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doquando
1,000+ Views

필력갑의 계동치킨 feat.돌바나나빌런

본인은 한동안 정신적으로 매우 힘든 나날을 보냈다.

얼굴이 못생겨서 안그래도 괴로운데 집마저 없어

괴로운 현실에서 이상을 향해 쉐도우복싱을 하다가

정신이 360도 돌아버린것 같은 기분이었다.

원래 제정신이 아니기 때문에 180도만 돌아야하는데

360도를 돌아버려서 그냥 돌은상태에서 또 도른자

돌고도른자가 되어버렸다 이말이다.

아무튼 본인은 괴로운 현실을 이겨내기 위하여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주식에 몰빵하고 4초에 한번씩

틱으로 가즈아를 외치고있는 실정이다.

한동안 블로그에 글을쓰지 않던 기간에도 본인은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관계로 입맛도 다 떨어져서

배불러도 밥생각도 안나고 그냥 한숨만 푹푹쉬고

치킨이나 한마리씩 겨우 먹으며 지내왔는데

무언가에 꽂히면 집중적으로 처먹는 본인에게 이번에

계동치킨이 제대로 꽂혀버렸다.

밤이되어 적막해지면 집중하기 좋은시간이라

학자들은 책을 읽고 본인은 배달앱을 둘러보곤하는데

어느밤 좀 빨리오는 패스트치킨샵을 찾다가

계동치킨이라는 곳이 예상배달시간이 짧길래 한번

시켜보았다.
날개로 간장 순한맛과 간장 매운맛이다.

솔직히 아무 기대없이 시켰지만 한입 배어무는 순간

배달치킨에서 느끼기 힘든 바삭함이 본인의 통구에

강펀치를 날렸다.

간장 순한맛은 그 간장치킨으로 유명한 그곳보다

더 깔끔하고 뒷맛이 좋았고, 간장 매운맛은 말그대로

매웠다.

그리고 얼마 후 본인도 모르게 또 시키게되었다.
이번에는 간장 순한맛과 양념이다.

양념은 우리나라 전통 양념치킨인 페라리카나

초갓집 스타일의 그 찐득하고 달달하니 바로 그맛

전통의 무게가 있는 맛으로 본인이 선호하는 양념의

맛이었다.

얼마 후에 또 시켜보았다.
이번에도 같은 구성으로 시켜보았다.

아무래도 본인에게는 이구성이 가장 잘맞은것 같았다.

포토리뷰를 쓴다고 사장님께 약속을 하면

저 튀긴떡을 몇개 더 넣어주신다.

저걸 치킨양념에 발라먹으면 떡꼬치같은 맛이다.

이때부터 뭔가 이집 치킨에 중독이 된것 같았다.
이번에는 후라이드와 양념을 시켜보았다.

후라이드 역시 깔끔하고 매우바삭함을 유지한채

배달되었다.

이런 바삭한 배달의 비법이 무엇인가 궁금했다.

오도바이에 튀김기를 달고 다니는 것인가

아니면 마후라에 치킨을 달고오는 것인가

궁금해서 또 시켜보았다.
간장치킨이 중독성이 있기때문에 이번에는 전과같이

간장순한맛과 양념으로 시켰다.

이것은 대체 왜이렇게 맛있고 안질리는 것인가

궁금했다.

아직은 답을 찾을 수 없어서 또 시켜보았다.
위에것은 리뷰쓴다고 약속을 깜박했고, 이번것은

리뷰약속을 한 것이다. 약속의 값어치는 저 떡의 갯수

차이만큼 이라고 보면 될것같다.

다음에도 잊지말고 약속을 하자고 다짐하며

얼마후에 또 시켜먹었다.
약속하는 것을 깜빡했다.

그리 얼마지나지 않았을것인데 이런 정신상태로

살고있기 때문에 본인은 되는 일이 없는 것이다.

앞으로 정신을 똑바로 차리기 위해 얼마후

또 시켰다.
이쯤되면 이걸 읽으시는 분들이 도대체 저새끼의

얼마후라는 것은 대체 얼마나 얼마후인가

궁금하실 것이다.

사실 본인도 본인의 사진첩에서 이 사진들을 발췌하며

본인이 이렇게 빈번하게 저것들을 먹어왔다는 사실에

놀라고있는 중이다.

아마도 큰 정신적 고통으로 인하여 본인의 시간은

천천히 갔던 모양이다.
이 한입 베어물면 바삭하게 짭짤한 기름진 맛이

혀를 감싸며 영혼을 위로해주는 영혼을 위한

닭고기 튀김을 자주 필요로 했다는 것은 그만큼 본인의

상태가 힘든 상태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얼마후에 또 힘이 들었다
여러분들은 이제 이새끼가 힘이들어서 글을 안쓴건가

치킨처먹느라 글을 안쓴건가 의구심을 가지실 것이다.

본인은 힘이들어서 치킨을먹다가 글을 안쓴것이다.

그럼에도 치유되지 못하여

얼마후 또 시켰다.
어떤 분들 께서는

아 이새끼가 계동치킨을 차렸구나 라고 생각하실수도

있겠지만 본인은 그저 꼬박꼬박 제돈내고 약간 빈번히

시켜먹었을 뿐이다.

본인은 돈받고 거짓된 포스팅을 쓸 준비가 되어있지만

상인들께서 기회를 주지않아 억지로 청렴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이순간

지금 여기

이제는 더이상 빨리오지않는 치킨

계동치킨을 90분 만에 받아보았다.
세상살며 여러곳에서 상처를 받고, 괴롭힘 당하고,

계획대로 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그냥 내집하나 갖고

사는 것이 너무나 힘들고 등등 본인만 그럴 것이

아닐거라고 생각한다.

혹시라도 본인과 같이 갑질당해 힘들고, 하고싶은것

하지못해 힘들고, 남들보다 못사는것같아 힘드신 분들

오늘 금요일 늦은밤 드시고싶은거 하나 시켜드시고

얼마후에 또 드시며

영혼을 달래보시기 바란다.

힘내시라

이또한 지나가면 별거 아닐 것이다.




ㅋㅋㅋㅋㅋㅋㅋ 옛날에 돌바나나도 재밌게 읽었는데 여전히 필력갑이시군영 +_+
그리고 계동치킨에 처음 빠지게 된 썰도 웃겨서 투척하구 갑니당
Comment
Suggested
Recent
주식접고 글만써도 대박나겠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