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얼어붙은 눈물

서양에서는 결혼 30주년을 기념하여 축하하는
‘진주혼식’이라는 의식이 있습니다.
부부가 서로 진주로 된 선물을 주고받기도
합니다.
진주는 ‘얼어붙은 눈물’이라고도 불리는데
그 이유는 진주의 탄생과정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진주는 모래알이 조갯살에 박히면서부터 시작되는데
이때 조개는 자신의 피라고 할 수 있는
‘나카’라는 특수한 물질을 분비해 모래로 인한
상처를 감싸고, 치료합니다.
그렇게 수없이 모래알을 계속 감싸면
하나의 아름다운 진주가 탄생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때 ‘나카’라는 진주의 체액은
아주 조금씩, 천천히 생성되기 때문에
조개에겐 엄청난 고통이 따른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진주가 모래알의 상처를 무시하면
당장의 고통은 없지만, 결국엔 상처 부위는
곪고 병들어 조개는 죽고 맙니다.
이렇게 모진 고통을 통해 만들어진 귀한 진주는
‘부부가 진주처럼 사랑이 익어 빛난다’라는
뜻의 상징이 됐습니다.
세상에 시련 없는 인생은 없습니다.
누구나 각자의 모래알을 품고 삽니다.
단지 시련을 대하는 자세가 각자
다를 뿐입니다.
‘왜 나한테만 이런 일이 생길까?’
‘왜 나만 이렇게 힘들까?’
우리는 시련이라는 모래알의 크기는 다르지만
고통의 분량만큼 커지는 진주처럼
자신만의 아름다운 보석을 만드는 중이라고
생각해보세요.
# 오늘의 명언
시련을 겪는다는 것은 바닷가에 있는 자갈이 되는 것과 같다.
여기저기 다치고 멍들지만, 전보다 윤이 나고
값지게 되기 때문이다.
– 엘리사베스 퀴블러로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mment
Suggested
Recent
그렇게 깊은뜻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공을 대하는 자세
알마비바 백작, 바르톨로 박사, 로시나 세 사람의 삼각관계를 다룬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반전의 역사를 이룬 오페라로 전해집니다. ​ 세비야의 이발사는 ‘조아키노 로시니’가 작곡한 곡으로 꾸며졌는데 이 작품이 처음 공연됐을 때 관중은 공연 내내 야유를 할 정도로 참혹한 실패를 거뒀습니다. ​ 이러한 냉담한 관객의 반응에 좌절한 채 연출가와 가수, 스태프들이 로시니의 집을 찾아갔는데 그는 무심하게도 잠을 자고 있었다고 합니다. ​ 이를 보곤 한 스태프는 그를 깨우며 말했습니다. “지금 이렇게 편하게 잠잘 때가 아닙니다. 우리의 작품은 완전히 실패했어요.” ​ 그러자 그는 이 말과 함께 두 번째 공연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 “하늘이 무너졌나요? 다음 기회에 더 좋은 곡을 쓰면 되잖소. 오늘은 자고 내일 의논합시다.” ​ 그 결과 신기하게도 초연 이후 사람들의 넘치는 환호를 받으며 대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호평을 받으며 공연되고 있으며 북미에서 5번째로 많이 상연되는 유명한 작품이 됐습니다. 최근 가요계 음원 차트 역주행으로 한 걸그룹의 이색 행보가 이슈입니다. 이 걸그룹은 해체 직전 기적 같은 차트 1위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 이 순간이 오기까지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고 그전까진 실패한 걸그룹이라는 비난을 받아야 했다고 합니다. ​ 이렇듯 성공은 소리 없이 다가오고 순서 없이 찾아옵니다. 그러니 눈에 보이는 것이 비록 없을지라도 실패를 속단하지 말고 꾸준히 최선을 다한다면 성공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성공은 성공 지향적인 사람에게만 온다. 실패는 스스로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체념해버리는 사람에게 온다. – 나폴레온 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성공#실패#기다림#끈기#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배려는 인격의 옷
조선 후기 부정한 관리를 적발한 암행어사로 이름이 높은 문신 정치가였던 박문수의 일화 중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 한 번은 친척 집에 잔치가 있어 밤을 새웠다가 다음날 일어나서 세수를 하기 위해 박문수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 그러자 바로 앞서 세수를 하던 친척의 행동에 박문수가 불쾌해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 당시에는 대가족이 함께 모여 사는 문화로 내 것 네 것 구분이 별로 없었고, 생활도 넉넉지 못해 세수 후에 사용되는 수건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곳에 걸어놓고 사용했다고 합니다. ​ 그런데 세수를 마친 친척이 여러 사람이 써야 할 수건을 혼자서 온통 다 적셔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수건이 젖어버리자 박문수는 할 수 없이 자신의 옷으로 얼굴을 닦아야 했습니다. ​ 이 일이 있고 얼마 후, 친척이 평안 감사로 제수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고 박문수는 임금님에게 간청했다고 합니다. ​ “제가 개인적으로는 친척이기 때문에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만, 공적으로 생각해 볼 때 그는 평안 감사 감이 되지 못합니다.” ​ 이 말과 함께 세수 후 남을 배려하지 않고 혼자서 수건을 사용하던 일을 예로 들어 말했고 임금은 박문수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친척의 평안 감사를 취소했다고 합니다. 