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439 비오는 주말🌧

주말인데 비가와서 친구들과 못놀고
심심하다며 오랜만에 다면체 종이접기를 했어요~
막내집사는 항상 행운이에게 보여줍니닷ㅎㅎ
(물론 행운이는 관심없어요 ㅎㅎㅎ)

뽀뽀~~~~ ♡♡♡♡♡♡♡
슬슬 뒤로 빼는 행운쓰 ㅎㅎㅎㅎㅎ
계속 들이대는 막내집사 ㅎㅎㅎㅎ
막내집사 입술에 쥐나것다냥~~ ㅡㅅㅡ;;
더 이상 뽀뽀가 안되니 똥뱃살에 푸~~~ >ㅅ<




탱구는 맛난 간식먹고 애교로 답해줍니닷 ㅎㅎ
아주그냥 녹아여 ~~ ㅠㅁㅠ


그리고..
며칠전 우편함에 꽂힌 캣용품박람회 무료티켓
무~~~척 가고싶었지만 시원하게 아작냈어요ㅎ
아직은 실내행사 겁이납니다 ㅠㅅㅠ
내년.내후년 계속하는 행사인데 올해안가면
우때여?? 모두들 느슨해진 마음 잘 붙들어봐요!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고...사랑이남발하네요!˃̵͈̑ᴗ˂̵͈̑
@jhhj4860 막내집사는 행운이에게 남발ㅎㅎ 탱구는 아무때나 남발이쥬~~😆🤭💕
@ys7310godqhr ㅋㅋㅋ부럽..!
@jhhj4860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할머니와 시바의 따뜻한 일상 엿보기
야스토 씨는 할머니 집에 놀러 갔다가 반려견에게 말을 건네는 할머니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미소가 나왔습니다. 할머니가 손주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는 모습이 연상될 정도로 반려견에 대한 애정과 사랑이 듬뿍 묻어났던 것인데요. 사진작가인 야스토 씨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자 자신도 모르게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할머니가 재봉틀을 할 때도 시바견은 할머니와 떨어지지 않습니다. 시끄러운 소리가 신경쓰일 법하지만 녀석은 그래도 할머니 옆이 좋습니다. 3월 18일에서 26일 사이에 촬영된 사진 속에는 봄처럼 따뜻한 할머니의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할머니를 묵묵히 기다려주는 시바견. 시바견은 독립적이고 고집이 강한 종이지만, 할머니에겐 그저 털북숭이 손주일뿐입니다. 녀석의 통통한 뱃살이 그간 할머니에게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지 보여줍니다. 시바견도 그런 할머니의 사랑을 아는지 헤벌레 웃으며 할머니만 바라봅니다. 뒤에 해바라기처럼 말이죠! 할머니와 함께하는 산책이라면 언제든지 즐겁습니다. 바람에 실려 오는 꽃내음과 할머니의 발걸음 소리는 녀석에게 행복한 일상입니다. 할머니가 녀석의 목에 스카프를 매주었습니다. 잘 어울리나요? 좋아?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좋아? 할머니의 애정 어린 물음에 시바견은 눈을 지그시 감으며 꼬리를 흔듭니다. 얼른 집에 가서 맛난 거 먹자꾸나. 시바견에게 귓속말로 무언가를 속삭이는 할머니. 산책하느라 틀어진 스카프를 정돈하는 중입니다. 사소한 것 하나도 챙겨주고 싶으니까요. 쪽! 할머니의 뽀뽀를 피하지 않는 시바. 사진작가 야스토 씨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며 할아버지도 녀석을 무척 좋아하지만, 할아버지와 시바견을 모습을 담지 못해 무척 아쉽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사진에서 할머니의 사랑이 제일 크게 느껴지시나요? P.S 우리 집 강아지 18살 말티푸는 뽀뽀하려고 하면 고개를 돌리고 두 앞발로 저를 밀어내는 터라 마지막 사진이 너무 부럽네요! 맛있는 거 먹고 입에 코를 들이미는 건 함정! *Eolaha님 항상 따뜻한 말씀과 응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고 사장, 장사 잘 돼가?' 식료품 점에 사는 고양이 모음
해외에서는 식료품점에 사는 고양이(넓은 의미로는 가게 안에 사는 고양이)를 보데가 캣츠라고 부릅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편안함을, 가게에는 쥐를 잡는 청결 유지 역할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한 트위터 계정은 전 세계의 보데가 캣츠 사진을 꾸준히 업로드하기 시작했는데요. 덕분에 전 세계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보데가 캣츠들을 한눈에 구경할 수 있습니다! 01. 손님 뭐 줄까, 뭐 필요한 거 있어? 고양이 아저씨가 발바닥 젤리를 만지작거리며 호객 행위를 하고 있어요.  아저씨, 너무 귀여우셔서 그런데 머리 쓰다듬어도 될까요? 02. WELCOME 으... 고 사장님. 오늘 기부니가 좋지 않으신가요.  네? 문틈 사이로 상쾌한 바람을 쐬고 있을 뿐이라고요? 아하! 오해했지뭐에요. 03. 아저씨, 갈빗살 두 근 주세요 두근두근하니까 두 근 먹어야 해요. 04. 