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emin87
50,000+ Views

제이미, 티리온 라니스터 형제의 화보 @ GQ

왕좌의 게임 제이미와 티리온 형제의 화보입니다. 각 화보에서 이둘의 느낌이 물씬 나는 화보라 정말 잘 찍었다고 생각합니다~
7 Comments
Suggested
Recent
티리온은 정말 언제봐도 멋진듯 ㅎ.ㅎ
참매력적인배우인것같아요
왠지 저분들이 저러는게 거부감이 안드는건 모죠...~ ^^:;;;;;
아 진짜포스가 있는 배우!
아 이거 너무 좋네요 흐흐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왕좌의 게임] 촬영지 list 20
얼마전에도 왕좌의 게임 카드를 썼는데여, 그 때 보다 좀 더 장소 위주로 정리된 자료를 찾아서!!!! 여러분들께 보여드리려고 갖고와 봤어여 +_+ 언젠가 이 곳들로 여행을 가서 그들이 되어 보는 거 어떻겠어여? 운 좋으면 촬영하는것도 만나고 말이에여 ㅋㅋㅋㅋㅋㅋㅋ 왕좌의 게임 촬영지 20곳을 추려서 함 보여드릴게여! #1 King's Landing: Dubrovnik, Croatia 킹스랜딩 - 두브로니크 (크로아티아) #2 Braavos: Sibenik, Croatia 브라보스 - 시베니크 (크로아티아) #3 Royal Palace Of Dorne: Real Alcázar Palace, Seville, Spain 도른 : 세비야 (스페인) #4 The Road From King's Landing: Dark Hedges, Northern Ireland 킹스로드 - Dark Hedges (북아일랜드) #5 North Of Westeros: Thingvellir, Iceland 웨스테로스 북부 - 싱벨리어 (아이슬란드) #6 Long Bridge Of Volantis: The Roman Bridge, Cordoba, Spain 볼란티스 롱브릿지 : 코르도바 (스페인) #7 Pentos: Ouarzazate, Morocco 펜토스 - 와르자자트 (모로코) #8 Winterfell: Doune Castle 윈터펠 - Doune Castle (스코틀랜드) #9 Daenery's And Dragos Wedding: Azure Window, Malta 대너리스와 칼드로고의 결혼식 : 아주르 윈도우 (몰타) #10 Meereen: Kliss Fortress, Croatia 미린 - 클리스 요새 (크로아티아) #11 Yunkai And Pentos: Ait Benhaddou, Morocco 윤카이 / 펜토스 - 아이트 벤하두 (모로코) #12 Iron Island: Murlough Bay, Northern Ireland 강철군도 - Murlough Bay (북아일랜드) #13 Astapor: Essaouira, Morocco 아스타포르 - 에사우이라 (모로코) #14 Landscapes Of The West: Krka National Park, Croatia 서부 풍경 : 크르카 국립공원 (크로아티아) #15 Thermal Spring Or "Jon And Ygritte's Love Nest": Grjótagjá Cave, Iceland 존스노우가 이그리트 덕분에 처음으로 남자가 된 날 ㅋㅋㅋㅋ 그 장소 : 그리오타야 동굴 (아이슬란드) #16 Entrance To The House Of The Undying | The Minceta Tower, Dubrovnik 하우스오브언다잉 - Minceta 타워 (크로아티아) #17 Dothraki Sea: Glens Of Antrim, Northern Ireland 도트락해 - Glens Of Antrim (북아일랜드) #18 King's Landing Gate: Mdina, Malta 킹스랜딩의 문 : 엠디나 (몰타) #19 North Of The Wall: Vatnajokull, Iceland 장벽 북쪽 : 바트나 요쿨 (아이슬란드) #20 North Of The Wall: Lake Myvatn, Iceland 장벽 북쪽 : 미바튼 호수 (아이슬란드) _________________ 출처 : 왕좌의 게임 위키 _________________ 한달 뒤 시즌6시작!!!! 