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ona89
1,000+ Views

2021년 위험물 운송자 교육 신청 - 자격증 교육 일정 확인하세요

탱크로리 등의 위험물을 운송하는 분들이라면 꼭 알아두셔야할 것이 바로 위험물 운송자교육입니다. 총 16시간 (2일간)의 교육을 이수하게 되면 어려움 없이 발급받을 수 있는 자격증인데, 유효기간은 3년이기 때문에 꼭 만료가 되기 전에 갱신을 하여야합니다.

신규로 발급받으시는 분들도 신청방법을 참고하여 빠르게 신청하고 자격증을 발급받아 봅시다.

윙바디나 카고는 위험물운송자격증이 없어도 운전이 가능하지만 운수회사에서 간혹 요구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미리 따두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비대면으로도 쉽게, 특별한 시험없이도 빠르게 취득할 수 있는 자격증 중 하나이므로 관심이 있으신 분들도 참고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머스크 입 때문에…’ 서학개미 순매수 2위 된 테슬라, 1위는? [친절한 랭킹씨]
우리나라의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해외주식으로도 급격하게 관심을 뻗으면서 줄곧 순매수 1위를 차지했던 종목은 테슬라입니다.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최근 불고 있는 친환경 바람을 타고 서학개미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아왔지요. 그런데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의 ‘입’ 때문에 1위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테슬라를 밀어내고 순매수 1위로 올라선 종목은 무엇인지, 지난달 서학개미들이 투자한 상위 10개 종목의 현황을 살펴봤습니다. ※ 출처: 한국예탁결제원. 5월 1일~5월 31일 집계 코인 열풍에 힘입어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2,593만 달러의 순매수를 기록하며 9위에 올랐습니다. 미국 주식의 대표 종목인 알파벳과 디즈니는 각각 10위와 7위. 6위는 차세대 의료기업 나노 엑스 이미징이 차지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보급이 이어지면서 코로나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기대감이 서학개미들의 매수 종목에도 반영되면서,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과 공유 숙박 플랫폼 에어비앤비를 상위권으로 끌어올렸습니다. 나스닥100지수 상승률 대비 3배의 수익률을 내도록 구성된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ETF는 높은 수익률을 노리는 서학개미들의 관심을 모으면서 3위에 올랐지요. 지난해 6월 서학개미의 순매수 종목1위로 올라선 뒤 단 한차례(2020년 9월)만 제외하고 1위를 이어왔던 테슬라는 2위로 한 계단 하락했습니다. 4월 테슬라의 전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11%로 전월 대비 18%포인트 감소했고, 포드가 전기차에 대규모 투자를 선언하는 등 악재가 겹쳤습니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의 발언이 비트코인 폭락에 영향을 미치면서 테슬라의 신뢰도까지 흔들리고 있는 상황. 8,080만 달러 순매수면 1위 아마존과도 격차가 크지 않아 괜찮은 수준이라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1월 테슬라의 순매수 금액이 9억3,915만 달러에 달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심각한 수준이지요. 이러한 테슬라의 추락에 아마존은 어부지리로 순매수 1위로 올라섰습니다. ---------- 가만히 있어도 여러 악재 때문에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상황에 신중하지 못한 최고경영자의 경솔한 언행까지,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을 마주한 테슬라. ‘말은 은(銀)이고 침묵은 금(金)이다.’ 