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438 탱구는 애교쟁이+질투쟁이😆

막내집사에게 이쁨받는 행운이를 빤히 쳐다보더니
슬금슬금...다가오는 탱구*
늑낌이 싸함여 ㅡㅅㅡ
녀석의 돌발행동
○ㅅ○ ???!!!
막내집사는 그냥 빵터짐여 ㅎㅎㅎㅎ
이노므시키가!!!!
결국 한방 얻어맞는 탱구 +ㅅ+;;
막내집사는 웃다가 뒤로 넘어갔어여 ㅎㅎㅎㅎㅎ
급 쭈글해진 탱구뇨석 ㅠㅅㅠ
그르게 왜 그랬냐고~~~~ 행님한테 까불면 알면서~~!!!! ㅎㅎ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첫째집사에게 예쁨받는 탱구♡♡♡
첫째집사는 내꺼다옹~~~
표정보소??? 탱구안에 여우한마리 있는듯여?!
움짤>>>
애교스킬이 장난아닙니닷! ♡ㅅ♡
20초 영상 >>>
탱구는 유난히 첫째집사에게 애교가 많은편
이예요 ㅎㅎ
질투도 많고 애교도 많고 ㅎㅎㅎ
턩구야?? 질투는 조심해야한다고~~~~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ㅋ 탱구녀석 진짜 우끼네요 첫째집사에게 진심인듯합니다
@mingran2129 탱구는 첫째집사를 잘 따르구요ㅎㅎ 아마 아가냥때 첫째가 끌어안고 자곤해서 그런거 같아요!^^ 행운이는 막내집사랑 주로 자곤 했었고 이젠 아이들의 수면을 위해 둘다 제가 끌어안고 잡니닷ㅎㅎ😁🤭
탱구녀석 시선처리 보소. 고단수네! ㅋㅋ
@roygi1322 그런거 같죠?? 마냥 어린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욘석 여우였어요! 😁🤭 ㅎㅎㅎ
탱구질투의화신이군요..!ㅋㅋㅋ
@jhhj4860 ㅎㅎㅎ 그러다 안그러다 동지팥죽 끓듯이 이랬다 저랬다가 ㅎㅎㅎ 냥춘기 인가봐영 ㅎㅎ🤭
@ys7310godqhr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46 첨보는 드라이아이스 😶😆
뽀글 거리는 소리에 일단 호기심 발동 ㅇㅅㅇ 의외로 행운이가 더 관심을 보이더라구요ㅎㅎ ㅎㅎㅎ 인상 팍 쓰며 의심 가득한 눈빛ㅎㅎ 거품이 좀 더 생기자 일단 몸을 뒤로 후퇴ㅎㅎㅎㅎㅎ 컵을 치우고 본격적으로 보여주려고 몇년전에 아이들 보여주려고 만들었던 드라이아이스 버블놀잇감 갖고왔더니 두녀석 모두 급 관심을 보였어요 ㅎㅎㅎ 컵에 했던건 네~껌이었어요 ㅎㅎㅎ 먼저 호빵만들기 ㅎㅎ 행운이 일단 후퇴해서 지켜보더라구요 ㅎㅎㅎ 저게 몬데 점점 커지냥?? 살아있냥??? 좀 더 다가왔네요 ㅎㅎ 녀석 눈을 못떼더라구요! ㅇㅅㅇ 역시 형님답게 터치 도전!! 탱구는 째려보고 ㅎㅎㅎ 괜히 덩치 자랑?? 했구요 ㅎㅎ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여기서 잠깐!! 막내집사 좀 더 어렸을때 놀았던 영상 끼워 놓아요! ㅎㅎ 일반 버블액이 아니어서 이렇게 통통 튀기도 했어요~ +ㅇ+ 장갑끼고 공처럼 튀겨보기!! +ㅇ+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제 다시 행운&탱구 영상~^^)/♡⬇️ 드라이아이스 투하! >ㅅ< !!! 실수로 뚜껑을 떨어 트려서 애들 놀랬었어여~~;;;; 쏴리~ >ㅅ< 초반엔 버블이 빨리 나와요 ㅎㅎㅎ 애들이 쫄음여 ㅎㅎ;; 저거 정체가 모다냥??? ㅇㅅㅇ...??? 터지자 뒤로 물러서는 모습이 넘 귀여웡~~ ㅠㅅㅠ 탱구는 의외로 별 반응이 없었어요 ㅎㅎㅎ 역시 행운이는 짱 용감해요!! 이제 애들이 컷다고 행운.탱구랑 놀이를 하다니 ㅎㅎ 색다른 즐거움이 되네요!^-^)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후방 주의' 집사들이 전하는 고양이 뒷담화
