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umeongkim
6 years ago1,000+ Views
퀸스파크 레인저스(QPR)가 아시아투어 첫 경기이자 '캡틴 박' 박지성(31)의 데뷔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QPR은 17일(한국시간) 밤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리카스 스타디움서 열린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아시아투어 2012 1차전 사바주 올스타와 경기서 후반에만 4골을 몰아치는 공격력을 선보이며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QPR은 친선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전후반 더블 스쿼드로 경기를 치렀다. QPR에서 첫 경기를 프리시즌투어로 치르게 된 박지성은 주장 완장을 차고 맨 처음에 입장해 현지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한 몸에 받았다. 박지성은 브라이언 머피, 마이클 해리먼, 안톤 퍼디난드, 클린트 힐, 막스 에머, 숀 라이트 필립스, 삼바 디아키테, 마이클 다우티, 바비 자모라, 앤드루 존슨과 함께 전반전 45분을 소화했다. 이날 QPR과 사바주 올스타는 모두 4-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박지성은 중원에서 디아키테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경기를 조율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선 박지성은 초반 몸이 무거워보였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전매특허인 수비는 물론 상대의 공을 빼앗아 공격으로 전개하는 과정도 훌륭했다. 선제골은 QPR의 몫이었다. 전반 8분 퍼디난드가 헤딩으로 이어준 패스를 자모라가 받아 가볍게 밀어넣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일찌감치 터진 자모라의 골에 힘입어 QPR은 사바주 올스타를 밀어붙였다. 존슨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한 QPR은 추가골을 만들기 위해 사바주 올스타의 골문을 두들겼지만 1-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QPR은 스쿼드를 교체해 경기에 임했다. 제이미 매키와 지브릴 시세, 헤이다르 헬거슨 등 스트라이커를 대거 기용한 QPR은 후반 18분 추가골을 뽑아내는 데 성공했다. 시세의 크로스를 받은 헬거슨이 가볍게 골로 연결시킨 것. 스트라이커만 3명을 투입한 QPR은 후반 24분 제이 보스로이드가 팀의 3번째 골을 터뜨리며 사바주 올스타를 무너뜨렸다. 후반 들어 연속으로 2골을 허용한 사바주 올스타는 골키퍼를 교체하는 강수를 뒀지만 QPR의 골폭풍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헬거슨의 2번째 골을 크로스로 도운 시세가 후반 28분 골키퍼와 1대1 찬스에서 감각적인 칩샷으로 가볍게 골을 성공시킨 데 이어 후반 37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5번째 골까지 터뜨리며 2골 1도움을 기록, 공격 본능을 증명했다. 아시아투어 첫 경기를 5-0 대승으로 장식한 QPR은 오는 2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샤 알람 경기장에서 켈란탄 올스타와 2번째 경기를 치른다. 출처:네이버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worldfootball&ctg=news&mod=read&office_id=109&article_id=0002382657
kyumeongkim
1 Like
0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성이 횽 화이팅!
캡틴박 !! 요호이! 유스트림 완전 방송 안되구 그냥 플짤 보려고 기다렸어요 ㅋㅋㅋ
프리시즌 중계안해주는게 아까비 ㅜㅜ
1
3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