전에 한곳이라도 갈 수 있을까여 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완결(?)되기 전에는 갈 수 있지 않을까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You Know Nothing Jon Snow + 명대사
"네 약점을 스스로 인정하면, 아무도 네게 그것을 이용하지 못해." - 티리온 라니스터 "두려움이 검보다 더 깊게 베는 법이지." - 시리오 포렐, 아리아 스타크 "여자의 무기는 눈물만이 아니란다. 최고의 무기는 다리 사이에 있지. 쓰는 법을 배워두거라." - 서세이 라니스터 "인생을 서둘러 사는 자는 무덤에도 서둘러 간다." - 살라도르 산 "가끔은 다른 길도 같은 곳을 향하는 법이야." - 존 스노우 "혼돈은 수렁이 아닙니다. 혼돈은 사다리죠. 많은 이들이 그 사다리를 오르려다 실패하죠. 다시는 엄두도 못내고요. 추락하면서 꺽여버리니까요. 어떤 이는 사다리를 오를 기회를 얻었음에도 오르지 않죠. 왕국에 매달리고, 신들에게 매달리고, 사랑에 매달리죠. 사다리만이 현실입니다. 올라가는 것만이 전부입니다." "실제 삶은 노래가 아니란다, 얘야. 너도 언젠가 깊은 슬픔과 함께 그 사실을 깨달을 거야." - 리틀핑거 "가장 밝은 불꽃이 가장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는 법이지." -붉은 여인 "두려워 하면서도 용감할 수 있나요?" "그 때가 진정으로 용감할 수 있는 순간이란다." -에다드 스타크 "한 방에 세 명의 위대한 사내들이 앉아 있었습니다. 왕, 사제 그리고 부자... 그들 사이에 용병이 서 있습니다. 각각의 위대한 사내들은 용병에게 나머지 둘을 죽이라고 명령했습니다. 누가 살고, 누가 죽었을까요?" "용병 맘이겠지" "그는 왕관도 황금도 신의 자비도 없는대요?" "검을 가졌잖아, 생살여탈권" "하지만, 용병이 결정을 내리는 거면, 왜 우리는 모든 권력이 왕이 쥐고 있다고 여길까요? 권력은 사람들이 권력자라고 믿는 이에게 있습니다. 속임수죠. 벽에 드리운 그림자일뿐 아무리 작은 사람이라도 엄청나게 큰 그림자를 드리울 수 있습니다." - 바리스가 티리온 라니스터에게 -호도 -하운드 - 이그리트
왕좌의 게임이 디즈니라면, Combo Estudio
많은 분들이 그러하듯 저 역시 왕좌의 게임을 꽤 좋아해요. '팬'이라고 하기는 힘들겠지만 - 그 많은 세계관을 달달 외우진 못하거든요 - 헷갈리는 머리통을 부여잡고 ㅋㅋ 매 시즌을 놓치지 않고 다 본 후 시즌 8을 기다리고 있거든요. 시즌8을 기다리는 시간 너무나도 길어버리는 것. 2019년 여름인게 참트루? 그 지루함을 참지 못한(?) 어느 왕겜덕후들이 멋진 결과물을 내 놓아서 소개를 해 보려고 해요. Combo Estudio에 소속된 두 아티스트 Fernando Mendonça씨와 Anderson Mahanski씨가 재창조해낸 왕좌의 게임 캐릭터들. 디즈니 스타일로 만들어 내셨답니다. 디즈니에서 왕좌의 게임을 만들었다면 아마도 이런 모습이겠죠. 같이 보실까요? 능력자 왕겜 덕후들의 작품을! 존스노우. 존눈. 용엄마. 모자란 것이 없는 대너리스죠. 근데 용 저렇게 귀엽게 그리기 있냐 ㅋㅋㅋㅋㅋ 보기만 해도 짜증나는 서세이. 실제보다 더 표독스럽고 못생기게 그려져서 맘에 드네요. 아리아스타크와 하운드. 이 두사람의 케미 너무 좋은데, 이제 다시 만나게 되겠죠? ㅠㅠ 화이트워커.... 