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mumimi
5,000+ Views

유난히 덕후들이 많다는 '거꾸로 수박바' 코디 아이유


이 날 상큼함이 하늘을 찔러서 유난히 덕후들이 많은 것 같아욥 ><
저런 색감이 어쩜 저리 잘 어울릴 수 있는지~~ㅎㅎ
역시 우리 지은찡이 최고얍!!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은아 운동좀해
이쁘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퀴즈] 저렴이일까 고렴이일까 립스틱 맞추기 도전?!
저렴이를 모르던 당신의 텅장에 치얼쓰_☆ 과연 빙글러들은 고렴이 립스틱을 맞출 수 있을 것인가! 가볍게 시작해보지요! 1라운드. MAC의 임패션드 VS 아리따움 쿠션틴트 퍼기 힌트 1) 손등 발색샷 - 정답 공개! 왼쪽 색상과 오른쪽 색상은 다른 제품입니다. 힌트 2) 입술 발색샷 둘 다 풀립이지만, 왼쪽 색상과 오른쪽 색상은 다른 제품입니다. 2라운드. 아이유 사진으로 텅장을 조졌던 바로 그 색상! MAC 릴렌트리슬리 레드 VS 더 페이스샵 사랑중레드 힌트 1) 손목 발색샷 이거 좀 어렵죠?ㅎ.ㅎ 옅은 발색, 짙은 발색 / 옅은 발색, 짙은 발색 입니다 :) 힌트 2) 입술 모양 발색 샷. 윗입술로 바른 컬러와 아랫입술로 발느 컬러는 다른 색상입니다. 라운드 3. 오렌지 립스틱-모란지=0!!!!!!!!!!!!!!!!!!!!! MAC 모란지 VS 미샤 오렌지팝 힌트 1) 손목 발색샷. 왼쪽과 오른쪽은 다른 컬러랍니다. 힌트 2) 입술 발색샷 비교 리뷰 써주신 분께서 오른쪽을 조금 더 발랐다고 하셨던 것 같아요. 실눈뜨고 보지 않아도 컬러 자체는 너무 비슷 @.@ 라운드 4. 말린 장미 립의 거성, NARS 돌체비타 VS 우드버리 슈가로즈 힌트 1) 손등 발색샷 위 컬러, 아래 컬러는 다른 색상이어요. 힌트 2) 입술 발색샷 입술의 반쪽과 반쪽을 다른 컬러로 했어요. 어렵죠 어려우시죠? 제 생각엔 이게 가장 최고난이도! 혹시 정답 맞추실까봐 이미지들의 출처는 써두지 않았어요. 정답 공개하면서 같이 출처 표기할게요! 과연 많은 분들이 맞추실 수 있을지? 듀근듀근듀근 정답은 내일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XD
시킨 적 없는 미니마우스 보온병, 쿠팡맨이 왜...
속 깊은 초등학생 4학년 아이의 배려에 쿠팡맨, 감동 배송 지난 16일 누리꾼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든 이야기가 전해졌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의 한 쿠팡맨(배송직원)께서 감동을 배송해줬다는데요. 소식을 전한 글쓴이는 “딸 아이가, 기다리던 택배가 저녁 늦게까지 안 오니 물어보더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의 질문에 글쓴이의 아내는 “요즘 기사님들이 많이 바쁘셔서 많이 힘드실 거야, 우린 급한 거 아니니 기다리자”라고 말했다는데요. 그러자 초등학교 4학년생인 딸은 방으로 들어가더니 뭘 열심히 쓰기 시작했습니다. 냉장고에 가서 자신이 먹는 음료수와 간식까지 주섬주섬 꺼내 비닐팩에 담고는 밖으로 달려갔죠. 글쓴이는 “(딸은) 어른이 드시는 거라 바닥에 놓을 수 없다고 베드트레이까지 챙겨나갔다”며 “공부 잘하는 아이이기보다 마음이 따뜻한 아이로 자라주길 바라는데 아직까지는 바람대로 잘 자라주고 있는 것 같아 기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글쓴이가 올린 사진에는 아이가 좋아하는 초콜릿과 사탕류의 간식들이 비닐팩에 넣어져 있었습니다. 또박또박 적은 편지에는 “택배 기사님, 늘 감사합니다. 운전 조심하시고 건강도 챙기세요~ 저희 집은 늦게 주셔도 되니 힘드신 날에는 저희 집 물건은 배송을 미루셔도 돼요. 배고프실 때 챙겨 드세요!”라는 아이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었죠. 이후 두 시간 정도가 흐른 오후 11시쯤, 글쓴이가 시킨 물건의 배송 알림 문자가 왔습니다. 그는 “로켓배송을 시킨 탓에 이 시간까지 고생하는 기사님께 한없이 죄송한 마음 뿐이었다”면서 “그런데 곧 다시 배송 알림 문자가 한 번 더 울렸다”고 회상했습니다. 기사님이 바쁘셔서 실수하신 줄 알고 무심결에 문자를 확인한 글쓴이는 깜짝 놀랐습니다. 문 앞에 쪼그만 핑크색의 무언가가 놓여 있었던 거죠.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미니마우스 캐릭터의 보온병에는 딸 아이를 향한 기사님의 답장이 적혀 있었습니다. “쿠팡입니다. 준비해주신 음료수 너무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아이에게 꼭 감사하다고 전해주세요!” 글쓴이는 “이 시간까지 배송하시느라 이미 온몸이 녹초가 되셨을 텐데 그냥 지나치지 않고 선물에 정성 담아 손편지를 써서 다시 가져 놓고 갔다”며 “모르는 아이의 작은 행동을 큰 감동으로 바꿔주셨다”고 말했습니다. 또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지만, 번호를 몰라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실까봐 이렇게 인사 전한다”고 했습니다. 글쓴이가 받은 벅찬 감동과 감사한 마음에 누리꾼들도 뜨겁게 공감하고 있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각박한 것 같아도 마음이 착하신 선한 이웃들이 아직 우리 곁에 많이들 계신다” “예쁜 따님 칭찬 많이 해주시고 사랑한다고 꼭 안아달라” “천사 따님을 천사 쿠팡맨이 알아봤네” 등의 훈훈한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애깅이도 쿠팡맨도 모두 갬덩쓰 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