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aron
10,000+ Views

잭 프룻

세부에 있을 때 모양이 신기해서 먹어본 과일. 겉껍질은 아주 단단하고 단내가 나면서 까스냄새도 풍긴다 마치 두리안같이?? 과육이 적고 씨가 크고 단단하고 과육의 식감은 마늘쫑같다 향은 은은한 바닐라빈 향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damo2me 네 ㅠㅠ
완전맛있는데ㅠ 한국엔 안팔져......?
저이거 무지 좋아 해요!! 전 발리에서 먹었던 기억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만 알고 싶은 보라카이 숨은 맛집 3개
저와 남편이 정말 사랑하는 여행지가 하나 있다면, 그건 바로 보라카이. 연애하던 시절에 우연히 다녀오고 반해서, 신혼여행으로도 그 곳에 갔었죠. 처음 갔을 땐 몰랐으나 두 번째 방문하며 알게 된 숨겨진 맛집 3개를 모아봤어요. 세 곳 모두 먹을 때마다 우리나라 사람은 한 명도 없었으니, 나름 숨은 맛집이라고 생각해요. 로스 인디오스 브라보스 Los Indios Bravos 한 번 먹으면 또 먹고 싶어질걸요 디몰 근처에서 블라복비치 쪽으로 걷다 보면 나오는 곳이에요. 당시 TripAdvisor에서 1위길래 호기심에 찾아가 봤는데 정말 만족스러웠어요. 치킨, 돼지고기, 양고기 등 고기 위주의 요리를 많이 해요. 계속 '맛있다 맛있다' 이야기하면서 먹었을 정도로 맛있었답니다. 저희는 점심에 갔었는데 가스트로'펍'이니만큼 저녁에 더 붐비는 것 같았어요. 제가 먹었던 Kofta라는 양고기 요리. 395페소 (12,000원) 였는데 메인 요리 중 가장 비싼 거였어요. 양 옆에 비치된 소스들이 하나같이 다 독특했어요. 강하지는 않은데 적당히 무게감이 있어서, 먹고 나서도 오래도록 생각나는 맛이더라구요. 다만 이 요리는 너무 이국적인 느낌이라며 남편은 별로 안 좋아했답니다. 참고로 남편은 토종 한국인 입맛이에요. 남편이 먹었던 연어 요리. 370페소로 11,000원 정도. 해산물 먹고 싶다고 시킨 건데 엄청 즐거워하면서 잘 먹었어요. 저는 이국적인 음식을 선호해서 그런지 이것보다는 양 요리가 좋았던 것 같아요. 1/2 이건 제가 시킨 샐러리랑 사과랑 이것저것 들어간 음료인데, 추천해요. 시원한 맛이에요. 그리고 사진 배경을 보면 아시겠지만 저희는 날씨도 좋고 해서 밖에서 먹었답니다. 신기하게 벌레도 없더라구요. 매력 포인트 하나 더. 저희를 담당했던 웨이트리스가 어마어마하게 친절했어요. 일한지 이틀째랬는데 그래서 그렇게 열정적이었던 걸까요. 고마운 마음에 팁을 꽤 많이 놓고 갔던 걸로 기억해요. 1/2 이곳에 오신다면 근처의 블라복 비치도 꼭 들러 보세요. 화이트비치와는 다른 매력이 있는 곳이에요. 저희가 갔을 때는 카이트서핑하는 사람들로 북적였는데 너무 멋있었어요. 스파이스버드 Spicebird 부족함 없는 한 끼 식사 보라카이에서 유명한 디몰 거리, 가이드북에서는 이 곳의 맛집들을 많이 추천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디몰의 음식점을 좋아하지 않아요. 유명 관광지의 식당이 그렇잖아요, 가격은 비싼데 맛은 그저 그런. 그런 디몰에서 찾아낸 보석 같은 맛집이에요. 2년 전 봄에 방문했을 때는 없었으니 새로 생긴 곳인가봐요. 여긴 정말 또 가고 싶은 곳이에요. 내부는 크지 않아요. 보시다시피 테이블이랑 의자 몇 개가 무심하게 놓여 있어요. 