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eat
4 years ago5,000+ Views
평생을 불리며 나를 나타내는 이름. 그 사람의 이미지를 만드는 등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기 때문에 부모들은 아기 이름 짓기가 고민일 수밖에 없다. 이름은 부모가 주는 첫 번째 선물로 이왕이면 좋은 이름을 지어서 아이의 삶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게 부모의 마음일 터. 좋은 이름, 어떻게 지어줄까? 부르기 좋고 듣기도 좋을 것 시대에 따라 이름에도 유행이 있다. 그 해의 시대상을 반영한 이름, 인기 연예인이나 히트친 드라마 주인공의 이름, 연예인 자녀 이름 등이 특히 인기다. 실제로 1990년대 초반에는 한글 이름 짓기 붐이 일어나 누리, 나래, 아라 등 우리말로 아이 이름을 짓는 부모들이 많았으며, KBS2 <꽃보다 남자> 드라마가 한창 인기를 얻을 때에는 지후, 우빈 등 주인공의 이름을 딴 이름이 한창 인기였다. 아이의 이름은 유행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부르기 좋고 듣기 좋은 이름으로 지어야 한다. 평범하면서도 작명 원칙에 맞는 이름을 짓는 것이 좋다. 뜻도 좋지만 소리가 먼저다 평생 부를 아이의 이름이 너무 발음하기 어렵거나 거친 음을 내는 글자라면 곤란하다. 아이의 어려운 이름 대신 쉬운 별명이 이름처럼 불리게 될지도 모른다. 예를 들어 세글자의 받침이 모두 ‘ㄱ’, ‘ㄴ’으로 같거나 초성 자음이 중복되면 발음이 분명하게 전달되지 않으므로 피할 것. 또한 글로벌 시대에 발맞춰 외국에 나가서도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발음이 쉬운 이름을 선호하는 추세. 받침을 사용할 때 발음이 비교적 쉬운 ‘ㄴ’받침 사용이 많으며 ‘서’, ‘지’, ‘준’ 과 같이 외국인들도 쉽게 발음할 수 있는 글자들이 이름으로 쓰이고 있다. 어려운 한자는 금물 일부 작명가는 뜻에 치중해 어려운 한자를 선호하는데,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본인이 쓰기도 쉽고 다른 사람도 쉽게 읽을 수 있는 한자를 이용해서 지어줄 것. 영양만점 레시피 만들때 필수앱, Hint http://bit.ly/1kaV9Wr << 런칭 이벤트 참여하기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