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0+ Views

외교관 추방

Persona non grata, 환영받지 못 하는 사람, 혹은 기피 인물이라는 의미로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 제9조(참조 1)에 따른 외교관 추방을 의미한다. 기사 내용은 냉전 시기 전체보다 최근 4년간 러시아 외교관 추방 건수가 훨씬 많아졌다는 것으로서, 가령 미얀마 사태가 장기화된다거나 하면 언젠가 우리나라도 당할 것을 각오해야 한다.


물론 외교는 유식한 말로 팃포탯(tit for tat/tac au tac), 혹은 무식한 말로 초딩들 관계와 유사하기 때문에 항상 상호 동일하게 보복한다. 따라서 러시아도 거의 동수의 서방측 외교관을 추방했는데, 그게 꼭 같지는 않다. 모든 나라들이 외교관들을 잔뜩 러시아에 보내지는 않기 때문에, 꼭 동수로 쫓아내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론은, 외교관들이라면 언제나 짐을 최소한으로, 되도록 부피가 나가는 것(가령 책?)은 사지 말고... 아 아닙니다.

최근 러시아 외교관들 추방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계기는 그 유명한 홍차 사건... 아니 2018년 스크리팔 부녀 음독 사건이다. 그당시 EU에서만 144명의 러시아 외교관이 추방당한다. 물론 EU가 일률적으로 움직이지는 않는다. 다 동참하지는 않았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다들 싫어하는 중국 외교관 추방 사례는 없는가?

서방 국가들에서 딱히 눈에 띄는 중국 외교관 추방 사례는 안 보인다. 물론 앞으로야 모를 일이지만 정보 역량에 있어, 러시아는 서방 각국의 선거까지 개입하여 주재국의 정책을 직접적으로 겨냥하려는 정황(일단 정황이라고 하자)이 있기 때문에 중국보다 훨씬 더 위험한 존재라서 그렇다. 러시아가 소련 시절의 습관을 그대로 이어받았기 때문에 더 그렇다.

물론 추방 외교관 수가 많다고 해서, 냉전 시기 사례처럼 가슴이 웅장해지는... 그런 사건은 (아직까지?) 좀처럼 없다. 예를 들어서 기사에도 언급되지만 1971년 영국은 한 큐에 105명의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한 사례(참조 2)가 있다. 당시 영국 안에서 파악된 러시아 스파이가 천여 명(외교관과 무역대표부 주재원들, 그리고 그 배우자들...)이었기 때문에 내린 조치였는데, 워낙 대규모 추방이어서 아직까지 필적할 사례는 안 보인다.

그 다음에는 프랑스에서 일어났던 페어웰 사건(참조 3)도 있겠다. 당시 미테랑 대통령은 소련 주재관과 체류자 47명을 한꺼번에 추방시켰었다. 이 건은 광범위한 과학 연구 관련자들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1971년 영국의 추방사건과는 좀 대비되는데... 이 두 건 모두 기회가 있으면 나중에 더 써보겠다. 자세히 보면 재밌는 구석이 많다.

진짜 결론은 추방당할 걸 염두에 두고(...) 더 많이 많이 파견하자입니다. 각하, 우리나라도 이제는 외교를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

