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homesaja
500+ Views

국민연금 추납 추가납입 방법 및 제한 경우 상세안내

국민연금 추납 추가납입 방법 및 제한 경우 상세안내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방법 5가지 상세안내

해당 추납 및 추가납입 보험료는 추납신청 개월 수 X 신청 당시 본인의 월 보험료입니다.
납부 방식은 최대 60회까지 개월 단위로 분할 납부하거나 일시 납부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국민연금 추납 추가납입 방법 제한 관련 내용은 해당 글을 참고하셔도 좋습니다.


1. 내 곁에 국민연금 어플 실행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하기 위해서는 우선 내 곁에 국민연금 모바일 어플을 다운받고 실행해 주세요.
실행 후 메인 화면에서 로그인을 해주세요.

2. 추납보험료 납부 신청 클릭
오른쪽 위의 전체 메뉴를 선택하고 신고 신청 탭을 클릭해주세요.
그 후 추납 보험료 납부 신청 버튼을 클릭해주시면 됩니다.

3. 개인 정보 수정 단계
다음 화면에서 추납(추가납입) 제도 소개 및 개인 정보 수정 단계를 진행해주세요.

4. 추납(추가납입) 희망 기간 입력
신청자의 가입 내역 중 추납보험료 신청대상을 확인해주세요.
확인이 끝나셨으면 추납 희망 기간을 입력해주시면 됩니다.

5.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완료
메시지 정상적으로 신청되었습니다 라고 나타나면 신청이 완료된 것입니다.
국민연금공단에서 며칠 안에 전화로 최종 신청 여부를 확인하게 됩니다.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제한사항 상세안내

국민연금은 미가입 기간의 보험료를 한꺼번에 낼 수 있도록 추후납부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자의 월 보험료가 낮은 경우, 추납제도는 가성비가 상당히 좋다는 장점이 있지만 국민연금 전체로 봤을 때는 재정적으로 위협이 되는 단점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추납 및 추가납입 제도 가능 기간은 최장 10년으로 제한됩니다.
그렇지만 추납제도를 활용하지 못한 분들 중 예상되는 연금 수령액이 다소 아쉬울 수 있습니다.
이 같은 경우 60세인 의무가입 연령이 지나도 최대한 납부기간을 늘리는 임의계속가입을 통해 보완할 수도 있습니다.
임의계속가입 관련 자세한 내용은 국민연금 수령액 계산 방법 및 늘리는 방법 7가지 글을 참고해주세요.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방법 (제한 경우) 상세안내

오늘의 포스팅에서는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방법 5가지와 제한사항이 무엇이 있는지 자세하고 상세하게 알아보고 쉽게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급자는 500만 명을 넘었지만, 연금수급자 중 부부의 월평균 수급액은 합산하여 76만 원 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해당 제도가 과거에는 연금이 곧 바닥을 드러내어 연금을 받지 못한다는 소문 때문인데요.
이러한 소문으로 많은 분이 보험료를 내지 않아 실 노후연금 수령액이 최소생활비와 비교하면 상당히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이러한 부족한 국민연금을 늘리는 방법 중 국민연금 추납, 추가 납입제도가 있습니다.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제도 개요 상세안내

국민연금 추납, 추가 납입제도란 국민연금에 가입한 다음, 실직이나 군대 입대 등 피치 못할 사정으로, 보험료를 내지 못할 때 해당 기간 만큼 한 번에 보험료를 낼 수 있는 제도입니다.
요즘 들어 재테크로 국민연금이 주목받으면서 보험료를 더 내고 더 큰돈을 노후에 연금으로 받을 수 있는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10년의 최소 가입 기간에 해당하는 연금 5400만 원을 한 번에 납입하는 경우, 0원의 예상연금액에서 약 39만 원의 예상연금액으로 상향되게 됩니다.
해당 제도는 누가나 신청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아래의 조건에 충족해야 합니다.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신청대상 7가지 상세안내

1. 국민연금 이전 가입자
2. 소득이 없는 경력단절 전업주부
3. 1년 이상 행명불명의 이유로 국민연금 자격을 상실하여 가입이력이 단절된 분
4. 1988년 이후 군복무기간이 있는분
5. 무소득 배우자
6. 기초수급자
7. 납부예외기간 및 적용 제외 기간자

해당 국민연금 추납(추가납입) 제도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한 번이라도 과거에 국민연금에 가입한 이력이 존재해야 합니다.
본인 희망 여부에 따라서 가정주부나 학생처럼 소득이 없는 사람도 임의가입 제도를 통해서 보혐료를 매달 9만원 이상을 1회 납입하면 추납제도(추가납입 제도)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추가납입 신청은 국민연금 자격을 상실하면 신청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기초연금 수령 나이를 초과하거나 연금을 이미 수령하고 있으신 분들은 추후납부 신청을 할 수 없습니다.
참고로 국민연금 수령나이 및 예상수령액 조회방법 관련 내용은 해당 글을 참고해주세요.

