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10,000+ Views

■436 모두의 최애공간 베란다 텐트 1.2.3.4.5

*텐트1
아이들은 아늑한 공간을 넘흐 좋아하죠?!
안쓰는 이불을 이용해서 막내집사방에 텐트를
만들어줬었어요 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영상>>
*텐트2
위에꺼 다음에 안쓰는 커튼으로 방에 다시 만들어준 텐트입니다^^ 행.탱이들도 참 좋아했네요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텐트3
베란다에 만들어준 텐트입니다^^
생기다 말았네요 ㅎㅎ
넘 아쉬웠어요 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텐트?4
요건 텐트라기보다는 그냥 윗부분 지붕만 있는
거져~~
텐트아니야~~~ ㅡㅅㅡ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텐트5
영상>>>
드디어 텐트답게 만들었네요?!
커튼봉과 안쓰는 커튼으로 사방을 둘러서 최대한
아늑한 느낌이 날수 있도록 했어요^^
이렇게 보니까 행운이가 마치 듬직한 문지기?
같네요 ㅎㅎㅎ
텐트 안쪽입니다^^ 작은 2인용 소파뒤로 책을
놓을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어요~
아이들도 저도 책보기 좋은공간 입니다^^
텐트안에서 여우롭게 영상시청하는 행운이♡
텐트안에 들어오면 꼭 행운이가 따라서 들어와요~
폭신한 제 배위에서 자는중 입니닷 ㅎㅎㅎ
소파를 분해?해서 높이를 낮췄어요ㅎㅎ
딱딱한 부분을 없애니까 공간확보에도 좋고
앉았을때 더 아늑한 느낌입니다^^
행.탱이들이 휴식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욘석들에겐 커다란 숨숨집 같은 느낌일수도
있겠어요 ㅎㅎ

큰아이 친구들에게도 인기만점 텐트입니다ㅎㅎ

밋밋한 텐트에 가랜드 추가요~^^
비행기도 추가요~^^)/
분위기 좋게 LED와이어 전구도 추가했어요^^)/
시중에 나와있는 텐트는 맘에 드는게
없어서 커튼봉과 커튼을 이용해서 만들어봤는데
아이들도 행.탱이들도 너무너무 좋아해서
만족합니닷 ㅎㅎ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아이디어 배워갑니다 저도 안쓰는 이불로 해봐야겠어요 감사해요!
@bunny1357 저도 감사합니다 ~☺️ 아이들은 의자+이불만 있어도 즐거워하더라구요 ㅎㅎ
아늑하네요 ㅎㅎ 코코아를 홀짝거리며 책을 읽는 소설 속 주인공이 있을것 같은 분위기에요 ㅎ 언제 청소하고 언제 다 꾸미시나요 ㅜㅜ
@mingran2129 ㅎㅎㅎㅎ큰애 학원가고 둘째 나가서 놀고 세상조용할때 쏙~ 들어가면 행.탱이들 따라들어오고 코코아는 아니지만 티를마시면서 책좀 펼쳐보면 그순간! 세상부러울게 없심다~😁☺️ 코로나전 학교일 했을때보다 시간이 많이 생겨서 가능하네용! ㅎㅎ
너무부럽네요!ㅜㅜ
@jhhj4860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다보니 모두에게 힐링공간이 필요했어용!🤭
@ys7310godqhr 그쵸.....아지트좋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노래에서 길을 찾다]12-발밤발밤
[노래에서 길을 찾다]12-발밤발밤 옆도 돌아보지 않고 같은 쪽만 보고 달려온 제 삶을 다른 분께서 외길삶이라고 하시는 말씀을 들으니 좀 열없기도 하고 앞으로 더 마음을 쓰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무 해가 넘도록 제 앞을 가로막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도움을 주시는 분들이 더 많았기에 한 걸음씩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올 수 있었고 오늘의 제가 있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제까지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늘 고마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갈 것을 다짐합니다. 