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엽문 4' 주말 1위 & 극장과의 사회적 거리 두기 : 2020년 4월 1주 주말 박스오피스 외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이러니하게도 나들이객은 늘고 있는 방면 극장 관객 수는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2020년 4월 첫 번째 주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 1위부터 10위까지입니다. (4월 3일(금) ~ 4월 5일(일)) *1위부터 10위까지 관객 수 합산: 7만 9,414명 (전주 대비 -31.31%) 1위: <엽문4: 더 파이널> *순위 변동: 신규 진입 *주말 관객 수: 2만 0,146명 *누적 관객 수: 3만 1,110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206개(1,740회) *좌석 판매율: 5.97% - *관람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4월 1일 *개봉 주차: 1주 - *주말 매출액: 1억 8,178만 원 *누적 매출액: 2억 6,859만 원 *배급: (주)키다리이엔티 *현재 예매율: 6.1% (2위) 이번 주 역시 순위와 관객 수 모두를 살펴보는 게 별 의미가 없었던 주말입니다. 어쨌든 4월 첫 주말의 1위는 <엽문 4: 더 파이널>이 차지했습니다. 지난주 1위였던 <주디>와 마찬가지로 불과 2만 명 남짓의 주말 관객 수를 기록 중이고요. 지금 추세로는 5만 명 안팎의 누적 관객 동원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언제쯤 극장이 활기를 되찾을까요. 거의 모든 상업 영화들이 개봉을 연기하거나 아예 <사냥의 시간>처럼 넷플릭스행을 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성영화들만으로는 극장의 활기를 되찾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되는 가운데 한강공원 등 나들이객들의 행렬은 예년 못지않다는 기사도 눈에 띄네요. 2위: <1917> *순위 변동: 1계단 상승 *주말 관객 수: 1만 3,680명 *누적 관객 수: 73만 4,945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362개(1,782회) *좌석 판매율: 4.55% - *관람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월 19일 *개봉 주차: 7주 - *주말 매출액: 1억 2,386만 원 *누적 매출액: 66억 9,321만 원 *배급: (주)스마일이엔티 *현재 예매율: 4.0% (5위) 어느새 개봉 7주차를 맞이한 샘 멘데스의 <1917>이 다시 한 계단 오른 2위를 기록했습니다. 순위 상승 자체에 의미가 있다기보다는 그만큼 신작이 부재한 상황이기 때문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1917>의 누적 관객은 73만 4천여 명입니다. *DJ의 <1917> 리뷰: (링크) 3위: <주디> *순위 변동: 2계단 하락 *주말 관객 수: 1만 1,420명 *누적 관객 수: 6만 9,929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352개(2,012회) *좌석 판매율: 3.14% - *관람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3월 25일 *개봉 주차: 2주 - *주말 매출액: 1억 0,079만 원 *누적 매출액: 5억 6,744만 원 *배급: TCO(주)더콘텐츠온 *현재 예매율: 5.8% (3위) 3위는 지난주 1위로 데뷔했던 <주디>입니다. 두 계단 하락한 현재 누적 관객 수는 7만 명에 조금 미치지 못하는 수치입니다. 지금 추세라면 9~10만 명 사이 어딘가를 향해 가고 있는 <주디>입니다. 4위: <인비저블맨> *순위 변동: 2계단 하락 *주말 관객 수: 8,222명 *누적 관객 수: 55만 5,237명 *스크린 수(상영 횟수): 280개(1,374회) *좌석 판매율: 3.76% - *관람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월 26일 *개봉 주차: 6주 - *주말 매출액: 7,643만 원 *누적 매출액: 48억 4,058만 원 *배급: 유니버설픽처스 *현재 예매율: 1.7% (14위) 4위는 <1917>만큼이나 차트에 오래 머무르고 있는 <인비저블맨>입니다. 