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국방부를 낚은 중앙대 레전드 졸업 작품


(좌측 영화감독 윤종빈)

2005년 중앙대 영화학과 졸업을 앞둔 윤종빈 학생이 만든 독립영화

2천만원의 저예산으로 만들었으며 주연으로 같은과 선배였던 하정우를 주연으로 제작

윤종빈은 군대 영화인 만큼 국방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 육군 홍보영화(?) 가짜 시나리오를 보여주어 허락받았고 정작 촬영때는 시나리오를 바꾸어 군대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군대 폭로 영화를 만듬

나중에 영화를 본 육군 관계자들이 분노하여 소송을 걸려고 하는 초유의 사태 발생하게 됨

결국 윤종빈과 중앙대 총장이 신문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사건은 일단락이 되었고 이러한 화제와 군필들이 진짜 공감하는 작품성으로 졸업작품임에도 1만명의 관객과 7천만원의 수익을 올림

게다가 수상으로 제8회 디렉터스컷 시상식과 제 2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배우 하정우가 신인상을 받았으며, 제5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 제42회 백상예술대상 / 제1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국제영화평론가 협회상 / PSB관객상 /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함.

또 3개 영화제인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그야말로 졸사 레전드 작품으로 중앙대 영화학과에서 전설로 남게됨

‘용서받지 못한 자’는 군입대를 앞둔 미필들이 입대하기 전에 꼭 봐야하는 추천영화가 됨.
4 Comments
Suggested
Recent
극장에서 봤었는데, 두 가지를 확신했었죠. 처음 보는 주인공을 보며 이 사람은 크게 되겠다, 그리고 이런 작품을 대학교 졸작으로 만들어낸 감독이라면 대단한 감독이 되겠다! 하정우는 예상대로 대배우가 되었네요. 윤종빈 감독도 대단한 감독이 되긴 했지만, 뭐랄까... 첫 작품에서 느꼈던 엄청난 포텐이 아직 다 터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지금까지의 작품들도 좋았지만, 더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감독이라고 믿습니다.
띠리리리 "통신보안 CP이병 허 지 훈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그러면 도와줄 수가 없어
@optimic ㅋ_ㅋ 바로 명장면이 머릿속에 재생되는 기분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림 한 장으로 중국 vs 일본 싸움중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중국 견제에 일본이 적극 호응하면서 중국과 일본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트위터에 올린 한 장의 패러디 사진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패러디 사진을 올린 사람은 전랑(戰狼·늑대 전사) 외교의 상징으로 꼽히는 자오리젠 대변인이다. 중국 우한이 코로나19의 진원지라는 비판을 받고 있을 때 군인 올림픽 때 미군이 우한에 바이러스를 퍼뜨렸다는 얘기가 있다는 트위터물을 올렸던 바로 그 사람이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지난 26일 두개의 사진을 하나로 묶어 올렸다. 하나는 원본 그림이고 하나는 이를 패러디한 그림이다. 그러자 일본 외무성이 발끈하고 나섰다. 일본 외무성은 자오 대변인이 일본 문화를 모욕했다며 중국 정부에 항의하고 삭제를 촉구했지만 해당 사진은 27일까지 삭제되지 않았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28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자오리젠 대변인의 트위터 게시물 관련 질문에 "있어서는 안된다.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 vs 일본 네티즌들 개싸움 그와중에 정상적인 중국인 반응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되는데, 이런식으로 행동하는 중국 정부도 부끄럽다" 현재까지 트위터는 지워지지 않고 메인 트윗 해놓은 중국 비판은 좋은데 일본 문화의 자존심까지 건드렸다고 일본인들 뒤집어진 상태 출처 https://cafe.daum.net/dotax/Elgq/3638095?svc=cafeapi 미세먼지나 오염수나 사이에 낀 우리는 무슨 죄... 그나저나 외교부가 저러는 건 너무 선 넘은 거 아닌가요 ㄷㄷ 진짜 오늘만 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