오늘 들려 드릴 노래는 '발밤발밤'은 바로 앞에 들려 드렸던 '바람꽃'이라는 노래를 들을 때 이어서 듣게 된 노래입니다. '바람꽃'과 마찬가지로 '선덕여왕'이라는 극의 벼름소노래(주제곡)이며 정영 님이 쓰신 노랫말에 이시우, 조윤정 두 분이 가락을 붙이시고 홍광호 님이 부르셨답니다. '발밤발밤'은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걷는 모양'을 가리키는 토박이말인데 노랫말에 이런 뜻이 잘 드러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발밤발밤'이 되풀이해서 나오면서 그 느낌을 더해 줍니다. 그리고 '하루하루', '겨워겨워', '울어울어'와 같이 글자 셈이 같은 말을 넣어 가락이 느껴지도록 한 것이 참 좋았습니다. 저는 무엇보다 노래를 부른 홍광호 님의 목소리와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천 개'라는 말을 빼고는 노랫말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으니 덧붙인 노랫말과 움직그림을 함께 보시면서 저마다의 울림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4354해 온여름달 스무닷새 닷날(2021년 6월 25일 금요일)바람 바람 곁에도 멀리도 갈 수 없어 눈에도 맘에도 둘 수 없어 차라리 이대로 눈이 멀어 나를 보는 너 조차 몰랐으면 발밤발밤 걸어 나에게로 오는 천 개 속의 발소리도 그대란 걸 아는데 발밤발밤 걸어 눈물길을 지나 하루하루 돌아서며 살 수 있을까 발밤발밤 걸어 나에게로 오는 천 개 속의 발소리도 그대란 걸 아는데 발밤발밤 걸어 날 떠나가도 겨워겨워 내 안에 품어야지 울어울어 우는 그 마음까지 https://www.youtube.com/watch?v=Py6i0hWzIko&list=RDPy6i0hWzIko&index=1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노래 #발밤발밤 #홍광호
최근 도서 출판업계 근황
출판협회 : 아~ 진짜 못참겠다. 대형서점들이 신간 10% 할인해주고 적립금을 쌓아주니까! 동.네.서.점들과 좋은 책들 만들어주는 중소 출판사들이 고사하고 있잖아요! 제대로된 정가제로 도서 문화 시장이 유지되도록 해줘! 2차 도서정가제의 난 시작 (1차 난이 시작된지 8년이 지난 지금, 동네서점 전멸) 구글 인앱결제 수수료, 소비자가 내줘! 소비자들의 결제 태도 고쳐줘! 문체부 : 출협님들아.. 안그래도 반시장 정책들 다 두드려 맞고 있는데 조금만 참아주면 안되겠니? 정 그러면 우리가 힘들어 하는 중소 출판사들의 현황 취합해서 도와줄게. 짜잔! 그래서 준비한게 '출판유통 통합 전산망'이야. 한 눈에 투명한 판매량 집계가 가능하고 업계 매출 현황의 빅데이터를 제공받을 수 있으니 트랜드를 잡기 쉬워지겠지? 가계가 명확해지니 지원해줘야 할 중소 출판소들을 선별할 수 있는 좋은 기준이 될거야. 출협 : 선 넘네... 문체부 : 무.. 무슨 소리야? 출협 : 기능이 빠져있다고! 문체부 : 뭔소리야? 출협 : 아 몰라! 그걸 꼭 말해줘야 해? 우리 헤어져 (사업 설명회 보이콧) 정책 참여중인 대형서점(교보, 예스, 알라딘 등) : ...? (그 와중) 2019년 베스트셀러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작가 : 저..저기 왜 제 책의 인세가 안들어오죠? 중소 출판사 : 잘 안팔렸나보지. 임홍택 작가 : 아니, 그래도 몇 권 팔렸는지는 알려주셔야 할 것 아니에요~ 전자책 판매 수익도 보내주셔야 하잖아요. 중소 출판사 : 닥쳐 빨갱이 자식아! 시장 질서를 흔드는 행위, 절대 용서 못해! (돈 받으려고 작가는 오늘도 또 소송 중) (출처) 저런... 우리나라 협회들은 하나같이 왜 다 이모양