개봉 6주차를 맞아 누적 관객 수는 55만 5천여 명입니다. 5위: <더 터닝> *순위 변동: 신규 진입 *주말 관객 수: 7,161명 *누적 관객 수: 1만 0,015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294개(1,511회) *좌석 판매율: 3.04% - *관람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4월 2일 *개봉 주차: 1주 - *주말 매출액: 6,546만 원 *누적 매출액: 8,919만 원 *배급: (주)스마일이엔티 *현재 예매율: 1.7% (15위) 5위는 신작 호러 영화 <더 터닝>입니다. <인비저블맨>의 고지를 넘지는 못하여, 주말 동안 누적 관객 1만 명을 간신히 기록했네요. 6위: <n번째 이별중> *순위 변동: 신규 진입 *주말 관객 수: 6,815명 *누적 관객 수: 1만 0,303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171개(1,109회) *좌석 판매율: 3.70% - *관람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4월 1일 *개봉 주차: 1주 - *주말 매출액: 6,451만 원 *누적 매출액: 9,309만 원 *배급: (주)팬 엔터테인먼트, (주)영화특별시 SMC *현재 예매율: 1.0% (28위) 6위 역시 신작으로, 에이사 버터필드와 소피 터너가 주연한 <n번째 이별중>입니다. <더 터닝>과 마찬가지로 누적 관객 1만 명을 간신히 넘어선 모습입니다. 7위: <스케어리 스토리: 어둠의 속삭임> *순위 변동: 3계단 하락 *주말 관객 수: 4,837명 *누적 관객 수: 3만 8,043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212개(1,041회) *좌석 판매율: 2.91% - *관람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3월 25일 *개봉 주차: 2주 - *주말 매출액: 4,506만 원 *누적 매출액: 3억 1,870만 원 *배급: 제이앤씨미디어그룹 *현재 예매율: 5.6% (4위) 7위는 지난주에 이어 세 계단 하락한 <스케어리 스토리: 어둠의 속삭임>입니다. 10위권 안에 호러 영화가 여러 편 있네요. 누적 관객은 3만 8천여 명입니다. 8위: <라라랜드> *순위 변동: 3계단 하락 *주말 관객 수: 3,990명 *누적 관객 수: 363만 2,898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92개(563회) *좌석 판매율: 3.49% - *관람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016년 12월 7일 *개봉 주차: - - *주말 매출액: 3,563만 원 *누적 매출액: 302억 9,015만 원 *배급: 판씨네마(주) *현재 예매율: 2.1% (9위) 8위는 지난 주보다 세 계단 하락한 <라라랜드>입니다. 일부 극장에서 재상영 중이며, 주말 동안 3,900여 명의 관객을 추가 동원했습니다. 9위: <다크 워터스> *순위 변동: 3계단 하락 *주말 관객 수: 1,661명 *누적 관객 수: 12만 5,718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119개(416회) *좌석 판매율: 2.91% - *관람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3월 11일 *개봉 주차: 4주 - *주말 매출액: 1,440만 원 *누적 매출액: 10억 8,372만 원 *배급: (주)이수C&E *현재 예매율: 0.5% (53위) 9위는 토드 헤인즈 감독의 <다크 워터스>입니다. 개봉 4주차를 맞아 누적 관객 수 12만 5천여 명을 기록 중입니다. *DJ의 <다크 워터스> 리뷰: (링크) 10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순위 변동: 2계단 상승 *주말 관객 수: 1,482명 *누적 관객 수: 62만 2,429명 *스크린 수(상영횟수): 61개(223회) *좌석 판매율: 5.39% - *관람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일: 2월 19일 *개봉 주차: 7주 - *주말 매출액: 1,332만 원 *누적 매출액:54억 0,084만 원 *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현재 예매율: 0.1% (102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집승들>이 지난주 12위에서 두 계단 상승한 10위를 기록했습니다. 