지금부터 고양이 욕을 할 겁니다(소곤소곤)  혹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분들은 뒤돌아 고양이가 없는지 미리 확인 해주시길 바랍니다. 댕댕이를 키우는 분들은 다 같이 모여 즐겁게 보시면 됩니다. 표정 관리 잊지 마시고요...! 01. 안 된다는데요 집 배수관이 고장 나서 수리공에게 수리 좀 해달라고 부탁했어요. 그런데 문 앞에 이런 쪽지가 놓여있더군요.  '검은 고양이가 안 된다는데요.' 02. 자존심 강한 두 천재 부엌 테이블에 올라온 녀석에게 내려가라고 소리를 질렀더니. '이정도로 합의 봅시다.' 03. 집에 악령이 들렸나 봐요 누가 목을 자꾸 조르는 것 같구. 숨이 안 쉬어지구. 자꾸 악몽을 꿉니다. 귀신이라도 들린 걸까요? '어? 아직도 숨을 쉬네. 다시 졸라야게따.' 04. 나 지금 예민하다구 녀석이 너무 뚱뚱한 것 같아 사료를 줄였더니 너무 예민해진 것 같아요. '집사, 집스아아!!! 브아아압!!!' 05. 도저언 혹 고양이가 위에 앉을까 봐 케이크는 여기에 올려놓고 갑니다. '내가 산을 오르는 이유는 거기에 산이 있기 때문' 06. 부비 트랩 마지막 퍼즐은 녀석이 가지고 있네요. 아무래도 내일이나 되서야 완성될 것 같군요. 저 퍼즐은 빼낼 수 없어요 왜냐하면... '퍼즐 위에 수염 한 가닥 올려놓아따.' 07. 집사의 착각 이어폰을 콩나물로 만들어버렸길래 혼냈습니다. 그런데 녀석이 오히려 자랑스러워하는 것 같아요. 혹시 칭찬하는 거로 착각하는 건가요? '아뇨. 혼나는 거 알고 있어요. 그래서 더 자랑스러운 거예요.' 08. 그만 물어봐주세요 고양이 낀 거 아닙니다. 감사합니다. 09. 내 샐러드가 어디 갔지 내 샐러드가 어디 갔냐고 이 냥아치야(소곤소곤) '사실 이럴줄 알고 하나 더 사왔습니다.' 10. 아, 하지 말라고 남편이 괴로워하는 소리가 들리길래 달려와봤더니. '사진 찍은 와이프도 공범이에요.' 11. 가까이 오지 마! 오늘 만큼은 온전한 한 끼를 먹고 싶었습니다. '성수를 담았어. 움직이지 않는 게 좋을 거야.' 12. 소름 끼치게 해서 미안해 이유도 모른 채 페이스북 친구에게 차단당했습니다. '이제 이유를 알았습니다.' 근데 여러분, 뒤에 누구에요?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상한 곳에서 자는 고영희 씨들
고양이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의 사냥을 하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기 위해 틈날 때마다 잠을 잡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치 술 취한 사람처럼 말이죠! 01. 천장에서 물이 새요 앗 영희 씨였군요. 철조망이 몸을 압박해서 불편하지 않나요? 영희 씨. 영희 씨? 이런, 벌써 잠들었어요. 02. 누가 아이스크림을 쏟았어 앗. 이번에도 영희 씨였어요. 영희 씨, 이런 데에서 자지 말고 편한 곳으로 가서 자요. 아니 이건... 코 고는 소리 같아요. 03. 재능 있는 영희 씨 요가 자세를 배우던 영희 씨가 그만 잠들고 말았어요. 그런데 잠든 자세가... 고급 요가 자세인 고양이 자세잖아요! 영희 씨 소질 있는데요? 04. 내일 다시 올게요 방석을 하나 사려고 했는데요. 그냥 내일 다시 올게요. (소곤소곤) 05. 말 좀 물을게요 안녕하세요 슈퍼 아저씨. 혹시 여기 찜질방이 어딘가요? 아, 여기라고요. 06. 아무리 날씨가 좋아도 그렇지 누구예요. 여기다 빨래를 널어놓은 사람이.  07. 술 못한다고 했잖아요 아 선배님. 저 냄새만 맡아도 취한다고 했잖아요(중얼중얼) 제발 회식 좀 강요하지 말란 말이에요! 08. 돈 많은 영희 씨 영희 씨 돈 많은가 봐요? 원목으로 맞춤 침대까지 제작하고. 09. 네 알겠어요 아무 말 하지 않을게요. 드립 잘못 날렸다간 악플 달릴 게 분명해요. 10. 수학 시간이었어요 학창시절, 저 자세로 자다 등짝 많이 맞았어요. 특히 수학 시간에요. 11. 최고의 집사 온종일 꼼짝하지 않는 최고의 무릎이에요. 평범한 집사들은 이렇게 못하거든요. 12. 우는 거 아니었어요? 왜 울고 그래요. 아무리 힘들어도 기죽지 말아요. 영희 씨 옆엔 제가 있잖아요. 