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5,000+ Views

사랑하는 황후를 위해 황제가 의뢰한 비싼 달걀

러시아 황제 알렉산드라 3세의 황후 마리야는 덴마크의 공주 출신인데 정략결혼이었지만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음
아나스타샤의 할머니이기도 함
알렉산드르 3세는 자유분방한 기존의 러시아 황실과 다르게 정부를 두지 않은 최초의 황제였고 아내한테만 충실했음
아내가 고향 덴마크에 가서 궁전을 비울때도 아내의 빈방을 돌아보며 기다렸다고 함
마리야는 고국 덴마크를 그리워했고 알렉산드로 3세는 아내가 부활절 달걀을 좋아했던 것을 기억, 보석 세공사인 피터 파베르제를 불러 약혼 20주년을 기념해 달걀 모양 보석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함
파베르제의 첫번째 달걀은 금으로 세공되었고 이 황금암탉은 황손과 제국을 품은 어머니로 황후를 표현한 것이라고 함

황후는 선물을 받고 완전히 감격했고 좋아하는 황후의 모습을 보고 황제는 해마다 부활절이면 파베르제에게 보석 달걀을 의뢰하게 되고 30년동안 쭉 내려오면서 전통이 됐다고 함

이후로 이 화려하고 정교한 보석달걀은 '파베르제의 달걀'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러시아 황실은 물론 유럽 왕족과 귀족들의 열정적인 수집의 대상이 됨
이것도 알렉산드로 3세가 황후에게 선물한거 아게이트 원석을 섬세하게 조각해서 금과 다이아몬드, 루비로 장식
이것도 알렉산드르 3세가 황후를 위해 황금과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진한 녹색 혈석(헬리오토톱) 달걀을 열면 바다를 연상시키는 길이 7cm짜리 투명한 아쿠아마린이 나오는데
아쿠아마린 위에 부착한 정교한 금제 크루즈에는 러시아 해군 크루즈를 상징하는 플래티늄으로 만든 작은 보트와 닻, 돗대와 대포가 들어있음
뒤를 이은 아들 니콜라이 2세도 아버지의 사랑꾼 면모를 물려받았는지 아내 알렉산드라 황후에게 파베르제의 달걀을 선물함
파베르제의 달걀 중 가장 유명한 니콜라이 2세가 즉위한 해에 황후 알렉산드라에게 선물한 부활절 에그
노랑 에나멜과 드레스덴 기법의 네트를 보석으로 세공

2007년 경매에서 172억원에 낙찰됨
아내 알렉산드라가 좋아하는 은방울꽃으로 핑크 에나멜과 진주와 다이아몬드로 세팅하고 남편인 니콜라이 2세와 두 아이의 초상이 담긴 액자가 나오도록 설계
이것도 니콜라이 2세가 황후한테 다이아몬드 모자이크로 안에는 아이들 얼굴을 조각한 까메오 장식을 넣음
이건 니콜라이 2세가 어머니 마리야 황태후에게 선물한 것
하지만 러시아 혁명이 터지면서 황제일가는 총살당하고 마리야는 언니인 영국 왕대비 알렉산드라의 도움으로 살아남아 망명하지만 고향 덴마크에서 조카인 국왕의 눈치를 보며 지내다 사망함

그리고 파베르제의 달걀은 상당수 해외로 유출되었고 현재까지 43개의 소재가 파악되었지만 파베르제가 만든 50개의 황실 달걀 중 러시아 안에 있는 것은 10개에 불과하다고 함
미국의 잡지 발행인 포브스는 파베르제의 달걀을 9개나 소유하고 있다고 함
포브스가 콜렉팅하고 숨겨진 스토리를 발견하면서 파베르제의 달걀은 현재 값을 매길수 없을 정도로 더 유명해짐



