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꽃냄새 가득한 상효원수목원
여러분은 꽃 좋아하시나요? 제가 오늘 소개해드릴 '상효원수목원'은 1년내내 꽃 축제가 열리는 수목원으로 제주 자연 그대로의 지생식물16개의 테마로 구성한 힐링 정원이라고 합니다! 무려 8만여 평으로 곶자왈,계곧,습지,나무들로 이루어진 숲,바위,꽃들이 다양하게 있어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자연 놀이터로도 아주 좋은곳이죠! 여유롭게 산책을 하는것도 정말 좋답니다 사진 찍을 곳도 많아서 인생사진까지 건질 수 있고 장점이 가득한곳 같아요! 입장료가 조금은 비싼 편이지만 그만큼의 값어치가 있는만큼 볼거리들이 정말 많습니다^^ 상효원은 꽃구경 뿐만 아니라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들,놀 수 있는 시설들이 곳곳에 있어 맑은공기를 좀 더 세밀하게 느낄 수 있어 좋았답니다! 상효원 안에 갤러리&소품샵은 여행선물을 구입 할 수 있고, 다양한 꽃들을 재료로 사용해 만든 핸드메이드 작품도 많습니다 여성들이 좋아할 만한 제품들도 많아서 친구나 가족에게 선물하기 좋을거 같습니다! 운치있는 숲길을 가진 상효원에서 천천히 산책도 하고 맑은공기 마시며 답답했던 마음은 떠나보내고 힐링하셨음 좋겠네요♡ [위치]제주 서귀포시 산록남로 2847-37 [문의]064-733-2200 ------------------------------------------------------- 제주 모바일 할인 입장권 받고 저렴하게 제주여행을 즐겨보세요 https://findjeju.co.kr/mticket/
송아지 우유주기 체험, 아침미소목장
아이들과 갈만한 곳이 없어서 고민 했다면? 제가 소개해드릴 곳! 아침미소목장 입니다! 아침미소목장은 많은 젖소들을 건강하게 길러내고 2008년 낙농체험목장으로 선정되어 친환경 목장으로 인정되었답니다! 젖소와 송아지에게 먹이도 주고, 아이스크림과 치즈를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다는게 아이들과 함께 가면 정말 행복할거 같지 않나요? 요즘에는 도시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이 많아서 이런 체험을 하면 아이들도 색다르고 좋은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동물들과 교감 할 수 있다는게 좋은 장점이네요!! 심지어 입장료까지 무료라서 좋은풍경을 공짜로 볼 수 있으니 최고의 관광지죠 카페 옆에 송아지 우유가 자판기안에 들어있는데, 가격은 한개당 3000원이고 사료는 2000원 이라고 합니다! 젖소뿐만 아니라 양들도 있어서 많은 동물들과 교감이 가능해요!! 사진 찍을곳도 많고 자연이 선사하는 포토존들이 너무 이쁘답니다ㅠㅠ 아침미소목장은 놀이터도 있어서 부모님들은 맘 놓고 편하게 휴식을 취하면 되겠죵?ㅎ [위치]제주 제주시 첨단동길 160-20 [문의]064-727-2545 ------------------------------------------------------- 제주 모바일 할인 입장권 받고 저렴하게 제주여행을 즐겨보세요 https://findjeju.co.kr/mticket/
떠나요~모든 것 훌훌 버리고~~서울숲
유토피아가 완성형 공간으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유토피아로 바꿔가려는 개인들이 유토피아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과정적인 측면에서 유토피아를 이야기하고 싶어요. 김초엽 소설가의 인터뷰 내용을 읽으며 '과정적인 측면에서 유토피아'를 생각해봅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이상의 나라를 그리며 버스를 타고 이곳, 서울숲에 도착했습니다. 규격화된 노출콘크리트와 다양한 식물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경마장 등의 시설을 일부러 완전히 철거하지 않고 콘크리트 골격을 일부 남긴 후 공원으로 리폼했다고 합니다. '어딘가 선유도 공원이랑 비슷한데'라고 생각하며 아래로 내려가 봅니다. 새가 지저귀는 소리가 들려 바라봅니다. 열악한 곳일지라도 뿌리를 내리고 본인에게 주어진 삶을 살아내는 생명체를 바라보다가 발 끝에 시선이 멈춥니다. 넌. 걷다 보니 소원 폭포가 청명합니다. 흐르는 물과 자연의 거울, 소원 폭포라 명명한 것까지 재밌습니다. 공간 구성이 알찬 곳이구나 우와 워후 중얼거리는 입이 멈추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여유롭게 흘러갑니다. 이곳에서 제일 놀랐던건 사슴과 고라니였습니다. 의외의 발견이란 그런 법이니까요. 느리게 풀을 씹는 그들을 바라봅니다. 갇힌 삶을 산다는건 수많은 것을 억제하고 어쩔 수 없음을 감내해야 하...뻑뻑해진 눈을 감았다 뜨며 조용히 움직임을 바라봅니다. 루이보스티를 마실 때면 석양이 생각나곤 합니다. 붉은 덤불. '약 2,352억 원의 사업비, 35만 평의 부지'등의 부차적인 설명이 필요 없어집니다. 빛이 내려앉는 것을 바라보는 눈빛이 온난해집니다. 초록빛 슬픔은 쓰지 않은 손수건이나 마찬가지의 무게이며, 신랑 신부가 기쁨에 차 걸어가는 고르게 깎인 잔디, 그 푸른 융단 아래 묻힌 뼈들의 장례식 같은 침묵이다. 앞으로 쭉 걸어 나가면 한강이 보이는데, 키야~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오래 있지는 못했지만, 막힌 도로를 바라보며 여유 있게 걷고, 앞은 강이 흐르는 그 느낌이 좋았습니다. 모든게 넘실거립니다. 자기 사랑, 자존심, 고결, 신비 자기애가 적은 자는 노란빛을 검은 눈동자에 오래도록 담습니다. 아 어쩜 이리 예쁠까요. 반짝 반짝 작은별 아름답게 비치네. 공원을 벗어나려던 중에 발견한 튤립입니다. '나를 위한 정원'같아 자꾸 웃음이 납니다. 뭐든 생각하기 나름이니까요. 친구의 친구 아버지는 튤립 농장을 운영하십니다. 그녀는 친구들을 만날 때면 튤립을 툭 따서 신문지에 말아 주곤 한답니다. 낭만 그 자체네. 도심에서 튤립은 비싼 꽃이기에 이렇게 수많은 튤립이 눈 앞에 펼쳐지면, 꽃을 좋아하는 자에게는 기쁨 그 자체인 겁니다. 낭랑한 만족감이 듭니다. 꺾였음에도 불구하고 생이 다할 때까지 본인의 색을 품고 있는_너를 닮은 사랑을 삶을 살고 싶다. '저는 인간을 극도로 두려워하면서도 아무래도 인간을 단념할 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라는 다자이 오사무의 말이 생각납니다. 삶은 혼자서 살 수 없다는걸, 잿빛 일상 속에도 다채로운 빛의 향연이 있다는 것, 더딜지라도 당신의 봄은 오고야 말 거라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