참조


2. Operation FOOT으로 검색하면 나온다. 시기 때문에 겹칠 수는 있지만 아래의 사건도 괜히 생긴 것이 아니다.

참조, 크리스틴 킬러와 프로퓨머 스캔들(2017년 12월 7일): https://www.vingle.net/posts/2290316

3. 프랑스와 소련 사이에서 이중 스파이 노릇을 했던 인물의 코드명이 "페어웰"이었다. 일부러 영어 단어를 써서 미국 첩자처럼 보이려 했다고 한다.
casaubon
4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매번 침수피해 심한 강남지역에 빗물 펌프장이 부족한 이유
펌프장이 세개 있다고 해서 찾아봄 수서와 율현은 주소는 강남이지만 송파구쪽이고 기사가 나기 전에 이미 설치되어있던곳이라 논외  대치 펌프장은 2016년에 신설되었다고 나옴 침수피해가 심한 쪽인 양재천 위쪽 늘벗공원쪽에 추진하려했으나  개포우성2차 아파트와 타워팰리스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 그후 바로 근처인 대치초등학교 앞쪽 뚝방길에 추진했으나  이 역시 학부모들의 반발로 무산됨 2011년 대치역 사거리에서 운행중이던 차들이 빗물에 잠긴 모습 건설 추진은 2011년도부터 되었고 2012년 3월 늘벗공원(개포5근린공원) 주민 반발로 무산 2013년 대치초교 앞 뚝방길 학부모들 반대로 무산 당시 사고도 있었고 학교앞이라 위험하다는 의견엔 동의함 하지만 늘벗공원 주민반발은.. 모르겠음 결국 저 곳에 대치 빗물 펌프장을 건설하게 되는데 2015년 11월에야 겨우 착공해서 2017년 9월 공사를 마침 저기에 지을 수 있게된 방법은 대치역 사거리에 고인 빗물을 저장하지않고 학여울 사거리를 거쳐 양재천까지 흘려보내는 식이며 10여차례에 걸친 릴레이 주민설명회로 해결해냄 그래서 생긴게 대치 빗물 저장소임 하지만 강남은 워낙 침수피해에 약해서 더 많은 방재가 필요함 강남구 신사동과 잠원동 일대 호우를 해결해줄  신사 빗물펌프장 공사는 착수한지 1년 11개월만에 주민들 반대로 무산됨 이유는 역시 혐오시설이며 집값이 떨어진다는 것...ㅎ 이는 강남만의 문제가 아님 동작구 사당동에 생길뻔했던 빗물저류조... 역시 주민 반대로 무산됨 5분 견디려고 혈세 81억 낭비... 이걸 낭비라고 볼수있을까...? 용산구 한강로 일대의 한강로 펌프장은  한강 조망권을 가린다는 주민들 반대로 펌프장 위치변경, 건물층수 3층> 1층으로 낮춰 간신히 지음 이 펌프장은 시간당 95mm의 강우에 대응해 한강로 일대 8500세대의 물난리 걱정을 덜어줌 이게 낭비일까..? 참고로 1층짜리지만 조망권을 가린다며.. 아직도 민원은 들어온다함..ㅎㅎ 정말.. 빗물펌프장 하나 짓기 힘들다.. 강남역쪽도 침수피해가 심한데 그나마 해결이 될것같은게 서초 진흥아파트를 재개발하며 (78년 준공) 지하에 빗물저류조를 설치하는 조건으로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줌 원래 15층까지 지을수있던걸 최고 45층까지 지을수 있게되는거임.. 왜? 빗물저류조 설치하게 해줬으니까!! 없는 사실로 까고 싶지도 않았고  주민들의 재산권 보호도 중요하다 생각해서 좀 딥하게 찾아봤는데 내 결론은.. 님비현상이 맞는것같음... 하도 냄새난다 벌레생기는 혐오시설이다는 말이 많아서인지 신설 빗물펌프장은 이렇게 지하에 위치시키고  위에는 나무 심어서 공원처럼 만들어놨음 ㅠㅠ 빗물펌프장 위에 영어 도서관도 만들어주고  원어민 선생까지 데려다 놓음 태양광 패널을 몽창 설치해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돕기도함 30년산 소나무 1만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함.. 이렇게 위에 체육관, 공연장, 전시관 만들어주는곳도 있음 나 진짜 찾다보니 빗물펌프장 더쿠됐음 물난리도 막아주고 인프라도 구축해주다니... 심지어 꽤나 괜찮게 지어주잖아.. 침수피해가 심한 지역은 제발 설치해달라고 해야할 판에 우리지역은 안돼!! 옆에 지어!! 하고 있는게 정말.. 네.. 출처 이번 계기로 좀 제대로 더 지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