주 메뉴는 Board라고 되어있는 요런 아이들. 이건 남편이 시킨 치킨 보드인데요, 이렇게 밥이랑 치킨, 샐러드, 빵, 고구마튀김이 한 접시에 나와요. 가격은 디몰치고 착한 편. 제일 비싼 치킨 반마리 보드가 495페소, 우리나라 돈으로 15,000원이 조금 안 되는 가격이에요. 다른 메뉴는 모두 만원 미만이구요. 1/7 그 외 메뉴들. 적당히 이국적이면서 적당히 한국사람 입맛에 맞게 담백한, 밍밍하지도 자극적이지도 않은 맛이었어요. 참, 스탭들은 왠지 모르게 순박한 느낌이에요. 덕분에 식사가 더 즐거웠어요. 마야스 Mayas 화이트비치 위에서 먹는 매력적인 한 끼 여긴 저희가 두 번 갔던 곳이에요. 그만큼 맛있기도 했고, 위치가 좋기도 했구요. 필리핀과 멕시코 요리를 파는데 가격도 괜찮고 한국인 입맛에 맞아요. 약간 짭쪼름하고 하나도 안 느끼하거든요. 사실 저보다 남편이 더 좋아했던 것 같아요. 왜 이곳에 한국인이 단 한 명도 없냐며, 진심으로 이상하게 생각했었으니까요. 1/2 마야스의 인기 메뉴에요. Lechon Kawali라는 필리핀식 돼지고기 요리와, Skirt Steak Burrito라는 멕시코 브리또. Lechon Kawali는 겉은 바삭바삭한데 속은 촉촉하고, 돼지고기 요리의 신세계였어요. 이건 저희가 먹은 타코. 입맛이 다른 저희 부부 둘 다를 만족시켰던 음식이에요. 추천! 마야스는 두 번이나 갔는데도 사진이 별로 없어요. 사진 속의 석양을 직접 보면서 식사를 했거든요. 음식 사진은 찍을 생각도 못하고 하늘이랑 바다만 계속 바라봤어요. 마야스에서는 이렇게 멋진 바다를 앞에 두고 로맨틱한 식사를 할 수 있답니다. 해질녘에 꼭 가보시길 추천해요. 아 그리고 여기도 스탭들 모두 매우 친절합니다. 사진도 막 알아서 찍어주고 그래요, 계속 챙겨주고. 마지막으로 공유하는 2가지. - 마냐나(Manana)의 망고쉐이크는 꼭 드셔보세요♡ 이미 너무 유명하지만요. - 탈리파파 시장에서 많이 사먹는 랍스타는 모두 수입한 거라고 해요. 저희는 그래서 알리망고 위주로 먹었어요. 너무 맛있어서 지금도 생각나요! * 보라카이는 저희도 아직 두 번밖에 다녀오지 못한 곳입니다. 이 카드는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에 기반하여 작성하였고, 따라서 저희의 의견이 '절대적으로 맞다'고 주장하는 건 절대로 아니에요. * 출처가 적혀있지 않은 건 저희가 직접 찍은 사진들이니 퍼가실 땐 꼭 출처 표기 부탁드립니다. * 좋아요, 클립, 댓글 모두 환영해요. 같이 이야기 나눠요!
향긋보스 매화에이드(feat.펩시)
작년 코엑스에서 열린 카페쇼에서 설중매 매화차를 구매 했었어요. 시음 했을 때 향이 기가막히게 좋았거든요. 이 차는 냉동 보관을 해야 했었는데, 이게 자주 여는 냉장실이 아니고 냉동실이라 그런가 손이 잘 안가서 냉동고 지박령이 되어버렸죠.( ˃̣̣̥᷄⌓˂̣̣̥᷅ ) 최근에 냉동고 청소를 하면서 아 맞다 너가 있었지..! 하면서 구출 하게 된 이 매화차. 어떻게 마셔 볼까 고민 하던 차에 에이드로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ง˙∇˙)ว 뭔가 편안해지는 짤... 왼쪽 시럽엔 하늘이 담겨있네요.(아련) 물에 자몽시럽을 섞섞 해서 원형 얼음틀의 반만 담아줍니다. 그냥 시럽을 타서 마셔도 상관 없지만요. 이 얼음을 만들던 날이 광복절이였거든요..? 국뽕이 차오르는 태극문양으로 얼음을 만들려고 했었습니다. 