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kicomori
1,000+ Views

사랑에도 유효기간이 있다면..

.
사랑에도 유효기간이 있다면
나는 만년으로 하고 싶다.
.
"영화 「중경삼림」" 중에서
.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항상 있으며 자아를 바라보면 유통기한이 짧다
@petaterra 우정. 사랑. 애정 등의 유통기간을 정한 사람은 없어요... 자기가 정한 만큼 좋아하고 사랑하면 된답니다... 그게 1시간이건 하루건 1년이건 만년이건...
나는 결혼하자마자 유효기간 만료됨 ㅎ
@Skella 유효기간은 지났어도.. 가용기간은 많이 남은걸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우리는 모두 열심히 살아가는 것에 대해 목표를 두곤 합니다. 그렇지만 때때로 우린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한 생각을 하곤 하는데요. 여러분의 일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열심히 살아도 불안하고 세상살이가 힘들 때 잠시 쉼표를 찍고 주변을 둘러보며 여유를 느낄게 할 책 천천히 가도 괜찮아 이재범 지음 ㅣ 책수레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ZMQLZb 무엇이 당신의 삶을 두렵게 만드는가? 삶이 흔들리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따뜻한 메세지 언제나 길은 있다 오프라 윈프리 지음 ㅣ 한국경제신문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urkS6A 온전히 제 힘으로 길을 만들어가고 싶은 이들에게 세상을 맞서 또 다른 삶의 가능성을 생각게 할 책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서 이길보라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qOW5Hx 꿈이 무엇인가요? 어떻게 살고 싶으신가요? 롱보드와 함께하는 시간속에서 짜릿한 행복을 선사할 책 So you can (쏘유캔) 권도영 지음 ㅣ 푸른향기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dALxYH 무기력, 의욕상실에 빠진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나은 삶으로 나아가는 방법을 제시한 책 파인드 이솜 지음 ㅣ SISO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dHlbEv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uiDQwp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실패는 또 다른 도전이다
1996년 신예순 할머니는 74세의 나이로 해발 5,800m의 아프리카 킬리만자로의 정상을 등정해 큰 이목을 끌었습니다. ​ 남편과 사별한 뒤 몸도 마음도 허약해질 때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 등산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다리도 불편하고, 관절도 좋지 않았으나 꾸준히 산을 오르면서 할머니의 몸과 마음은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렇게 등산을 통해서 인생의 이치도 알게 되었다며, 산이 곧 ‘만병통치약’이라고 말했습니다. ​ 할머니는 1992년 등정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킬리만자로를 다시 마주했을 때 두려움도 있었지만, 함께 오르는 사람들의 응원과 성원에 힘입어 극복할 자신감이 생겼다고 합니다. ​ 등정에 성공한 뒤 신예순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 “기회만 닿는다면 더 높은 산이라도 오를 수 있습니다.” 오르락내리락하는 산의 모습이 고난과 기쁨이 공존하는 인생을 닮았습니다. 그 때문에 인생은 끊임없는 도전의 과정이라고도 합니다. ​ 숨이 턱까지 차올라 포기하고 싶지만 그 구간을 극복하면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산처럼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 이제 늙어서 뭘 할 수 있다고…. 그냥 이대로 살다가 죽으면 그만이지… ​ 이런 나약한 생각보다는 내게 주어진 시간을 알 수는 없지만 사는 날까지는, 건강할 때까지는, 무언가를 해보며 살아가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도전에 성공하는 비결은 단 하나, 결단코 포기하지 않는 일이다. – 디어도어 로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실패#도전#성공#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제주시 가볼만한곳 돈사촌 노형점
지난 주말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저녁을 먹기 위해 돈사촌 노형점에 다녀왔어요. 요즘은 해가 많이 길어져서, 저녁인데도 날이 밝더라구요! ㅎㅎ 노형동에 위치한 근고기 맛집인데, 시내에 위치해 있어 주차가 힘들줄 알았는데, 주차비도 함께 지원해주셔서 돈사촌노형점 바로 앞 공영주차장에 주차 후 편안하게 식사를 즐겼답니다. 돈사촌 노형점에는 흑돼지 근고기와 백돼지 근고기를 즐길 수 있는데요. 가성비를 따지자면 백돼지로, 고기의 깊은 맛을 즐기고 싶다면 흑돼지로 주문해 제주산 돼지고기를 즐기시길 추천드릴게요. 고기를 주문하면 계란찜과 함께 밑반찬들이 나오는데요. 계란찜이 뚝배기 그릇에 나와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답니다. 돈사촌노형점은 특히 직원분들께서 고기를 구워주셔서 편하게 즐길 수 있는데요. 아이들과 함께 고기를 먹으러 가면, 고기 굽느라 아이 케어하느라 힘든데, 이곳은 고기 본연의 맛을 즐기며 아이들을 볼 수 있어 좋았어요! 돈사촌 노형점은 고기가 참나무에 구워지는데, 흑돼지의 맛이 너무 좋더라구요 근고기임에도 고기가 연하고 육즙 가득! 너무 맛있었어요. 고기가 도톰해 입안 가득 씹히는 맛이 너무 좋았어요 도톰한 고기를 멜젓에 찍고 쌈으로 싸 먹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들과 함께 주말 가족 외식을 계획중이라면 돈사촌노형점에 맛있는 식사를 즐겨보세요! 위치: 제주 제주시 노형9길 16 시간: 매일 16시~23시
제주식 산적 덮밥, 제주 한림 맛집 아꼬운디
제주식 산적 덮밥을 즐길 수 있는 아꼬운디. '아꼽다' 라는 말은 사랑스럽다. 귀엽다. 소중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제주 사투리인데요. 아꼬운디는 제주 사투리 아꼽다에 장소를 뜻하는 '디'를 덧붙여 아름답고 귀한 곳이라는 의미를 가진 식당이에요. 이름의 뜻을 알고 나니,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느낌이 들던 밥집이랍니다. 아꼬운디는 제주시 산적인 '적꼬지' 를 주메뉴로 한 덮밥집인데요. 칼칼해보이는 산적 얼큰 라면과 덮밥의 조합이 너무 맛있더라고요. 산적 얼큰라면의 국물은 숙주와 부추로 양념해 시원한 국물의 맛을 즐길 수 있었어요. 라면 위에 올려진 돼지고기 산적도 너무 부드럽고 맛있었어요. 산적 덮밥 또한 돼지고기 산적이 한 가득 올라가져 있는데요 신선한 야채와 반숙이 어우러져 부드러우면서도 깊은 맛이 났어요. 평소 덮밥을 먹다 보면, 헛배가 부르기도 하고, 느끼해서 많이 먹지 못하는데 산적 덮밥은 제주스러운 느낌도 나고, 맛도 너무 좋아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만족한 밥집이었어요 월령리선인장군락지도 근처에 있으니, 산책을 즐기고 맛있는 점심식사를 즐기는 코스로도 딱! 일것 같아 추천드려요~ 위치: 제주 제주시 한림읍 월령3길 27-2 [월령리 348-3] 시간: 매일 11시~20시 [마지막 주문 19시 3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