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오세훈, 이 정도일 줄이야



오 시장이 이른바 '박원순 체제 10년'의 공공성이 담보된 적지 않은 정책들을 당장 해체하거나 뒤집기엔 무리가 있어 보인다.

아울러 오 시장의 과거 재임 시절과는 복지나 청년정책 등 시대정신 또한 천양지차고 이를 거스르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이에 부합하지 않는 정책들은 당장 반발이나 비판이 거세다. 임기 1년짜리 시장의 한계 또한 뚜렷하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