근데 이건 겨울왕국삘이 나는데요 ㅋㅋㅋ 당장이라고 레리꼬~ 레리꼬~를 열창할 것만 같다 ㅋㅋㅋㅋㅋ 하긴 손닿는건 다 얼려버리는건 엘사나 화이트워커나 똑같죠 뭐 티리온 라니스터. 티리온이 첫시즌에선 이런 이미지긴 하지만 이젠 아니잖아요 바꿔주세요 ㅠㅠ 티리온 좋은데 ㅠㅠ 바리스 너무 귀여운거 아니에요? ㅋㅋㅋ 작은 새들을 진짜 새들로 표현했네요 귀여워... 브랜과 호도. 호도ㅠㅠㅠㅠㅠㅠ 호도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제 이름만 들어도 울컥하는 이름. 그럴리 없겠지만 살아돌아왔으면 좋겠다. 물론 살아(?)돌아온다면 화이트워커가 되어있겠지만요ㅠㅠㅠㅠ 멜리산드레. 멜리산드레 참 가여운 인물이죠. 믿음이라는건 참.... 오베린과 마운틴. 이거 뭔가요 ㅋㅋㅋ 나 누구게? 하는건가요 이제 마운틴은 괴물이 돼버렸는데ㅠㅠ 참. 이 분들에 대한 더 많은 정보가 궁금하신 분들은 이 분들의 페이스북으로 들어가시면 된답니다 :) 얼른 왕겜 다음 시즌이 시작했으면 좋겠네요. 2019년은 오지말고 왕겜만 시작하자...
스트릿에서 포착된 푸마 ‘쉐르파’ 스타일 가이드
스타일링의 정석. 제법 선선해진 초가을의 문턱, 한발 앞서 가을을 준비한 푸마(PUMA)가 지난달 공개된 ‘쉐르파(SHERPA)’ 라인의 새로운 에디토리얼을 발표했다. 온화한 분위기가 푸마와 닮은 듯, 따스한 무드가 물씬 풍기는 이번 화보의 행선지는 해외의 어느 스트릿. 한낮의 거리를 배경으로 포착된 화보는 젊고 활기찬 모델들의 자유로운 감성과 내추럴한 포즈가 어우러져 자연스러운 모습을 더욱 배가시켰다. 롱 재킷과 맨투맨, 후디 등 다양한 ‘쉐르파’ 제품을 가볍게 걸쳐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한 이들. 베이직한 컬러에 네온과 타이포그래피로 포인트를 더한 ‘쉐르파’는 비니와 버킷햇, 선글라스, 크로스백 등 다채로운 액세서리로 개성 있는 룩을 연출하기 제격이다. 또한 하이힐과 트랙 팬츠를 매치하고, 파자마 팬츠 및 체인 액세서리에 스니커로 마무리하는 것도 색다른 코디 방법. 여름의 끝자락에 새 계절을 맞이할 채비를 다 하지 못했다면, 푸마의 ‘쉐르파’ 에디토리얼을 참고해보는 것은 어떨까. 일교차가 큰 간절기부터 매서운 한겨울까지 완벽한 ‘효자템’ 노릇을 톡톡히 할 테니. 위 제품은 현재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를 비롯해 전국 매장 및 ABC마트 강남, 명동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위 슬라이드를 통해 다양한 ‘쉐르파’ 스타일링을 확인해본 뒤 이번 시즌 데일리룩에 참고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아페쎄 x 브레인 데드 협업 ‘인터렉션 3’ 컬렉션 출시
SF 영화 <퓨쳐 쇼크>를 재해석한 아페쎄(A.P.C.)가 세 번째 인터렉션 컬렉션을 이어간다. 차기 협업의 파트너는 미국 LA 기반 스트릿 컬처 브랜드 브레인 데드(BRAIN DEAD). 카일 잉(Kyle Ng)과 에드 데이비스(ED Davis)가 전개하는 브레인 데드는 강렬하고 위트있는 그래픽을 선보이며 론칭 5년 만에 급부상했다. 이번 인터렉션 또한 SF 영화 <퓨쳐 쇼크> 속 상상 세계를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그래픽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 영화  제목이 큰 레터링으로 새겨진 옐로우, 그린, 블랙 세 가지 컬러의 ‘스페이시 후드티’, 뒷면에 영화 포스터가 적용된 화이트 컬러의 반팔 티셔츠, 실제 대본 일부가 프린팅된 ‘크립트 청바지’와 ‘이모텝 재킷’ 등이 바로 그것이다. 어패럴 외에도 청키한 실루엣의 스니커즈와 버킷햇, 에코백, 지갑 등이 포함된 액세서리로 컬렉션의 풍성함을 더했다. 