어사 박문수의 친척은 수건 한 번 잘못 사용한 것을 두고 평안 감사가 될 수 없다는 일에 억울해 할 수 있습니다. ​ 하지만 어사 박문수는 사소한 배려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평안 감사로 가게 되면 백성들에게 어떻게 행동을 할지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 사람의 인격은 말과 행동을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배려는 인격이 입는 옷이라고도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속담 –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배려#인격#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증자의 약속 철학
중국 춘추시대 공자의 제자인 증자는 약속과 신뢰를 그 어떤 것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한 사람이라고 합니다. ​ 증자의 아내는 어느 날 시장에 가려고 하는데 어린 아들이 따라가겠다고 생떼를 쓰자 아이를 달래려는 마음에 무심코 약속을 하게 됐습니다. ​ “얘야, 엄마가 시장에서 돌아올 때까지 얌전히 기다리면 저녁에 돼지를 잡아서 맛있는 요리를 해주마.” ​ 물론 눈앞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거짓말이었습니다. 그런데 시장에서 돌아와 보니 황당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는데 증자가 마당에서 정말로 돼지를 잡고 있었고, 어린 아들은 신이 나서 옆에서 팔짝팔짝 뛰고 있었습니다. ​ 아내는 남편의 행동에 깜짝 놀라 말렸지만 증자는 기어코 돼지를 잡으며 말했습니다. ​ “아이는 부모의 흉내를 내고 배우게 마련이오. 그런데, 당신은 어머니로서 아들을 속이려 했소. 어머니가 아이를 속이면 그 아이는 다시는 어머니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을 것이니, 훗날 어떻게 아이를 가르치겠소?” 신뢰를 쌓는 데 있어 가장 기초적인 것은 약속을 하고, 약속을 지키는 것입니다. 하지만 약속을 하는 건 쉽지만 지키기는 어려운 일입니다. ​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아이에게 무언가 약속하면, 반드시 지켜라. 지키지 않으면, 당신은 아이에게 거짓말하는 것을 가르치는 것이 된다. – 탈무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약속#신뢰#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산소 같은 존재
1873년, 16년의 긴 공사 끝에 완공된 센트럴파크는 뉴욕 맨해튼에 있는 미국 최초의 대형 도시공원입니다. ​ 150년의 역사를 가진 센트럴파크의 총면적은 101만 평에 달하는데, 이는 여의도공원의 15배에 달하는 크기입니다. ​ 이렇게 크기가 상당하다 보니 센트럴파크 안에는 동물원, 놀이터, 심지어 야구장까지 설치되어 있을 정도입니다. ​ 또한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기도 합니다. 특히 멸종 위기인 영화 해리포터에서 주인공 해리포터의 반려 새로 유명한 흰 올빼미가 130년 만에 발견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50만 그루 이상의 나무가 자라서 숲을 이루고 있는 센트럴파크는 ‘뉴욕의 허파’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 과거 센트럴파크를 만든 이유는 급격한 도시화 때문인데 1840년대에는 뉴욕시에 무수히 많은 빌딩이 세워지고 있었습니다. ​ 뉴욕은 매년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으며 이에 따라 업무나 주거환경의 질도 급격히 나빠지고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시민들 사이에서 휴식처가 될 도심 공원의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습니다. ​ 그러자 뉴욕시는 지금의 센트럴파크가 있는 대지를 사서 공원을 디자인할 사람으로 ‘프레드릭 로 옴스테드’를 선임했습니다. ​ 그는 급격한 도시화로 삭막해진 뉴욕 사람의 마음을 자신이 만든 친환경적인 공원을 통해 정화해주고 싶었습니다. ​ 하지만, 그러한 자연공원을 만드는 데는 한 가지 큰 걸림돌이 있었습니다. 바로 센트럴파크 부지가 바위와 진흙탕뿐이었다는 것입니다.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 잔디밭부터 호수, 언덕에 이르기까지 이 모두를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야만 했습니다. ​ 그래서 센트럴파크는 16년이란 시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이 있었기에 센트럴파크는 뉴욕 시민이 가장 사랑하는 공원이 될 수 있었습니다. 우리의 삶을 바쁘게 가득 채울 필요는 없습니다. 때로는 잠시 숨을 고르는 쉼도 필요하며, 이 쉼은 다른 무언가를 채우기 위해 꼭 필요한 시간이기도 합니다. ​ 시원한 나무 그늘에 앉아 독서하고, 잔디밭에 누워 파란 하늘을 바라보기도 하고, 천진난만하게 뛰어다니는 어린아이를 보며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고, 강가에 앉아 듣고 싶은 음악을 듣는 쉼을 통해서 우리의 삶은 더 풍성해집니다. ​ ​ # 오늘의 명언 휴식을 하는 것은 게으름도, 멈춤도 아니다. 일만 알고 휴식을 모르는 사람은 브레이크 기능이 없는 자동차 같아서 위험하기 짝이 없다. – 헨리 포드 – ​ =Naver "따뜻하 하루"에서 이식해옴.... ​ #센트럴파크#공원#휴식#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