제 말 듣고 있어요?  13. 비켜요 저 샤워하고 빨리 나가야 된단 말이에요.  마스크 사야 된단 말이에요. 14. 고떼라떼 한 잔 따뜻한 고떼라떼 스몰 사이즈로 테이크 아웃할께요. 15. 제발 너 땜에 마스크 못 사겠어. 빨리 일어나... 16. 오늘부터 말이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엉덩이를 통하고 두드려주세요. 17. 미안해... 새가 도와달라는 표정으로 저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어요. 저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시선을 피하고 말았어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18. 선크림 사야 되는데 직원분에게 선크림 어딨느냐고 물어보니까 고양이 뒤에 있대요. 음.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쯤 태닝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집사의 심장이 3초간 정지한 순간들
꼬리스토리는 침대에 누울 땐 먼저 손으로 시트 위를 더듬어보곤 합니다. 여동생이 먹던 뼈다귀를 종종 제 침대 위에 두고 가곤 하는데요. 그 위에 누웠다가 지옥을 맛본 적이 있기 때문이죠. 그러던 어느 날, 침대 위에 있는 뼈다귀를 바닥에 내려놓는 순간 벽 뒤에 숨어 얼굴을 반만 내밀고 저를 보고 있는 여동생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사랑하는 여동생을 의심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이미 전 세계에는 저와 같은 의구심을 품은 집사들이 증거를 제보하고 있습니다. 01. 립스틱 짙게 바르고 집사는 조명을 켠 순간 3초간 심장이 멈췄다고 해요. 우리 비숑 어린이, 집사 쓰러질 뻔한 거 알아요? 02. 호랑이 출몰 사건 왜 하필, 이 시각 그 각도 그 위치에서 나와 마주친 걸까. 심장아 진정해. 별일 아니야. 03. 황금을 발견했다! 맙소사! 녀석이 땅을 파헤치더니 세밀하게 조각된 딱정벌레 모양의 황금을 찾아냈어요! 근데 왜 이렇게 가볍죠. 마치 진짜 벌레인 것처럼. 04. 이해해요 가끔은 하반신도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는 법이거든요. 05. 속았나? 속았군 속았어 집사는 이 장면을 본 순간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심장이 철렁했다고 해요. 어휴. 그냥 빵이라고 합니다. 왜 하필 한쪽 팔만 잡은 건데. 집사가 속길 기다린 것처럼. 06. 수진아 잘 지내니 가끔 자다 깨면 네 얼굴이 떠올라. 못해준 것만 자꾸 떠오르고. 네가 많이 그리운가 봐. '어 나 맞아. 잘 지냄?' 07. 침착해요 집사 우선 경찰에 신고부터 하고, 주변에 냉정히 살펴야 해요. 문은 잠겨 있고 다른 사람의 흔적은 보이지 않아요. 옆에 떨어진 이건...그냥 파프리카 즙이군요? 어어? 집사가 심장을 부여잡고 쓰러졌어요! 08. 너무 배고파서 그만 우리 집 댕댕이가 어디선가 핼러윈 소품을 물어온 게 아닌가 싶어요. 에이 그런 말 마세요. 설마 진짜겠어요? 거기 경찰서죠. 우리 집 개가 사람을 잡아먹은 것 같아요. 09. 너의 정신세계가 궁금해 토한 줄 알았잖아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입에 휴지를 물고 낮잠 자는 거예요? 뭐래는 거예요. 잘 안 들리니까 그것 좀 뱉고 대답해봐요. 10. 아무도 모른다 집사가 말티푸를 가리키며 중얼거리고 있어요. 아무리 세어도 다리가 다섯 개인데요.  다리 한 개는 어디서 난 거죠? P.S 진실은 저 너머에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