제품은 바로 오늘 글로벌 동시 발매되며, A.P.C.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apc-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포토그래퍼 스티브 스미스(Steve Smith)가 포착한 위 룩북을 감상한 후,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아이템 면면을 확인해볼 것. 여성 의류 및 액세서리 남성 의류 및 액세서리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추석엔 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모두 풍족하고 배부른 한가위 보내시고 계신가요? 가족들이 모이기 어려워지는 시대인만큼 오랜만에 화목한 분위기도 연출되는 뜻깊은 날이죠. 이런 날에는 또 가족들이랑 영화보러 가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래서 가족끼리 보기 좋은 추석영화 한 편 리뷰해보려 합니다. 오늘의 영화는 드라마에서 스크린으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입니다. 드라마로 즐겨봤었던 작품인데 영화로 나온다하니 무조건 보러갈 생각이었어요. 원래 개봉 당일날 관람하고 왔지만 추석 준비(?)로 느즈막히 후기를 올립니다. 짧고 굵게! 여러분의 선택을 고려해 포스팅해보겠습니다. 기존과 같은 것과 다른 것 해당 작품은 나쁜 녀석들 시즌1의 세계관을 공유합니다. 시즌2 악의 도시와는 거의 무관합니다. 일단 나쁜 녀석들의 상징과도 같은 김상중과 마동석은 출연합니다. 조동혁도 카메오로 잠깐 등장은 합니다만 이번 사건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박해진에 대한 설명이 일절 등장하는 점도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자연스럽게 흘러간 시즌1 결말 이후의 얘기를 사용하고 새로운 사건으로 영화를 만드니 기존 팬으로서는 반갑지 않을 수가 없었죠. 중요한 점은 새로운 멤버들의 존재입니다. 기존 멤버의 교체가 달갑지 않다면 흥미가 떨어지겠지만 신선한 조합을 기다린다면 나쁘진 않습니다. 그럼, 기존 멤버와 신규 멤버 중 누가 더 좋냐구요? 그래도 전 훚....흠흠 멤버들의 존재감 차이 사건의 경중은 중요하지 않지만 스릴감은 기존에 비해 영화가 떨어집니다. 전개과정에서 절정으로 치닫는 위기 부분의 임팩트가 부족합니다. 마동석만 있다면 분명 잘 해결될 걸 알지만 그럼에도 너무 쉽게 일이 풀립니다. 팬의 입장에서는 풀리는 듯 꼬여버리는 답답한 고구마가 더 있어도 좋았겠다 싶었습니다. 하지만 신규 멤버들의 기량 차이라면 또 이해가 됩니다. 조동혁과 박해진의 자리를 채워야 하는 장기용, 김아중의 조합이 버거워 보이기는 합니다. 패기는 좋으나 강력한 느낌은 아닙니다. 액션은 역시나 꽤 사실적이고 현실적입니다. 사람이 날라가고 지푸라기처럼 접히기는 하지만 마동석이라면 왠지 가능해 보입니다. 그 외의 인물들은 게다가 지극히 현실적인 액션을 보여줍니다. 김아중도 도망가면서 싸우고 큰 대결에는 빠져 있죠. 장기용도 결국엔 이깁니다만 엄청나게 맞습니다. 김상중은 총을 들고 있으니 그 자체로 역시 위협적이고요. 사격도 총 갯수를 고려한 장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존윅 시리즈의 영향을 받았나 합리적인 의심을 해봅니다. (당연히 그 정도로 현실적이진 않습니다.) 마동석의 활용 마동석의 액션은 대부분 감상해봤습니다. 많이들 예상하겠지만 마동석이 싸움에서 진다는 가정은 애초에 성립되지 않습니다. 