 처리하려구요. https://vin.gl/p/3551700?isrc=copylink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수가 ㅡ..ㅡ 3L짜리 박스와인을 만났어요. 근데 커클랜드 시그니춰 캘리포니아 카베르네 소비뇽 5L 하디 리제르바 보다 몇천원 비싸더라구요 ㅋ. 와인 따르는 방법도 살짝 다르더라구요. 저기 아래에 붙어있는 은박지를 제거하고 저 붉은색 단추를 눌러주면 와인이 따라진답니다. 간만에 먹어선지 멍게가 넘 맛있네요... 진짜 신선한 맛... 와입은 갠적으로 하디가 낫다고 하던데 전 이 아이도 괜찮더라구요... 멍게에 자꾸 눈이 갔던건 세일을 하고 있어서였었던가 ㅋ. 세일이라 두봉지 데려왔답니다. 한봉지 더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