관객 수와 스크린 수 모두 줄었기 때문에 순위 상승에 딱히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며  재진입은 <정직한 후보> 등 기존 상영작들이 하락폭이 더 컸기 때문입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누적 관객 수는 62만 2천여 명입니다. *그 외, 11위 <봄날은 간다>(기획전 재상영), 12위 <아쿠아맨>(기획전 재상영), 13위 <정직한 후보>, 14위 <날씨의 아이>(기획전 재상영), 15위 <작은 아씨들> 등의 영화들이 있었습니다. -'현재 예매율' 및 관객 수, 스크린 수 등은 4월 6일(월) 15시 기준입니다. -'순위 변동'은 10위권 내 순위 등락을 의미합니다. -좌석 판매율은 해당 영화의 3일간 관객수의 합에서 3일간의 총 좌석수를 나눈 값입니다.((3일간의 관객수/3일간의 좌석수)*100) -통계 출처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입니다. 실시간 예매율을 제외한 관객수 등 나머지 자료는 자정에 공개된 이후 하루 동안 전산망 데이터 보정으로 인해 상세 수치의 조정 및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틀린 정보나 잘못된 자료 혹은 오탈자가 있을 경우 덧글로 알려주시면 확인 후 수정하겠습니다. 이번 주에 새로 극장을 찾아오는 주요 개봉작들을 간략히 소개합니다. (주로 세 편 안팎으로만 소개합니다.) 일정 규모의 상업 영화들은 계속해서 개봉을 연기하고 있고, 작은 영화들만 다소 울며 겨자 먹기처럼 개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선생님과 길고양이> *개봉일: 4월 9일 *감독: 후카가와 요시히로 *출연: 이세이 오가타, 소메타니 쇼타, 피에르 타키 등 *배급: 찬란 *교장 선생님과 길고양이를 주인공으로 한 잔잔한 드라마인<선생님과 길고양이>입니다. *<선생님과 길고양이> 예고편: (링크) <신과 나: 100일간의 거래> *개봉일: 4월 8일 *감독: 팍품 웡품 *출연: 티라돈 수파펀핀요, 츠쁘랑 아리꾼, 수콴 불라쿨, 눗타신 꼬띠마누스와닛 등 *배급: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와이드 릴리즈(주) *오랜만에 찾아온 태국 영화 <신과 나: 100일간의 거래>입니다. *<신과 나: 100일간의 거래> 예고편: (링크) <오픈 더 도어> *개봉일: 4월 8일 *감독: 올가 고로데츠카야 *출연: 옐레나 랴도바, 블라디비르 브도비첸코프, 세바스티안 부가에브 등 *배급: (주)팝엔터테인먼트 *러시아의 호러 영화 <오픈 더 도어>입니다. *<오픈 더 도어> 예고편: (링크) <사랑이 뭘까> *개봉일: 4월 9일 *감독: 이마이즈미 리키야 *출연: 키시이 유키노, 나리타 료, 와카바 류야, 후카가와 마이, 에구치 노리코 등 *배급: (주)엣나인필름 *<좋아해, 너를> 등을 연출한 일본의 이마이즈미 리키야 감독 신작 <사랑이 뭘까>입니다. *<사랑이 뭘까> 예고편: (링크) *그 외에 <기도의 힘>, <핀란드 메탈밴드>, <공수도>, <시체들의 새벽: 컨테이젼>, <다니엘 이즌 리얼>, <걸즈 앤 판처 제 63회 전차도 전국 고교생 대회> 등의 영화가 개봉합니다. *본 글의 원문은 브런치(링크)에 게재하였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프립소셜클럽 [영화가 깊어지는 시간] 모집: (링크) *매월 한 명의 영화인을 주제로 다루는 영화모임 '월간영화인': (링크) *원데이 영화 글쓰기 수업 '오늘 시작하는 영화리뷰' 모집: (링크) *원데이 클래스 '출간작가의 브런치 활용법' 모집: (링크)
전직 CIA 간부가 말하는 스파이 영화 속 진실과 거짓