와 달걀에 저걸..
깨지기 쉬운 달걀에 했다는게 더 가치를 상승시킨듯
찐사랑이네 찐사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코난에서 본 사람 손✋
아하..그래서 저 달걀아트가생긴거구나 오홀 라브라브
공돌이 갈려나간다
달걀값이 비싼 이유가 있었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가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를 보냐’는 그남들 비하발언에 대한 샤를리즈 테론의 속시원한 답변
샤를리즈 테론이 세 아이의 엄마로 출연한 영화 <Tully>에 대한 이야기였긔! 샤를리즈 테론은 영화 툴리를 위해 22kg을 증량하면서 우울감에 휩싸이기도 했다는데요. 다른 배우를 쓰면 되지 않냐라는 말도 있지만, 툴리 영화 제작팀은 제작에 어려움을 겪다가 이전 작품을 함께한 샤를리즈 테론에게 어렵사리 해당 역할을 제안했다고 하긔. 샤를리즈 테론은 스크립트를 읽은 후 세상에 나왔으면 하는 작품이라 생각해서 출연을 결심했구요. 할리우드에서도 여전히 이런 여성 서사의 영화는 투자를 받기 어렵고, 끝내 무산되는 경우가 많아서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성이 영화계에도 쉽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샤를리즈 테론이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 <툴리> 제작에 참여하고 22kg을 증량하면서까지 출연했던 이유긔. 영화 <Tully>는 불평불만이 많아진 첫째딸, 불안증세가 있는 둘째아들도 케어하기 힘든 상태에서 계획에 없던 셋째가 태어나면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긔! 다정하면서도 무심한 남편은 있으나 마나 할뿐... 몸이 백개여도 모자랄 ‘마를로’(샤를리즈 테론)는 집안일에 육아까지 모두 전담하면서 몸도 마음도 피폐해져가는데요. (딸램쓰... 말조심해주라 🤫) 이를 안쓰럽게 여긴 마를로의 오빠가 야간보모 고용을 권유하긔. 애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는 생각에 처음엔 거절했던 마를로는, 너무나도 힘든 하루를 견디다가 끝내 야간보모 ‘툴리’(매켄지 데이비스)를 부르게되긔. “Hello. I’m Tully.” 자유분방하고 아이라곤 만져본적도 없을 것 같은 툴리의 첫모습에 영 못미더운 마음이 들지만... 굿나잇키스 해주세요! 내일 아침이면 달라져있을테니까. 다정하네요. (아뇨, 진짜예요.) 밤새 조금 자라나있을거예요. 우리가 그렇듯이. 시키지 않아도 필요한 일들을 척척 해내는 슈퍼보모 툴리 덕분에 마를로는 점차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긔. “꿈이 뭐였는데요?” 이루지 못한 꿈이라도 있었다면 적어도 세상에 화라도 낼텐데 그저 나한테만 화풀이할 뿐이죠. 여자들은 치유되지 않아요. 치유돼요. 아니요. 겉으로 멀쩡해보여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컨실러 범벅인걸요. 함께하고,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서로의 인생친구가 되어주는데요. ..... 이후의 내용은 영화로 확인하시긔! 넷플릭스와 웨이브에 있쟈나 🍿 샤를리즈 테론 연기 잘하는거야 두말하기 입아프지만 진짜 연기 잘한 작품 하나 꼽으라고 하면 저는 툴리를 고르겠긔! 그냥 마를로 그 자체일 뿐, 배우 샤를리즈 테론의 존재를 완전히 잊게되쟈나. 게다가 걸크러쉬 대장 두명이 같이 나오는 영화고요 🥰 누군가는 힐링영화로 꼽기도 하지만 너무 현실적이어서 누구는 공포영화라고 부르기도 하는 작품인데요 ^^... 하지만 기혼여성에게도 미혼여성에게도 꼭 필요한 이야기를 해주는 영화라고 생각하긔. 꼭 보셨음 하긔! 강력 추천이쟈나 💙 ㅊㅊ 소울드레서
역사에 기록된 조선시대 미남들.jpgif