일단 싸움이 열리면 무조건 이긴다는 확신이 누구보다 확실한 캐릭터죠. 그렇다면 영화는 마동석을 캐스팅하면 무조건 성공할까요? 그건 아닙니다. 이전 작품들이 본다면 모두 흥행하진 않았다는 전례가 분명히 존재하게 되니까요. 그런데 나쁜 녀석들은 마동석을 꽤 잘 활용했습니다. 마동석의 힘만을 강조하기보다 그가 가진 의리, 변화, 유머를 보여주려 노력했습니다. 이유도 없이 단순히 힘만 쎈 길가메쉬가 아니라 속죄하고 사회를 위해 싸우는 영웅으로 만들고자 합니다. 사실 뻔한 구성이지만 마동석이기에 클리셰가 빛을 발하게 됩니다. 시리즈가 이어진다 간암에 걸려 시한부 인생을 살아야 하는 오구탁의 마지막 사건처럼 보여집니다. 그러나 결국 시리즈는 분명히 이어집니다. 이미 떡밥을 던져놓은 상태니까요. 물론 단순히 넘길 수 있는 설정입니다만 팬은 기다려지고 싶어지는 마무리였습니다. 만약 이번이 끝이었다면 엔딩이 달라졌겠죠. 드라마로부터 쌓아온 팬덤, 그리고 단순한 스토리, 아드레날린 분출하는 액션은 흥행에 적합한 자격들로 영화를 보증하고 있습니다. 할리우드와 한국의 액션 두 영화의 액션은 분명한 차이가 있습니다. 세세하게 나눌 수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전투방식의 차이입니다. 할리우드 액션은 총을 얼마나 잘 쏘는지, 얼마나 총을 잘 피하는지가 싸움 잘하는 인물의 조건입니다. 하지만 한국은 주먹으로 대화합니다. 칼을 쓰거나 몽둥이도 쓰지만 기본은 주먹질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형 액션영화는 타격감이 생명입니다. 그런 면에서 마동석은 가장 완벽한 한국형 액션배우입니다. 살벌하게 때리고 적을 압도합니다. 기술이 화려한 캐릭터들은 많았지만 무식하게도 압도적인 힘의 차이를 보이는 주인공은 흔치 않았는데요. 이 힘을 정의를 향해 사용할 때 관객들은 열광합니다. 그래서 뭘 말하고 싶은가 재미는 있습니다만 작품을 다루는 진지한 고민은 부족했습니다. 확연히 드라마와 영화는 서로 달랐습니다. 드라마에서는 사건과 분위기가 무거웠고 유머보다 액션에 치중한 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영화로 오니 유머와 코믹의 비중이 더 높아졌습니다. 무게가 자연스럽게 가벼우졌습니다. 스토리 역시 반전이 존재합니다만 생각보다 가볍게 소비됐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의미가 퇴색됐습니다. 나쁜 녀석들은 법보다 주먹을 앞세워 울타리 안에 숨어있는 부패 세력들을 척결하자는 명백한 목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영화는 나쁜 녀석들을 지극히 평범한 액션영화 속 인물들로 만들었습니다. 법보다 행동을 중요시하는 신조는 지켜졌으나 무게는 다른 쪽에 실린 느낌입니다. 팀워크? 정의? 의리? 복수? 그들의 주먹이 향하는 곳도 어딘지 흐려졌습니다. 그래도 추석영화 시기를 잘 노렸습니다. 가족들이 보기에 안성맞춤 영화입니다. 물론 다소 폭력적이기에 호불호도 갈릴 수 있습니다만 통쾌한 정의구현 액션은 추석에 망하기 어렵습니다. 타짜, 미스터리, 나쁜 녀석들이 올해 추석을 대표하는 최신영화입니다만 다들 평은 저조한 편입니다. 그래도 가장 안정적인 선택은 나쁜 녀석들이 아닐까 싶네요. 팬이었던 사람들, 시원한 액션을 원하는 사람들, 추석에 킬링타임을 원하는 모두가 보기에 재밌는 작품입니다. 쿠키영상은 영화끝나고 크레딧 올라가면 1개, 그 이후에 1개가 있습니다. 시리즈의 연장선일 수도 있고, 사건의 깔끔한 끝맺음일 수도 있는 내용입니다. 관객은 그래도 500만 정도 동원되지 않을까 싶네요. (너무 많나) 아 몰라! 어서 2편이나 보여달라구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였습니다.
