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왠지 뭉클해지는 역사의 한 순간들 #2
#21 1915년 1차 세계 대전 중 구조견에게서 붕대를 꺼내는 영국 군인 #22 동베를린에 사는 조부모에게 아이들을 보여주는 서베를린 주민들, 1961년 #23 휴대용 레모네이드 디스펜서를 사용하여 레모네이드를 파는 베를린 소년, 1931. #24 바게트를 들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년들, 프랑스 1950 #25 전투의 충격으로 울고 있는 독일군의 16세 대공군인 Hans-Georg Henke. 그는 1945년 독일 헤센에서 미 9군에게 포로로 잡혔다. #26 1917년 11월 2차 파스첸달 전투에서 담배를 피우는 캐나다와 독일 군인 #27 베트남전의 군인 헬멧에 쓰여진 낙서, 1967- "전쟁은 좋은 사업입니다. 당신의 아들을 투자하십시오" #28 마치 합법적인 것처럼 #29 담배 피는 수녀들, 영국, 1960년대 #30 Rysstad 마을, 노르웨이, 1888 - 2013 #31 자유의 여신상 - 프랑스 파리 - 1886(미국으로 운송되기 전) #32 남북 전쟁 중 게티스버그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왼쪽: 앨런 핑커튼, 오른쪽: 존 매클레넌드 장군. 1863. (채색) #33 전쟁으로 폐허가 된 쾰른에 전재산을 짊어진 채 홀로 앉은 독일 여성, 1945년 #34 투탕카멘 왕의 3,300년 된 샌들 #35 나키모프 해군 학교에서 4명의 생도에게 경례를 받고 있는 소련 참전용사 아나톨리 골롬비예프스키(2차 세계 대전 중 노보로시스크 전투에서 두 다리를 잃음) (출처) 전쟁이 남긴 상흔이란. 이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너무 무섭습니다.
입짧은햇님이 첫 끼라고 하면 다들 긴장해라
오늘 첫끼라고 하시는 햇님... 시작은 방제와 맞게 소소(?)하게 토스트로 시작 오늘도 열일하는 진실의 미간 ?????????? 호두마루 한 스쿱 가져온다고 했지만 갑자기 밥 반공기를 덜어버림... 오늘부터 한 스쿱의 정의는 아이스크림 반통으로 다시 정의합니다... 토스트 간단하게 클리어하시고 육개장 두 개로 양치하심 양치 오른쪽 왼쪽 해야하니까 두 개 드신다고 함 ㅇㅇ 역시 햇님 가방끈길이로 우리나라 전국민 단체줄넘기 가능 양치 짧게 치고 지나간 다음 갑자기 꼬북칩 먹방 교촌이 너무 안 와서 진진짜라2개+짜파게티1개 먹방 시작 나 이때 너무 놀랐잖아 10초 뒤로 가기 눌렀더니 다른 날 방송으로 넘어간줄;; 여튼 도합 3개의 라면을 싹싹 비우고 교촌 허니스틱, 레콤 먹방 시작 (허니스틱 1마리에 레드콤보 반마리 추가) 이게 오늘 목표한 후식이였음 ㅇㅇ 나: 이제... 다 드신거겠지? ㅎㅎ 햇님: 어림도없지 나의 키위 먹방을 봐라 햇님 진짜 너무 부럽고 대단해... 결국 키위 드시고 설빙 빙수로 마무리... 오늘 방송에서 많이 먹은 걸 햇님도 아시는지 섬네일이랑 제목이 ㅋㅋㅋㅋㅋ 오늘도 오른쪽 위 음식들이 무색해질 정도로 너무나도 많은 음식들이 지나쳐간 햇님 먹방.......... 보다가 너무 대단해서 글 씀 ㅊㅊ 쭉빵 모야 저게 다 어디로 들어가지 ㅎㄷㄷ 햇님 먹방에서 메뉴 제대로 써있는거 본적이 없음ㅋㅋㅋㅋㅋㅋ 생략되있는게 넘 많거든ㅇㅇㅋㅋㅋㅋㅋㅋㅋ 같은메뉴로 오지게 많이 먹는 먹방보다 이게 훨씬 좋다 그리고 찐으로 행복해보임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