1.  큰키에 백옥같은 흰 피부  "저리 낭창한 허리로 어찌 정사를 펼치겠는가"라고 하는 상소문 받은 적이 있음 노인의 기억에 따르면 "연산은 얼굴이 희고 키가 컸으며 수염이 적고 눈가가 붉었다. 눈가가 붉은 것은 술을 먹었을수도 있으나 피부가 하얘 그럴수도있다" 연산군 2.  "이것이 어찌 사내의 얼굴인가" 하며 탄식함  사내답지 못한 고운 얼굴을 한탄 밖에 나갈대마다 도성 여인들이 앓았다는 당대의 미남 조광조 3.  "금옥처럼 아름다운 선비다" 라고 왕이 칭찬한 외모  명나라와 왜국에 얼굴로 알려졌을만큼 삼국 최고의 미남  류성룡 4.  밖에 나갈 때에는 항상 부채로 얼굴을 가렸음 그렇지 않으면 주변 여인들이 쳐다보는 통에 아내가 질투해서..ㅋㅋ 이항복 5.  "저 잘생긴 얼굴로 내 아들 (정조) 를 홀린게 분명하다."  "동궁(정조)이 그를 아끼는 것이 마치 첩에 취한 사내같다" 홍국영 6.  책읽기를 좋아한 흰 피부의 미소년  무엇보다 정조가 아름답다고 칭찬한 외모의 소유자 정약용 7. 순조실록에는 "세자는 이마가 볼록 나온 귀상(貴相)에다 용의 눈동자를 하고 있어 그 전체적인 모습이 아주 빼어나고 아름다웠으므로 궁궐 안 모두가 말하기를 '정조와 흡사하다'고 하였다" 효명세자 실제로 이준기가 조선시대 미남상에 가장 가깝다고 함.. 원글 출처 더쿠
마를레네 디트리히
사진(참조 1)을 보면 완전 보스의 풍모이다. 중앙의 인물은 당연히 마를레네 디트리히, 1930년 5월 21일에 촬영했으며, 옆에 있는 사내들은 경찰들이었다. 어째서 경찰들이 마를레네 디트리히를 수행했을까? 자세히 알아보면 수행은 아니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2012년에 폐지됐던 여성 의복에 대한 법률(L'interdiction du port du pantalon pour les femmes, 참조 2)이 하나 있었다. 말을 달릴 때 혹은 자전거를 탈 때를 제외하고서 여자들은 바지를 입지 말라는 내용인데, 이미 용도폐기됐던 법률을 실제로 집행하려 할 때가 바로 저 현장이었기에 더 인상깊은 사진이 됐다. 당시 마를레네 디트리히는 미국에서 프랑스로 왔었고 배에 탔을 때부터 하얀색 남성정장(...)을 입고 있었다(참조 3). 디자이너는 Travis Banton(1894-1958), 이를테면 헐리우드 황금기의 퍼트리샤 필드(Patricia Field, 1942-현, 참조 4)라고 이해하시면 좋겠다. 바지를 입었지만 체포되지 않았던 디트리히는 파리에서 애인도 만나 따로 바도 차려주고(참조 5), 미국으로 돌아가 제2차 세계대전부터는 적극적으로 미군 위문공연을 다녔었다. 그래서 그런지 고국 독일에서 적대적인 군중을 맞이하기도 했었다. "고국의 배신자(Vaterlandsverräterin, 이 건은 독일어판 위키피디어에 자세히 나와있다)"라는 함성과 함께 계란 세례도 받았던 것, 그래서 독일보다는 미국과 프랑스가 그녀에게는 더 편했을 것이다. 당연히 그녀의 남성 복장은 이브 생 로렁의 "르 스모킹(Le Smoking, 참조 6)"에 큰 영향을 줬다 봐야 할 텐데, 사실 마를레니 디트리히를 생각하다 보면 레니 리펜슈탈(참조 7)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리펜슈탈 역시 "바지"를 입고 활발하게 활동(참조 8 )했기 때문이다. 세상은 바지를 입고 "보스"처럼 활동했던 디트리히만 기억하지, 리펜슈탈을 기억하지는 않고 있다. ---------- 참조 1. 출처는 게티이미지, https://www.gettyimages.com/detail/news-photo/schauspielerin-dmit-ehemann-rudolf-sieber-auf-dembahnhof-in-news-photo/541065821?adppopup=true 2. 여자와 자전거(2015년 7월 30일): https://www.vingle.net/posts/973669 3. The Bracelet Dietrich Received for Her Defiance(2018년 4월 15일): https://theadventurine.com/culture/celebrity/the-bracelet-marlene-dietrich-received-for-her-defiance/ 4. 대표적으로 "Sex in the city"와 "The Devil Wears Prada"의 의상을 맡았었다. 최신작은 "Emily in Paris" 5. 모노클(2021년 6월 12일): https://www.vingle.net/posts/3779748 6. Saint Laurent(2014년 5월 19일): https://www.vingle.net/posts/347093 7. 디트리히와 리펜슈탈(2015년 12월 6일): https://www.vingle.net/posts/1258789 8. 가령 이 이미지를 보시라.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때의 촬영이다. https://www.gettyimages.com/detail/news-photo/german-film-maker-leni-riefenstahl-and-cameraman-walter-news-photo/51116340?adppopup=tr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