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0+ Views

어미에게 버림 받은 새끼 사슴을 돌봐준 개.jpg


갓 태어난 사슴은

어미가 핥아줘야만 대소변을 볼 수 있는데

개도 마찬가지
다행히 아기사슴의 뒷처리를 해준 강쥐덕에
건강하게 자랄 수 있었음.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힐링이네요ㅠㅠ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인간과동물의 이상적인 관계 도울수있는 지식이 마음이 인간에게있고 행동으로 옮기면 대게의 동물은 그런인간을 따른다 인간이 동물의 우위를 점하는 지능을가진 이유는 군림하는게 아니라 리더로서 끌고가라는 뜻같은게 있었을텐데 그뜻과는 다르게 잘못살고있는건 아닌지 동물도 지구도 아프다 그래서 지금 인간도 아프고있다
울 동물 친구들 너무나 사랑스럽고 아름답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와 고양이의 운명적 만남.jpg
어느날부턴가 고영쓰 한마리에게 스토킹 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강아지 주인분ㅋㅋㅋ 근데 실제로 치즈냥 한마리가 돌담 사이로 지켜보는중 강아지를 보더니 뛰어나와 같이 걷기 시작 주인분께서 다왔다고 하니까 벌렁 누워벌임 띠용? 냠냠이라고 이름도 지어주심 스토커라면서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토커라면서 고양이 장난감까지 구비해놓은 견주분 서로 죽고 못사는 대형견 베니와 고양이 냠냠이 근데 ㄹㅇ 특이하긴 함 아기때부터 같이 자란것도 아니고.. 전문가도 보기 드문 일이라고 함 원래 베니에겐 같이 살던 투투라는 고양이 친구가 있었음 그러나 지금은 고양이별로 돌아가버린 투투.. 집 마루 밑에서 아기였던 투투를 찾은 베니 행복했던 두 댕냥이들 투투가 복막염으로 세상을 떠난 후 우울해하던 베니 투투가 떠난지 얼마 안되어서 갑자기 뿅 하고 나타난 냠냠이 "고양이!!! 너 왜 집나가서 안들어오고 남의 집에 와서 지랄이냐!!" 라고 말하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알고보니 집사가 있는 고영이였는디 알고보니 냠냠이와 같이 살던 강아지 친구도 한달 전 세상을 떠났던 것 .. ㅠㅠㅠㅠㅠ 강아지 친구가 떠나고 베니처럼 친구를 잃은 슬픔에 힘들어하던 냠냠이 이건 진짜 운명이다.. 출처
'장난감 좀 꺼내죠' 미소가 절로 나오는 반려동물과의 우정
온몸이 젖은 것처럼 기분이 한없이 가라앉을 때가 있습니다. 재밌는 것을 봐도 웃음이 나오지 않고, 때로는 괜히 속상하기도 합니다. 그럴 땐 나를 사랑하는 동물들 혹은 내가 사랑하는 동물들과의 행복한 추억을 떠올려 보세요. 나를 바라보던 천사 같은 미소를 떠올려 보세요. 맞아요. 그리고 그렇게 미소를 지으세요. 01. 지금 갈께요 '늦은 밤 엄마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집에 안 오냐고. 제가 조금 늦을 것 같다고 대답하자 엄마가 사진 한 장을 보내주셨습니다. 너의 소중한 친구들이 너가 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린다고.' 이런. 당장 출발해야겠네요. 02. 누가 사진 좀 '상남자인 할아버지께서는 남자가 셀카 찍는 걸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물론 할아버지께서도 셀카를 찍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으시죠. 오 맙소사. 그런 할아버지께서 생에 첫 셀카를 찍으셨습니다.' 내 소중한 아기의 함께 사진 찍고 싶은데... 아무도 없나. 음... 찰칵! 03. 소중한 장난감 '쥐 인형이 오븐 아래로 들어갔어요. 걱정 마. 작은형이 꺼내줄게.' 동생들은 당신이 필요하다구요. 04. 왠지 너가 좋아 '반려묘가 아기 고양이들을 낳았습니다. 그중 한 녀석이 유독 어린 아들에게 관심을 보이네요. 왠지 이 둘은 평생 함께할 운명 같습니다.' 아무 이유 없어. 그냥 너가 좋아. 05. 디즈니 왕자 '세상에! 오늘 아침 이 새가 나에게 날아와 인사했어요. 아마 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주인공일지도요?' 맞아요. 당신이 주인공이에요! 06. 엄마, 프랭키 놀러 왔어! '우리 집에 매일 놀러 오는 친구가 있어요. 프랭키라고 해요. 할로윈데이도 아닌데 맨날 문 앞에서 간식을 달라고 조른다니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돼, 프랭키 07. 사랑도 1+1 '제 반려묘와 함께 엄마가 되었습니다.' 우리 엄마들끼리 친구래. 우리도 친하게 지내자. 08. 날 알아보겠니? '코로나 때문에 멀리 사시는 아버지와 1년 만에 만나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가장 걱정하시는 건 앞도 보이지 않고, 귀도 들리지 않는 제 반려견이 자신을 알아보는 거였어요. 1년이나 지났는데 자신을 잊은 건 아닐까 하고.' 세상에 여전히 날 기억하는구나. 09. 우정의 선물 '옆집에 사는 꼬마 아이가 우리 집 앞에 나뭇가지를 쌓아놓고 갔습니다. 그리곤 분필로 이렇게 적었어요.' 너를 위해 준비했어. 사랑해. 10. 보고 싶다 '매일 아침 우리 집 고양이는 제 아들이 일어나 문을 열기를 기다립니다. 저 자세로 몇 시간이고 기다려요. 아뇨. 밥 때문에 그런 건 아니에요. 정말 보고 싶어서 저러는 거예요.' 거봐요. 엄청 사랑받고 있다고요.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