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혼자는 외롭지만, 둘은 괴로운 사람들



혼자는 외롭지만, 둘은 괴로운 사람들
누군가와의 관계가 힘들고 버거워
차라리 아무와도 관계를 맺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
열 일 제쳐두고 무인도에 가서
한 세월 살아보고픈 충동이 생길 때가 있다
그렇지만, 불행히도
그럴 수 없으리라는 사실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강은호, 김종철, 나는 아직도 사람이 어렵다 中



"그렇다면 도대체 이 세상은
무슨 목적으로 만들어졌을까요?"
캉디드가 물었다

"우리를 화나게 하려고요"
마르틴이 대답했다

/볼테르,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죽고 싶다 말하지만 정말로 죽고 싶지는 않고,
살고 싶다 말하지만 정말로 살았던 적 없고,
죽고 싶은데 누가 자꾸 살려놓는 거니
살고 싶은데 왜 목을 조르는 거야
이렇게 살 수는 없잖아
아니, 이렇게라도 살아야 하는 거 맞잖아

/김박은경, 오늘의 일기



솔직하게 인정하자
현실은 언제나 당신이 기대하는 것보다 엉망이고
당신의 생은 여전히 고달프고
나아질 기미는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

그래도 그럭저럭 이 지난 한 생을 견뎌내고,
살아내는 까닭은
스스로를 위로하는 방식 하나쯤은 어렴풋이나마
알고 있기 때문이리라

/최갑수, 잘 지내나요 내 인생



새벽에 누가 나에게 말했다
그러니까, 인생에는 어떤 의미도 없어

나쁜 꿈에서 깨어나면
또 한 겹 나쁜 꿈이 기다리던 시절

/한강, 거울 저편의 겨울2



우리는 시시각각
이별하며 살아간다
우리는 시시각각
자신과도 이별하며 살아간다

/박경리, 매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서 울 수밖에 없을 때가 있다

/신철규, 눈물의 중력



나는 친절해진 것이 아니었다
누군가를 슬프게 할까봐
조금 조심스러워졌을 뿐이다

/은희경, 그것은 꿈이었을까


우는 것은 마음을 청소하는 일이다
봄날이 가는 것이 못 견디겠는 날이 있는가 하면
기다림의 힘으로 살아봐야지 하는 날도 있더라

/박연준, 소란



우리는 아플 때
더 분명하게 존재하는 경향이 있다

/이현승, 빗방울의 입장에서 생각하기




텍스트 출처ㅣ쭉빵, 별 하나 없다고 절망하지 마
이미지 ㅣ 영화 <봄날은 간다>, 구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난’이 만든 명작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는 노르망디의 작은 마을 그레빌의 농가에서 태어났습니다. 가난했던 가정 형편으로 지붕에 구멍이 뚫린 집에서 자랐고, 겨울에는 땔감도 없었습니다. ​ 게다가 먹을 것도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해 건강도 극도로 나빴다고 합니다. ​ 이러한 환경 속에서도 그림에 대한 열정이 있던 밀레는 20대가 된 후 본격적으로 그림을 배우기 위해 파리로 떠났는데 그곳에서도 가난과 굶주림은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고향에 계신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이 소식을 들었지만, 고향에 갈 여비가 없어 갈 수 없었습니다. ​ 당시 밀레는 너무도 슬픈 마음에 삶을 마감하려 했던 적도 있다고 합니다. ​ 그렇게 힘든 시간을 보내며 점점 파리에서의 생활도 어려워지자 결국 그는 화가들이 모여 사는 근교의 한 농촌 마을로 이사했습니다. ​ 그리고 그곳에서 그의 대표작들이 탄생하기 시작했습니다. 농촌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하여 그림에 담았는데 그렇게 탄생한 그의 대표작은 ‘씨 뿌리는 사람’ ‘만종’ ‘이삭 줍기’ 등으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가난하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밀레의 그림은 그의 삶 자체이자 ‘가난’이 만든 명작입니다. 농민들의 삶과 가난을 누구보다 잘 이해했던 밀레는 그가 겪은 역경을 그림으로 담아냈습니다. 누구든지 같은 고난을 직접 경험하지 않고서는 그 삶을 이해하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 빛으로 향하기 위해 반드시 지나야 할 곳은 바로 어둠의 터널입니다. 당장의 어려움에 좌절하지 말고 나아가세요. 그럼 반드시 터널의 끝이 보일 것이며 빛과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불가능이 무엇인가는 말하기 어렵다. 어제의 꿈은 오늘의 희망이며 내일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 로버트 고다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꿈#현실#가난#희망#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꿀벌의 정신
육각형 구조가 모여 만드는 벌집! 벌집의 주인인 꿀벌들은 사실 우리 사회와 비슷하게 공동체를 이루며 산다는 사실 아셨나요? ​ 꿀을 모아 오는 꿀벌 말고도 정찰 벌, 일벌 등 다양한 일을 분업해서 하고 있습니다. ​ 먼저 정찰 벌을 따로 뽑아 미리 꽃밭을 찾아내고 벌집과 꽃밭을 10회 이상 왕복하며 비행노선을 확실하게 알아두어 동료들의 길잡이가 됩니다. ​ 그다음 꿀을 모으는 꿀벌은 0.5㎏의 꿀을 채취하기 위해서는 6만 송이의 꽃을 찾아다닌다고 합니다. ​ 꽃 한 송이에서 보통 60번씩 꿀을 빨아들이니 결국 꿀벌은 360만 번의 반복된 작업을 거쳐 0.5㎏의 꿀을 만들어 나릅니다. ​ 마지막 일벌은 집을 떠나지 않고 벌집의 온갖 잡일을 도맡아 합니다. 그중 벌집의 온도 조절을 하기 위해 날갯짓으로 바람을 일으켜 에어컨 역할을 합니다. ​ 이러한 꿀벌의 공동체 정신을 통해 사회를 지탱하는 힘은 강력한 지도자의 리더십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 꿀벌의 정신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많을 때 그 사회와 나라는 그만큼 건전하고 강해지는 법입니다. 세상에 오직 리더들만 존재한다면 그 세상은 빠르게 황폐해질지도 모릅니다. 이렇듯 리더가 있으면 구성원이 있듯이 사회는 조화를 이루어야 합니다. ​ 리더나 구성원 모두 우리는 사회를 움직이는 톱니바퀴이자 중요한 퍼즐이기 때문입니다. ​ 누군가의 수고와 희생, 누군가의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으로 사회가 움직이기 때문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조직을 승리로 이끄는 힘의 25%는 실력이고 나머지 75%는 팀워크다. – 딕 버메일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조직#공동체#각자의역활#리더십#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