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789
1,000+ Views

인류 최초의 백신은 뭘까?

인류 최초의 백신은 뭘까?
백신이란?

인간을 비롯한 동물에
특정 질병 혹은 병원체에 대한
후천성 면역을 부여하는 의약품

인류 최초의 백신은?
18세기 영국의 의학자
에드워드 제너가 발견한
천연두 백신이 최초예요
최초의 백신!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제너는 소의 젖을 짜면서
우두에 걸렸던 사람은
천연두에는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합니다

이후 실험과 연구를 통해
우두법을 만들어
유럽 전역에 천연두가 유행할 때
우두 접종으로
많은 생명을 구했지요
백신 개발의 역사

최초의 공식 백신 개발을 가져온 질병, 천연두
발병시기 17~18세기
피해 규모 20세기에만 3억 명 사망
백신 도입 1796년 영국 의사
에드워드 제너가 우두 바이러스 접종
현재는? WHO, 1980년 지구상 천연두 박멸 공식 선언

가장 많은 사람의 목슴을 앗아간 질병, 결핵

발병시기 17~19세기
피해규모 1600 ~ 1800년 유럽 인구 25%가 사망
백신 도입 1921년 프랑스에서 개발돼
1924 ~ 1928년 파스퇴르 연구소에서 생산
현재는? 꾸준한 발병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신생아는 BCG 예방접종 권장

발병 감소 이후에도 재확산되는 질병, 홍역

발병시기 여러 차례 유
피해 규모 매년 전 세계 260만 명 사망 추정
백신 도입 미국에서 개발 및 생산
현재는? MMR 혼합 백신을 주사하면
93% ~ 97% 예방효과가 있음
우리나라보다 해외에서 발병이 꾸준해
해외여행 시 예방접종 필수


식품의약품안전처
#최초 #백신
#18세기 #천연두백신
#감염병 #최초백신
#결핵 #홍역
#백신개발 #코로나19 #감염증 #백신역사
#디소팀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 #mfds #식약메이트
#의약품안전지킴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물고기의 부성애
제주도 연안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줄도화돔(농어목 동갈돔과)이라는 물고기가 있습니다. 이 줄도하돔은 특이한 부화 방법으로 부성애가 강한 물고기로도 유명합니다. ​ 암컷이 알을 낳으면 수컷이 그 알을 입에 담아 부화시킵니다. 그리고 알에서 부화 후에도 독립하여 생활할 수 있을 때까지 치어들을 입안에 머금으며 천적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노력합니다. ​ 그런데 그 오랜 시간 동안 수정란과 치어들에게 신선한 물과 산소를 공급하기 위해 이따금 입을 뻐끔거릴 뿐 먹이를 전혀 먹지 않습니다. ​ 이렇게 수컷이 알의 부화를 위해 입안에서 알을 머금는 순간부터 치어들이 독립하기 전까지 수컷은 먹이를 전혀 먹지 않습니다. ​ 그 때문에 치어들이 성장해서 수컷의 입을 떠나고 나면, 아무것도 먹지 못한 수컷은 점점 쇠잔해지고, 기력을 다 잃어 죽기도 합니다. ​ 죽음이 두려우면 입안에 있는 알들을 그냥 뱉으면 그만이지만, 수컷은 죽음을 뛰어넘어 자식을 향한 사랑을 선택합니다. 아낌없이 주는 게 사랑이라고 한다면 이 사랑의 표본은 바로 부모님일 것입니다. ​ 자신의 모든 시간, 물질, 감정 등 모든 것을 자녀의 행복을 위해 쏟아냅니다. 그리고 자신의 이름 석 자도 뒤로하고 부모란 이름으로 묵묵히 자녀의 그림자가 되어줍니다. ​ 가정의 달을 맞이해 외롭고 무거웠던 부모님의 어깨를 따뜻하게 안아드리세요. ​ ​ # 오늘의 명언 이 세상에 태어나 우리가 경험하는 가장 멋진 일은 가족의 사랑을 배우는 것이다. – 조지 맥도널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자식사랑#헌신#부모#자기희생#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장애와 편견
우리나라 선조들은 장애를 질병 중의 하나로 여겨 단지 불편한 병이 있는 사람이라 여겨졌다고 합니다. ​ 그 때문에 조선 시대만 해도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훨씬 덜 했다고 합니다. ​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장애를 가진 그들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 그래서 비록 장애를 갖고 있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서 뛰어난 공적을 이룬 사람들이 많습니다. ​ 실제로 오늘날의 장관이나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높은 벼슬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 대표적으로 세종대왕의 정치사에서 황희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허조는 조선 건국 후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큰 공을 세우며 세종의 큰 신임을 받았는데 그는 어려서부터 체격이 왜소하고 어깨와 등이 구부러진 척추 장애인이었습니다. ​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 장애를,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 장애를, 그리고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를 앓고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았습니다. 조선 시대 장애인에 관한 법령과 모습을 보면 지금 보다 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 『세종실록』에 전하는 박연의 상소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장애는 불편하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아니다. – 헬렌 켈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치약 올바르게 사용해요!
치약 올바르게 사용해요! 많이 쓴다고 잘 닦일까요? 치약의 주성분인 연마제! 치아표면의 이물질을 닦아내는 기능을 하죠~ 그런데 연마제를 많이 사용한다고 해서 그 기능이 높아지는 건 아니예요 치약은 칫솔모 길이의 3분의 1에서 2분의 1정도만 사용해도 충분해요! 만 6세 이하 어린이는 완두콩 크기 정도만 사용하는 게 좋아요 양보다 사용법에 더 집중해요! 양치 전에는 물을 묻히지 않는 게 좋아요 물을 묻히면 충치를 예방하는 유효성분이 희석돼 양치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어요 양치 후에는 물로 충분히 헹궈요 충분히 헹궈야 입 냄새가 나지 않아요 특히 어린이의 경우 치약을 빨아먹거나 삼키지 안도록 보호자가 지도해 주세요 의약외품 마크를 반드시 확인하고, 개인의 치아 상태에 맞는 유효성분을 확인 후 치약을 선택하세요! 충치 예방엔 불소 성분 1000ppm 이상 치태·치석 제거엔 이산화규소, 탄산칼슘, 인산수소칼슘, 피로인산나트륨 치은염·치주염 예방엔 염화나트륨, 초산토코페롤, 염산피리독신, 알란토인류 https://www.facebook.com/mfds/posts/3958471987552202 식품의약품안전처 https://www.mfds.go.kr/index.do #치약 #충치예방 #불소 #치태 #치석 #이산화규소 #탄산칼슘, #인산수소칼슘 #피로인산나트륨 #치은염 #치주염 #염화나트륨 #초산토코페롤, #염산피리독신 #알란토인류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디소팀 #양치 #칫솔 #의약품안전지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