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recipe
1,000+ Views

부드러움 한가득~ 누구나 쉽게 만드는 버터크림라떼 [만개의레시피]

버터의 부드러움이 한가득!
우유와 층 지는 비주얼까지,
보기도 좋은 게 맛도 좋다는 게 바로 이거구나...🤭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쉬운 난이도가 반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옥마을 순례기 2
3달만에 다시 한옥마을에 오게 된건 초2가 한복 체험을 하고싶다고 해서... 지난번에 왔을땐 관심없어 하더니... https://vin.gl/p/3574156?isrc=copylink 라한 이제 1년 됐군요. KCC 농구단 선수들 봤는데 누가 누군지 잘 ㅋ. 아, 근데 입실시간에 맞춰갔는데 룸 정비가 아직 덜 됐다고... 짐은 올려준다고해서 먼저 초2가 원하는 한복체험 하러... 미리 예약을 하고 갔어요. 근데 카드가 안된다네요 헐... 다른 가게들은 모르겠지만 요즘 이러면 세무서에 신고당하지 않나 ㅡ..ㅡ 한복 고르고, 입는건 금방인데 머리 단장하는게 시간이 좀 걸렸어요. 룸 정비가 끝난 모양이네요. 피곤하기도, 출출하기도해서 일단 숙소로... 급출출해져서 저는 삼양라면 골드, 중3은 육개장 사발면으로 허기를 달래줬네요 ㅋ 숙소에서 좀 쉬다가 저녁 먹으러... 어, 근데 가인막걸리가 장사를 안하네요. 하는수없이 그냥 구일집으로... 간단하게 세트 메뉴에 막걸리 한잔해 줬습니다. 여전히 맛있네요. 다시 한옥마을 야간 산책... 한복입은 초2랑 걷는데 아 기분이 왜이리 묘하던지 ㅋ. 시집보내는 느낌이랄까... 아휴 막걸리 때문이야... 한복이 불편했는지 이제 반납하고싶다고... 이니셜 새긴 반지도 주네요... 숙소로 가는길에 먹을거리 좀 사서 가려구요. 근데 다우랑 만두 가격이 사악한데요 ㅡ.,ㅡ 맛은 그닥... 쫀드기는 패스... 근데 오짱은 낮부터 저녁까지 계속 웨이팅... 제가 이렇게 들고 다니니까 같이 엘베에 탄 누군가 꽃다발인줄 알았다고 ㅋ 마약육전도 계속 웨이팅... 낮에 전에 먹었던 가게에 갔더니 코로나 때문에 테이블을 다 치워버려서 그냥 왔었거든요. 그래서 맛이나 보려고... 그러고보니 전주영화제 기간이어서 사람들이 더 많았던것 같기도 하네요. ㅋ 구일집에서 그렇게 먹고 또 이렇게... 대식가들... 중3은 철판뽀끼 흡입... 동남아향이 나는것 같다고... 향이 좀 그런것 같긴 하더라구요. 초2는 오늘도 참치마요덮밥을... 3일 연속... https://vin.gl/p/3699430?isrc=copylink 담날 아점은 면식수햏...