(펌) 이정현이 출연료를 받지 않고 촬영한 영화.jpg
문화센터 무료 심리상담실 앞에 앉아 대기하는 여자들 엉엉 울고 있는 내담자와 그걸 빤히 바라보고 있는 상담사 상담을 하며 우는 사람들이 많은지 휴지통엔 눈물 닦은 휴지가 한 가득이었음 - 내일 오셔서 다시 말씀하실래요? - 네? - 지금 너무 흥분하셨어, 이러면 상담이 안 돼 내일 다시 오라는 말로 상담 중이었던 내담자와 기다리던 여자들을 돌려보냄 그때 오토바이를 타고 도착한 한 여자 상담 시간표가 붙어있는 문을 열고 들어와 문을 잠금 -상담 끝났어요 상담사는 한가하게 손톱을 깎고 있었지만 아직 상담은 마감 시간이 아니었음 30분 후, 입에 재갈을 문 채 묶여있는 상담사 - 소리 지르지 마요... 저 칼 되게 잘 써요 여자가 나지막하게 하는 말에 끄덕거림 그리고 상담사의 입에 물려놓은 손수건을 빼냄 - 저 혹시... 저한테 상담받는 분이세요? 아니 칼은 뭐고... 여자는 대답없이 상담사의 입에 피가 흐르는 생고기를 넣고 자기도 밥을 먹기 시작함 - ...뭐 상담을 하다보면 종종 이런 경우가 있어요 제가 이해 못하는거 아니에요 대신 왜이러시는 건지 말씀을 좀 하세요 - 그럼... 좀 길게 얘기해도 돼요? - 네... 그리고 여자의 이야기가 시작됨 -제가 열 여섯살 때... 그러니까 중학교 졸업반일 때 엄청난 고민이 하나 있었어요 - 집 옆에 있는 공장에 취직하느냐, 고등학교에 올라가서 3년을 더 공부하느냐 굉장히 중요한 선택이었어요 - 여공으로 사느냐, 엘리트로 사느냐 결정 짓는 거였으니까요 - 그러다 고민 끝에... 엘리트로 살기로 결정했어요 이때부터 영화는 여자의 나레이션을 따라 엘리트로 살기 선택했던 그녀의 삶을 보여줌 이상한 나라에 살고 있는 처절한 앨리스들을 위한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안국진 감독은 이 영화를 구성하면서 이정현을 가장 먼저 떠올렸고 이정현 소속사에 대본을 보냈지만 거절당함 그런데 시나리오를 읽은 박찬욱 감독이 이정현에게 직접 대본을 전달하며 강력 추천했고, 시나리오를 받은 이정현은 출연료를 받지 않고 이 작품을 하기로 결심함 이후 이 영화로 36회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 출처 미안해요, 그러니까 내가 죽이는 거 이해해주세요. 전 그저 행복해지고 싶을 뿐이에요. 제가 이래봬도 스펙이 좋거든요.  제 자랑은 아니지만 자격증이 한 14개? 어렸을 때부터 손으로 하는건 뭐든지 잘했어요~  근데 결국 컴퓨터에 일자리를 뺏겼죠.  그래도 다행이 취직도 하고, 사랑하는 남편까지 만났어요. 그래서 둘이 함께 살 집을 사기로 결심했죠.  잠도 줄여가며 투잡 쓰리잡 열심히 일했어요.  근데 아무리 꾸준히 일해도 빚은 더 쌓이더라고요.  그러다 빚을 한방에 청산할 기회가 찾아왔는데!  왜 행복을 방해하는 사람들이 자꾸 생기는 걸까요?  이제 제 손재주를 다르게 써보려고요.  더 이상 당하고만 있지 않을 거예요!  5포세대에 고함!  열심히 살아도 행복해 질 수 없는 세상,  그녀의 통쾌한 복수가 시작된다!
66
7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