국민연금 추납 추가납입 방법 상세안내

1. 내 곁에 국민연금 어플 실행
2. 추납보험료 납부 신청 클릭
3. 개인 정보 수정 단계
4. 추납(추가납입) 희망 기간 입력
5. 국민연금 추납 및 추가납입 완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터키는 튀르키예!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는 어떻게 표기?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니아 침략 이후 각 언론 매체가 우크라이나 측의 요청을 받아 그동안 러시아 식으로 부르던 지명을 우크라이나 현지 발음으로 고쳐 부르기 시작했지요.  그래서 우크라이나 수도 표기가 ‘키예프’ 대신에 ‘키이우’로 변경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경우, 아직 우크라이나어 표기법 원칙이 없다 보니 러시아어를 기준으로 표현해오다가, 이번 침략 전쟁을 통해 현지 발음대로 일단 일부 지명 표기만 바꾼 것인데, 당초 우크라이나 대사관에서는 ‘크이우’가 더 유사한 표기라고 했는데 왜 ‘키이우’라고 했는지 모르겠네요.  우크라이나 지명 표기에 대해서는 더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외국 어느 나라에서 우리나라 지명을 표기하는데 한국어 표기법이 아직 없다고 옆나라 일본어 표기를 적용해 ‘한국’을 일본어 발음인 ‘간고꾸’라고 표기하고 부른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이건 우크라이나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실제로 외국어 표기 원칙시 표기의 일관성을 위해 파열음 표기에 된소리는 쓰지 않는 것이 원칙이어서, 과거에는 국제영화제로 유명한 프랑스 남부 도시를 ‘깐느’라 주로 표기하다가 이제는 ‘칸’으로 쓰고는 있지만, 현지 발음상 ‘깐느’가 더 유사하긴 해요. 반면 태국의 유명 관광지 ‘푸켓’은 동남아 해일 사태 이후 동남아 발음 특성이 반영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생기자 현지 발음에 맞게 ‘푸껫’을 허용하긴 했는데, 여전히 남부 유럽어(이탈리아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의 된소리 표기는 또 허용이 안 되는 상황이에요. 또한 ㅈ, ㅊ 다음에는 ‘ㅑ, ㅕ, ㅛ, ㅠ’ 이중모음을 쓸 수 없게 규정을 바꿔서 ‘주스’, ‘레이저’, ‘텔레비전’으로 표기해야 합니다. 이처럼 외국어 표기에 대해 된소리 불가, 이중모음 불가 등 실제 발음과 동떨어진 규칙을 정하니, 해당 외국어 학자들로서는 납득하기 어려운 거죠.  왜 ‘이탈리아’는 되고 ‘이딸리아’는 안 되는지요?  ‘달러’라고 쓰면서도 [딸라]라고 발음하는 현실에서요.  세상의 거의 모든 소리를 담을 수 있는 한글을 가지고, 영 엉뚱한 표기를 하게 강제하는 것이니까요. 반면 일본어에 대해서는 또 지나치게 전문가 관점으로 접근해 정작 토요타 자동차 회사는 한국 내 법인명으로 ‘토요타, TOYOTA’라고 쓰는데, 우리나라의 일본어 표기법에서는 ‘と’ 가 단어 첫 초성 발음에서 '도' 에 가깝게 들린다며 ‘도요타’로 표기하도록 하고 있어요. 그러면서도 오랫동안 써온 관용적 표기라고 해서 white shirts는 ‘와이트 셔츠’가 아니라 ‘화이트 셔츠'를 인정하고, 격한 소리와 된소리가 많아지면 사회가 각박해진다며 ‘까스, 뻐스, 땜, 써비스’는 안 된다면서도 ‘껌’은 오랫동안 사람들이 발음해왔기에 허용하고, 그래서 결국 ‘짜장면’도 ‘자장면’과 함께 2011년에 복수 표준어로 인정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그런 논리라면, ‘코’도 예전처럼 ‘고’라고 쓰라고 하고, 일본에서 유래된 ‘짬뽕’은 ‘잠봉’으로 순화시켜줘야 하는거 아닙니까? 게다가 국가나 지명은 더 혼란스러운 것이, 예전 구한말부터 쓰던 서구 국가 명칭 중 다수는 여전히 중국이나 일본식 표현을 따라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으로 쓰고 있어 해당 국가 사람들이 보기에는 당혹스러울 거예요.  반면에 불란서는 프랑스, 서반아는 스페인, 노서아는 러시아, 토이기는 터키(최근, 터키는 자국명을 ‘튀르키예’로 바꾸기로 결정했죠. 자기네 국가는 칠면조가 아니라면서…….)로 그 나라 발음 비슷하게 바꿔줬으니, 이 역시 기준이 뭐냐는 거죠. 또한 비영어권 국가 명칭을 영어 발음 위주로 표기하다 보니 스페인어 발음으로 ‘메히코’임에도 ‘멕시코', 현지 발음으로는 ‘로므니아’에 가까운데 ‘루마니아’, 해당 국가에서는 ‘에스파냐’라고 부르는 데도 영국, 미국에서 여전히 옛날 국호로 부른다며 ‘스페인’으로 표기하고 있지요.  정작 ‘아르헨티나’는 영미권에선 ‘알젠티나’라고 하는데, 제대로 된 스페인어 발음으로 표기해주고 있고, 포르투갈과 브라질 간 발음 차이는 또 잘 반영해주고 있네요.  그러니 각국 대사관에 어떻게 표기해주는 것이 맞는지 일괄적으로 문의해서,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표기해 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됩니다. 출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우리말 우리글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