자몽시럽 얼음이 깡깡 얼고나서 물에 블루큐라소 시럽을 섞섞 해서 마저 얼려줍니다. 원형 얼음틀은 이렇게 물을 담은 후 뚜껑(?)을 덮어서 꾹 눌러주면 원형 안으로 물이 쏙 들어갑니다. 이대로 냉동고로!♡(*´ ˘ `*)♡ 냉동고에서 탈출한 우리 매화차. 매화봉오리를 말려서 만든 차에요. 이 차는 눈 속에서 피어난 설중매(雪中梅) 입니다. :-) 물 조금에 매화차 듬뿍 넣어서 우리고 이 정도면 매화가 어지러워서 살려달라 할 지도.. 얼음을 넣어 차게 식혀줘요.(•̀ㅂ•́)و✧ 이제 국뽕 얼음을 담고 탄산수와 식혀둔 매화차를 차곡차곡 넣으면 매화 에이드 완성! 인데! 국뽕이 뭐죠 이건 펩시잖아요. 큼....... 암튼 얼음 넣고 탄산수를 넣어요. 우렸던 매화꽃도 n송이 흩뿌려서... 제가 맛있게 마셨습니다. 원하던 컨셉은 실패했지만... 그리고 이게 맛이 어떨까 살짝 걱정 했지만... 정말 맛있었어요. 자몽 맛이 중점적으로 나고, 블루큐라소 시럽이 한 층 업그레이드 시켜 주면서 마시고 난 뒤에 매화향이 싸-악-!(● ˃̶͈̀ロ˂̶͈́)੭ 자몽 시럽과 블루큐라소 시럽은 초록창에 검색해서 구매 했구요, 모x 회사의 시럽을 사용 했어요! 매화차와 시럽 두 재료 모두 오프라인에서 쉽게 구할 수 있진 않지만 기회가 되면 꼭 만들어 보시는걸 추천 합니다.٩( ᐛ )
자연의 버터, 아보카도를 호로록 마셔봤어요.
다이어트, 뼈건강, 항암 등등 자연의 버터라는 별명을 가진 아보카도는 몸에 좋은 영양분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٩( ᐛ ) 어느날 스x벅스에 아보카도 블렌디드가 생긴걸 발견 했고, 처음엔 와 저걸 어떻게 갈아 먹어? 했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와 저거 맛있겠다 가 되어.. 호기심에 갈아먹게 됐는데 캬.. 좋은 홈카페였다고 합니다.. 아보카도를 처음 드시는 분들이라면 후숙에 대하여 반드시 숙지하셔야 합니다. 아보카도를 처음 구매 하시게 되면, 아마 쨍한 녹색빛을 띄고 굉장히 딱딱할 거예요. 그 아보카도는 아직 먹기에 조금 이른 아보카도입니다! 이 아보카도는 반드시 후숙을 한 뒤에 먹어야 하는데요, 방법은 그냥 두면 되는겁니다! 상온에서 며칠정도 둔 뒤에, 사진처럼 짙은 색으로 변하고 전보다 상대적으로 말랑해져요. 저는 아주 쨍한 녹색빛의 아보카도를 구매해와서, 상온에 1주일을 후숙 한 뒤에 영상을 촬영 했는데요... 100퍼센트 후숙이 되지 않았습니다. (˃̵͈᷄⌓˂̵͈᷅) 아보카도를 반으로 칼집을 낸 뒤 돌리면 이쁘게 반으로 나뉘는데... 이렇게요. T.T 여튼 이 아보카도를 요거트와 함께 갈아줍니다. 저는 그릭요거트를 사용 했지만 어떤 요거트를 이용해도 상관 없어요.٩( *˙0˙*)۶ 그릭요거트를 넣은 이유는 그냥 제가 그릭요거트를 사랑해서..거든요.(๑ˇεˇ๑) 귀여운 무민 더블월글라스와 병알희 피규어와 함께하는 아보카도 요거트. :) 요거트만 먹기에 조금 심심하니까! 여기에 달달한 녹차라떼 베이스를 조금 곁들여볼께요. 물 약간에 그린티라떼 파우더를 넣어서 쉐킷쉐킷! 좋은 초록과 초록의 조화다. 요거트 위에 호로록 뿌려서 섞어 먹으면 부족했던 달달함도 채워주고 맛도 한 층 더 업그레이드 된답니다! 비록 후숙을 100퍼센트 하지 못해서 최상의 맛을 뽑아내진 못했지만 지금 집에서 열심히 숙성되가는 아보카도로 며칠 뒤에 다시 도전할 거예요!(•̀ㅂ•́)و✧
4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