'제발 비켜...' 집사의 사생활은 안중에도 없는 냥아치들
꼬리스토리는 매너 없는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는데요. 제가 샤워를 하고 있으면 말티푸 한 마리가 화장실 문을 벌컥 열고 들어와 뜀틀 자세로 똥을 싸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보어드 판다에 올라온 고양이 사진들을 접한 후 '그래도 내 여동생은 착한 편이구나'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냥아치들은 더 무시무시하더군요! 01. 세 번째 고양이 볼일을 보느라 무방비가 된 남성이 냥아치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걸 포기한듯한 남성의 표정에 가슴이 너무 아픈데요. 한 네티즌이 '이 사진을 누가 촬영한 거냐'고 의문을 제기하자, 세 번째 고양이의 존재가 급부상했습니다. 02. 올려 버려! 남성은 이 자세로 약 2시간 동안 꼼짝하지 못하고 있다며 고양이의 괴롭힘으로부터 구해달라고 호소했는데요. 네티즌들은 '그대로 바지를 올려 복수하라'며 남성을 응원했습니다. 03. 고개를 들라 사진 속 남성은 이 자세로 꼼짝하지 못한 것은 물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수치감까지 함께 느꼈다고 하는데요. 살짝 오그라든 발가락이 남성의 기분을 잘 나타나는 듯한데요. 네티즌들은 그럴수록 당당 하라며 남성에게 고개를 들 것을 주문했습니다. 04. 급해? 그럼 1달러만 내 볼일을 보기 위해 화장실을 갈 때마다 세 마리의 냥아치들이 변기 위에 드러누워 지그시 쳐다본다고 하는데요. 화장실을 사용하고 싶다면 1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그러자 네티즌들은 50센트로 협상해 보라며 저마다 협상 노하우를 공유해 주었습니다. 05. 내가 너무 괴롭혔나? 물을 끔찍이 싫어하는 냥아치는 왜 집사가 스스로를 고문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아마 지금 이 순간만큼은 집사에게 잘해줘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을지도? 하지만 고양이를 오래 키워온 집사들은 '그냥 당신이 신기한 것'이라며 집사의 희망 섞인 해석에 따끔한 일침을 날렸습니다. 06. 언제 봐도 신기하냥 이게 현실이죠! 07. 움직이지 말라고 해따 움직이고 싶습니다. 피부가 쭈글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목욕을 그만 끝내고 싶습니다. 하지만 움직이는 순간 뺨을 맞을 거라는 걸 아는 그는 입을 꾹 다물고 참을 뿐입니다. 네티즌들은 발가락 끝을 이용해 욕조 마개를 빼보라며 쓸 데 없는 조언을 건넸습니다. 08. 샤이닝 광기에 휩싸인 고양이가 화장실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다급한 집사가 문을 막아보지만 고양이가 힘으로 집사를 제압하는 모양새인데요.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그의 명복을 빌어주었습니다. 09. 가만히 있어 고양이가 깨작깨작 움직이는 집사의 움직임에 신경이 상당히 거슬리는 듯 보입니다. 앞뒤로 한번 움직일 때마다 칫솔을 내리치는데요. 이에 경험 많은 한 집사가 구석에서 벽을 보고 닦으라며 꿀팁을 건넸습니다. 10. 이래서 친구를 잘 사귀어야 순하디순한 댕댕이가 냥아치에게 그만 물들고 말았는데요. 네티즌들은 '이제 녀석은 더 이상 댕댕이가 아니라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마음을 굳게 먹을 것을 주문했습니다. P.S 똥만 싸고 나간 여동생은 천사였어!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