한사람만을 위한 급식
아, 진짜 이젠 더 헷갈려서 아들이 2주동안 비대면 수업을 했는지 1주동안 했는지 도통 기억이... 쨌든 점심을 먹거나 수업을 마치고 학원갈때 늦점이나 점저를 먹을때 간단한 볶음밥을 해줬는데 그나마 라면은 아니자나로 위안을 삼고싶네요. 항상 미리 중3의 의견을 듣는답니다. 그리곤 최대한 그 의견에 맞춰준답니다 ㅡ..ㅡ 마트가면 아들 생각에 새로운 볶음밥을 데려오곤 한답니다. 이번주는 학교에 가서 그나마 수고를 살짝 덜었습니다... 그동안 중3이 먹었던 볶음밥들 한번 올려봅니다. 그리고 이건 제가 먹은게 아니라서 저는 맛을 모르는데 아들한테 물어보면 중3의 대답은 한결같습니다. 맛.있.어. 진짜 맛있다는건지 인사성 멘트인지... 중3은 보통 2인분을 먹는데 갯수가 맞지 않거나 하면 제가 알아서 콜라보 들어갑니다. 중국집 통새우 볶음밥쯤 되시겠네요 ㅎ 원래 한제품인듯 자연스럽네요 ㅎ 중볶에는 짜장소스도 있어요. 그럴듯 하쥬? 낙볶이 워낙에 매워 통볶이랑 콜라보 들어갑니다. 그러고보니 통볶은 거의 콜라보로 먹은것 같네요. 역시 섞어도 매워 보이는군요. 요렇게 계란을 올려줬습니다. 그래도 좀 맵다네요. 낚볶은 담부턴 안데려와야겠네요. 간만에 단독으로 스볶... 왠지 술안주같은 된장 벌집껍데기 볶음밥 ㅋ. 살짝 매운기가 있데요. 치즈를 곁들인 베볶입니다. 이것말고도 종류가 더 많은데 사진이 없네요 ㅋ
[스토리뉴스 #더] 퇴근하고 좋은 데 간다는 김 대리, 어딘가 봤더니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만들어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드론,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 등이 주도하는 시대. 우리는 지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지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는 정보통신기술이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고 그에 따른 디지털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정보통신기술과 디지털화를 위해서는 개발자가 필요하다. 최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IT 인력 비중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3%가 ‘IT 인력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들은 평균 32% 정도 IT 인력이 증가했다. 기업들이 말하는 IT 인력의 대부분은 역시 개발자다. 관련 비즈니스 모델과 업무량이 늘면서 기업들은 더 많은 개발자가 필요하다. 하지만 45.7%에 달하는 기업이 IT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다. 기업들이 원하는 만큼 개발자가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적을 때 상품의 가격은 올라간다. 인력 시장에서도 수요와 공급의 법칙은 상품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과거 개발자의 이미지는 ‘박봉’과 ‘야근’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좋지 않았다. 스스로 3D 업종이라 말하는 개발자도 부지기수였다.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난 지금은 다르다. 기업들이 서로 개발자를 모셔가기 위해 경쟁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은 개발자를 새로 뽑는 것에 더해 지금 회사에 소속된 개발 인재를 지켜야 하는 과제 역시 안고 있다. 이에 개발자를 두고 ‘쩐의 전쟁’이 시작됐다. 게임업계에서 개발자들의 연봉 인상 러시가 이어졌다. 내로라하는 IT 공룡들도 연봉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연봉에 보너스, 인센티브, 스톡옵션 등 돈과 관련해 얹을 수 있는 것들은 모두 동원되고 있다. 개발자의 처우가 바뀐 것은 최근이지만 개발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바뀐 것은 몇 년 전부터였다. 2015년 7월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공동으로 ‘소프트웨어 중심사회를 위한 인재 양성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듬해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교의 정규 수업에 소프트웨어 과정이 추가된 것. 이에 강남을 중심으로 사교육 시장에 ‘코딩 열풍’이 불었고, 코딩 학원, 코딩 유치원, 코딩 캠프 등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학생들(이라 쓰고 학부모라 읽는다) 사이에서 불던 코딩 열풍은 최근 개발자들의 몸값 상승 바람을 타고 직장인들에게까지 번져가고 있다. 온라인 강의 플랫폼 클래스101의 ‘데이터∙개발 클래스’ 카테고리 강의 수는 지난해 5월 5개에 불과했다. 1년이 지난 지금은 강의만 40개 이상이 열려 있고, 수강생 수도 8배가량 증가했다. IT 교육을 제공하는 IT 인재 양성 스타트업 코드스테이츠의 올해 1분기 교육 지원자 수도 전년 대비 약 5배 늘었다. 오프라인 학원들도 퇴근 후 개발을 배우기 위해 모여든 직장인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매일 퇴근 후 어디론가 급히 향하던 옆자리 동료가 알고 보니 먼저 학원을 다니고 있더라는 얘기도 주변에서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모든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 있다. 직업도 유행이 있어서 반짝 인기를 얻다가 이내 관심에서 멀어진 직업들도 많았다. 그리고는 언제 잊혔었냐는 듯 다시 인기를 얻기도 한다. 그런데 지금 불고 있는 개발자 열풍은 반짝 유행이라고 치부하기엔 결이 다르다. 우리 삶 구석구석 디지털이 접목되지 않은 곳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다시 아날로그 시대로 회귀하는 일이 생기지 않는 한 개발자들은 점점 더 귀하신 몸이 될 것이다. 어쩌면 지금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일은 당장 오늘부터 좋은 곳에 간다며 사라지던 김 대리를 따라 학원을 다녀야 할지 결정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