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아이스크림 + 과자 꿀조합

투카칩 존맛탱.. 진짜 한 번만 먹어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마음 편하고 피로 없는 직업’ 1위에 ○○○
대다수의 사람들이 ‘직업’을 갖고 살아갑니다. 각자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편인 우리지만, 무수히 많은 직업의 행복도가 다 같을 리는 없겠지요. 그래서 들여다봤습니다. 어떤 직업의 ‘웰빙’ 수준이 높고 또 낮은지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한국의 직업정보’가 그 출처로, 각 직업 종사자들의 실제 생각을 기반으로 했습니다. 웰빙(well-being): WHO가 1946년에 건강을 정의하면서 공식적으로 사용. 질병이 없고 허약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신체적·정신적·사회적으로 온전히 안녕한 상태 우선 큰 범주에서의 직업 분류로 살펴봤습니다. 한국표준직업분류를 보완, 현장에서 직업을 이해하기 쉽도록 만든 한국고용직업분류(KECO*) 기반 조사입니다. * Korean Employment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나는 내 직업과 관련해 ▲즐겁고 기분이 좋음 ▲마음이 차분하고 편안 ▲활발하고 활기참 ▲피로가 없어 아침이 상쾌함 ▲일상이 흥미로운 일로 가득 이상 5개 문항에 대해, 각 6점 척도 <①그런 적 없다 ②가끔 그랬다 ③2주의 절반 미만 그랬다 ④2주의 절반 이상 그랬다 ⑤대부분 그랬다 ⑥항상 그랬다>로 측정(종합지수 최소 5점~최대 30점 범위). 전체 직군 종사자 17,143명 대상 조사 by 한국고용정보원(2019년 기준) 전체 10개의 직업군 중 웰빙 종합지수가 가장 높은 건 보건·의료직이었습니다. 해당 직군 종사자 1,178명이 매긴 평점은 18.63점. 이어 농림어업직(17.87점)과 교육·법률·사회복지·경찰·소방직 및 군인(17.43점), 경영·사무·금융·보험직(17.42점) 순이었는데요. 벌이가 괜찮거나, 자연친화적이거나, 공공의 이익을 지향하는 분야의 웰빙 점수가 상대적으로 컸습니다. 반면 건설·채굴직(16.36점)은 웰빙 종합지수가 제일 낮았지요. 다만 직업군 간 차이가 두드러지지지는 않았습니다. 직군을 보다 잘게 쪼개서 보면 어떨까요? 우선 웰빙 수준이 높은 직업들입니다. 전체 직업 중 웰빙 평점이 가장 높은 건 23.90점으로 유일하게 +23을 기록한 마술사였습니다. 2위는 자연 및 문화해설사(22.20점)의 차지. 1·2위 직업의 공통점으로는 ‘사람들한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는 분야’라는 걸 꼽을 수 있겠습니다. 이어 안과 의사와 성우가 공동 3위(22.17점)로 조사됐는데요. 5위 치과 의사, 6위 철도기관차·전동차 정비원, 7위 음료 조리사, 8위 통역가 등 비교적 전문성이 확고한 직업의 종사자들이 웰빙 관련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했습니다. 반면 웰빙에 관한 한 썩 만족스럽지 못한 직업도 있을 텐데요. 일반기계 조립원과 세탁기계 조작원의 웰빙지수가 각각 11.50점과 11.70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이어 3위 유리제조 및 가공기조작원, 7위 생산기계 조작원, 9위 섬유 제조기계 조작원 등 주로 기계를 다루는 직업들의 (일할 때) 마음이 상대적으로 덜 편안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여전히 끊이지 않는 안전사고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을 터. 이밖에 신용추심원과 놀이시설 종사원, 의상 디자이너와 구두 미화원도 종사자들에게는 웰빙과 담을 쌓은 직업으로 여겨지는 편이었습니다. ---------- 직업별 웰빙 종합지수, 잘 보셨나요? 여러분이 속한(속하고 싶은) 직군 또는 직업의 웰빙 평점은 어땠나요? 물론 남들이 매긴 ‘평균’보다는 ‘내가 느끼는’ 정도가 중요한 건 사실. 다만 현업에 있는 이들의 의견인 만큼, 웰빙을 중시한다면 직업(이직) 선택 시 참고할 필요가 있겠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친절한 랭킹씨] 개인정보 침해, 해커보다 더한 ‘이것’
인터넷이나 모바일 앱 등을 이용하다 보면 ‘개인정보 활용 동의’ 요청을 자주 접합니다. 개인정보는 유출될 경우 피싱과 같은 사기범죄 등에 악용될 수 있기 때문에, 활용 시에는 당사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것. 실제로 우리나라의 인터넷 이용자의 94.2%는 개인정보보호가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87.8%는 개인정보를 지키기 위해 정보보호 관련 소프트웨어를 이용 중이기도 한데요. 하지만 아무리 철저하게 막아도 어디론가 들어와 편안한 잠자리를 방해하는 모기처럼, 개인정보도 침해되고 있습니다. 소중한 우리의 개인정보, 어떤 방식으로 침해되고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 출처: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2020 정보보호 실태조사’ 개인정보가 유출된다고 하면 음지에서 해커들에 의해 정보가 빠져나가는 것을 상상하기 쉬운데요. 외부의 해킹으로 인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우는 23.2%로 개인정보 침해 유형 중 3위였습니다. 개인정보가 침해를 가장 빈번하게 일으킨 건 개인정보 처리자가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수집, 마케팅에 이용한 경우였습니다. 2위는 보안 관리 소홀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례였지요. 많지는 않았지만, 유출된 개인정보는 보이스피싱이나 스미싱 등 사기성 범죄에 활용되기도 했습니다. 개인정보 침해 피해자 중 34.9% “개인정보 침해에 대응했다” 개인정보가 침해되면 어떻게든 대응을 할 것 같지만 실제 조치를 취한 경우는 34.9%에 불과했습니다. 2019년 절반에 가까운 사람들(48.9%)이 개인정보 침해에 대응했던 것보다 14.0%나 줄어든 것. 34.9%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어떤 방법으로 개인정보 침해에 대응했을까요? 가장 많이 사용한 대응 방법은 개인정보를 침해한 해당 서비스를 탈퇴하고,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기업을 이용하는 것이었습니다. 21.4%가 이 방법을 이용했지요. 8.9%는 관련 기관에 신고하거나 상담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고, 4%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활용했습니다.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기업에 직접 보상을 요구한 사람은 3.3%에 그쳤는데요. 사실상 대부분 간접적으로 조치를 취한 셈. ---------- 이미 오래전부터 개인정보 침해 사고가 이어져 왔지만, 보상이나 처벌이 미미했던 게 사실. 이에 직접적인 조치를 시도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 생각됩니다. 개인정보에는 개인의 신상, 가족관계, 직장, 사생활 등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철저하게 관리하고 보호되지 않으면 안 되는 이유지요. 개인정보는 절대 공공재가 아닙니다. 제대로 보호될 수 있도록 관련 법 및 제도 강화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