무릎 담요가 필요해 음. 저 아래쪽에 있는 거. 저걸로 할께요! 박스에 담아주세요! 05. 고 사장님, 장사하셔야죠 고 사장님, 고 사장님? 머리 위에 있는 빵 좀 집어가고 싶은데 부스럭 소리에 깨실까 못 집겠어요. 06. 맥주 사려고? 자네 성인 맞아? 저 성인된지 한참 지났다고요. 사장님이야말로 몇 살이세요? 사장님은 많아 봤자 2살 같은데. 07. 이 제품으로 말할 것 같으면... 엇 깜짝이야. 갑자기 그렇게 튀어나오면 어떡해요? 08. 여기는 뭐 하는 곳이죠 안 되겠어요. 여긴 무서워서 못 들어갈 것 같아요... 09. 공공칠... 빵! '으악' 컷! 고 사장님, 연기 좋았어요. 고양이 간식 하나 사드리죠. 10. 누구인가. 누가 나의 단잠을 깨웠는가 '내가 뒤돌아보기 전에 사과하고 사라져라' 앗. 아래 있는 맥주만 조용히 빼가려고 했는데. 죄송합니다! 11. 골골 계란 '골라골라 싱싱한 계란을...골라...골... 골골골골골.....' 12. 도난방지묘 '싸늘하다. 고 사장의 시선이 날카롭게 날아와 비수에 꽂힌다.' 수상한 짓하다 도난방지묘에 걸리면 아주 큰일 나는 거예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제발 비켜...' 집사의 사생활은 안중에도 없는 냥아치들
꼬리스토리는 매너 없는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는데요. 제가 샤워를 하고 있으면 말티푸 한 마리가 화장실 문을 벌컥 열고 들어와 뜀틀 자세로 똥을 싸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보어드 판다에 올라온 고양이 사진들을 접한 후 '그래도 내 여동생은 착한 편이구나'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냥아치들은 더 무시무시하더군요! 01. 세 번째 고양이 볼일을 보느라 무방비가 된 남성이 냥아치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걸 포기한듯한 남성의 표정에 가슴이 너무 아픈데요. 한 네티즌이 '이 사진을 누가 촬영한 거냐'고 의문을 제기하자, 세 번째 고양이의 존재가 급부상했습니다. 02. 올려 버려! 남성은 이 자세로 약 2시간 동안 꼼짝하지 못하고 있다며 고양이의 괴롭힘으로부터 구해달라고 호소했는데요. 네티즌들은 '그대로 바지를 올려 복수하라'며 남성을 응원했습니다. 03. 고개를 들라 사진 속 남성은 이 자세로 꼼짝하지 못한 것은 물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수치감까지 함께 느꼈다고 하는데요. 살짝 오그라든 발가락이 남성의 기분을 잘 나타나는 듯한데요. 네티즌들은 그럴수록 당당 하라며 남성에게 고개를 들 것을 주문했습니다. 04. 급해? 그럼 1달러만 내 볼일을 보기 위해 화장실을 갈 때마다 세 마리의 냥아치들이 변기 위에 드러누워 지그시 쳐다본다고 하는데요. 화장실을 사용하고 싶다면 1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그러자 네티즌들은 50센트로 협상해 보라며 저마다 협상 노하우를 공유해 주었습니다. 05. 내가 너무 괴롭혔나? 물을 끔찍이 싫어하는 냥아치는 왜 집사가 스스로를 고문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아마 지금 이 순간만큼은 집사에게 잘해줘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을지도? 하지만 고양이를 오래 키워온 집사들은 '그냥 당신이 신기한 것'이라며 집사의 희망 섞인 해석에 따끔한 일침을 날렸습니다. 06. 언제 봐도 신기하냥 이게 현실이죠! 07. 움직이지 말라고 해따 움직이고 싶습니다. 피부가 쭈글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목욕을 그만 끝내고 싶습니다. 하지만 움직이는 순간 뺨을 맞을 거라는 걸 아는 그는 입을 꾹 다물고 참을 뿐입니다. 네티즌들은 발가락 끝을 이용해 욕조 마개를 빼보라며 쓸 데 없는 조언을 건넸습니다. 08. 샤이닝 광기에 휩싸인 고양이가 화장실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다급한 집사가 문을 막아보지만 고양이가 힘으로 집사를 제압하는 모양새인데요.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그의 명복을 빌어주었습니다. 09. 가만히 있어 고양이가 깨작깨작 움직이는 집사의 움직임에 신경이 상당히 거슬리는 듯 보입니다. 앞뒤로 한번 움직일 때마다 칫솔을 내리치는데요. 이에 경험 많은 한 집사가 구석에서 벽을 보고 닦으라며 꿀팁을 건넸습니다. 10. 이래서 친구를 잘 사귀어야 순하디순한 댕댕이가 냥아치에게 그만 물들고 말았는데요. 네티즌들은 '이제 녀석은 더 이상 댕댕이가 아니라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마음을 굳게 먹을 것을 주문했습니다. P.S 똥만 싸고 나간 여동생은 천사였어!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