설명하는 여자는 전직 CIA 위장 부서의 책임자를 역임한 바 있고 1979년, 주 이란 미국 대사관 인질 사건에서 간신히 피신했던 6명의 인질들을  이란에서 빼내오기 위한 비밀 구출 작전인 캐네디언 케이퍼 작전  (영화 아르고의 모티브이기도 함)을 수행한 CIA 요원의 아내이기도 함 본 시리즈 다양한 국가의 여권과 돈다발이 가득한 상자 -> 이런 거 없음 애초에 위조 신분증은 만들기도 어렵고 오래 걸리는데, 여권도 마찬가지임 CIA는 미리 만들어 놓은 걸 세계 곳곳의 은신처에 숨겨두지 않음 필요하다면 충분한 시간을 갖고 그때 그때 만들어서 씀 미션 임파서블 톰 크루즈가 순식간에 군인에서 신부로 옷을 갈아입는 장면 -> 빠르게 변장하는 방법은 실제로 많이 사용하고, 요원들에게도 훈련을 시킴 하지만 CIA는 성직자나 언론인 등으로 변장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음 만약, 정체가 탄로 났을 경우 뒷감당이 안되기 때문이라고 함 실리콘 가면 -> CIA에서도 이런 마스크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만드는 기계도 있다고 함 인종, 피부색, 성별 다 바꿀 수 있음 다만, 탐 크루즈 처럼 코 넓이가 좁은데 코 넓이가  넓은 마스크를 쓴다거나 하는 것은 안된다고 함  요원의 얼굴에 딱 맞게 제작한다고 베이비 드라이버 옷을 훔쳐서 빠르게 갈아입어 위장하는 장면 -> CIA는 갈아입을 옷을 미리 챙겨두지, 훔쳐 입지 않는다고 함 007 카지노 로얄 관중 속에 숨어서 멍청하게 이어피스에 손 대고 무전 중 ->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큰 실수 중 하나라고 함 한마디로 나 잡아가라 하는 거라고 CIA가 쓰는 통신 장비 중에는 만약 잘 안들릴 경우를 대비해  귀에 손을 대지 않도록, 이어피스에 연동된 목걸이로  음량을 조절 하는 장비를 개발했다고 함 스파이 가상 신분을 부여받는 장면 -> CIA도 실제로 저렇게 한다고 함 가상의 인물 신분증 등 지갑에 넣고 다닐 물건들을 비롯해  여러가지를 상자에 넣어서 줌 이런 상자를 포켓 리터 (Pocket Litter) 라고 부른다고 함 바스터즈 독일군으로 위장한 영국인 패시가 독일식이 아닌  유럽식으로 손가락 숫자를 세서 정체가 탄로나는 장면 -> 그 나라의 문화적 관습을 어기는 순간 끝나는 것임 요원은 그 후 벌어지는 결과는 뭐가 되든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함 킹스맨 온갖 스파이 용품들로 가득한 방 -> 독이 들어간 만년필은 실제로 있음 소형 몰래 카메라도 많이 사용함 요원이 잡혀서 고문의 위험이 있을 경우,  치사량의 독극물을 묻힌 만년필로 혀를 찔러 자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함 슈퍼맨 클락의 안경 변장 -> 안경 하나 딸랑 쓴다고 신체적 특징이 바뀌는 건 아님 이런건 실패한 변장임 셜록홈즈 소파로 변장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가구 자체로 변장하는 경우는 없지만,  가구 안으로 들어가는 경우는 있었다고 함 냉전 시절 차 시트 속에 숨는 일이 많았다고 함 22 점프 스트릿 멕시코 억양을 어설프게 흉내내는 장면 -> CIA는 그 나라의 언어를 완벽하게 배워야 현장 요원이 될 수 있음 각 나라의 언어를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함 배트맨 : 다크 나이트 배트맨의 음성변조 -> 사실 이런 음성변조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함 CIA에서는 몇년간 단순 목소리 변조가 아니라  아예 음성 패턴을 바꾸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나 실패했다고 함 다른 사람인 것 처럼 음성 패턴을 바꾼다는 건  임무를 수행하는 내내 한쪽 발을 쩔뚝이며 걷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함 여차하는 순간 원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절대 시도해서는 안된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 남성을 유혹하는 여성 스파이를 양성소에서 교육 시키는 장면 -> 냉전 시기 러시아에서 실제 존재했다고 함 미국에서는 이런 건 없었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에서 나오는 이런 학교는 전형적인 러시아 스타일이라고 함 변장술 이런건가.. 졸라 신기하네 오 다 허구라고 생각했는데 비슷한점이 더 많네 흥미로움 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