쓸데없는 말은 자신의 값어치를 떨어뜨릴 수 있으니 침묵을 지키는 것이 낫다는 의미의 이 말은 주식 시장에서도 통했습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책추천] 삶을 바꾸는 배움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5월 15일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어른이 된 우리의 삶을 배움으로 채워주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어쩌다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의 일상에 스승이 되어주는 책과 함께 오늘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01 인생의 의미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때 새로운 내일을 열어줄 의미 찾기의 기술 무의미한 날들을 위한 철학 프랑크 마르텔라 지음 | 어크로스 펴냄 책 자세히보기> 02 세상을 읽는 법을 배우고 싶을 때 그가 바라본 세상에서 찾은 삶의 이야기들 밤이 선생이다 황현산 지음 | 난다 펴냄 책 자세히보기 > 03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고 싶을 때 고난에 휘둘리지 않고 삶의 균형을 지키는 철학 스토아 수업 라이언 홀리데이 외 1명 지음 | 다산초당 펴냄 책 자세히보기> 04 오늘보다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을 때 보통 사람을 위한 품격 있는 일상 철학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철학 토드 메이 지음 | 김영사 펴냄 책 자세히보기> 05 하루를 온전한 ‘나’로 살고 싶을 때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 진짜 삶을 만나는 법 인생에 한번은 차라투스트라 이진우 지음 | 휴머니스트 펴냄 책 자세히보기> 지금 플라이북에서 또 다른책 추천받기! 클릭!>
백아절현
친한 벗을 잃는 슬픔을 뜻하는 사자성어 ‘백아절현’의 유래입니다. ​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거문고의 달인 ‘백아’가 있었습니다. 뛰어난 재능으로 옆 나라까지 소문이 퍼질 정도였지만 자신의 스승 말고는 그 누구도 백아의 음악을 진정으로 이해하는 사람을 만날 수 없었습니다. ​ 그러다 그의 스승도 세상을 떠나게 됐고 상심한 그는 강을 따라 올라가며 갈대꽃이 만발한 강가의 고독함에 감정을 담아 거문고를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런데 그의 연주가 끝나자 가까운 곳에서 화답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바로 ‘종자기’라는 나무꾼의 목소리였습니다. 종자기는 평생 산지기로 살았는데도 백아의 거문고에 실린 감정을 정확하게 알아맞혔습니다. ​ 반가운 마음에 백아는 산의 웅장함을 표현한 곡을 연주했고 이 연주를 듣고는 종자기가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 “하늘로 높이 우뚝 솟은 느낌이 태산과 같구나!” ​ 그러자 백아는 흐르는 강물의 모습을 담아 다시 한번 연주했습니다. ​ “도도하게 흐르는 강물의 흐름이 마치 황하 같구나!” ​ 드디어 자신의 음악을 진정으로 이해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사실에 기뻐하며 백아는 다음 해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헤어졌습니다. ​ 그렇게 일 년의 시간이 흐르고 백아는 약속 장소를 찾아갔으나 아무리 기다려도 종자기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 알고 보니 종자기는 병에 걸려 그만 세상을 떠났던 것이었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백아는 종자기의 무덤 앞에서 통곡하며 말했습니다. ​ “내 음악을 알아주던 유일한 사람이 없으니 연주하여 무엇하랴!” ​ 이후 백아는 거문고 줄을 전부 끊은 후, 거문고를 연주하지 않았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원하는 것을 알아봐 주는 유일한 사람, 나의 재능을 알고,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는 유일한 사람, 어떤 상황에서도 신뢰를 보내주는 유일한 사람… ​ 여러분에겐 그런 특별한 사람이 있나요? 여러분은 누군가에게 그런 유일한 사람인가요?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주는 단 한 사람만 있어도 우리는 행복한 인생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모두를 믿지 말고 가치 있는 이를 믿어라. 모두를 신뢰하는 것은 어리석고 가치 있는 이를 신뢰하는 것은 분별력의 표시이다. – 데모크리토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신뢰#믿음#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장미꽃이 만발한 계절🌹
5월의 수식 어구는 참 많죠. 여기 다 나열하기도 힘들 만큼. 절대 몇 개 생각 안 나서 다 나열하지 않는 건 아닙니다. 아무튼 그 중 하나는 바로 장미의 계절. 장미꽃이 만발하는 시기가 바로 5말 6초 아니겠어요? 집에서 10분만 걸어가면 올림픽 공원이라, 점심 시간을 틈타 장미 광장을 방문했어요. 후다닥 맘마를 때리고 아이스 커피 장착 후 출발! 가는 길 날씨가 어찌나 좋던지, 공원 안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서 공원 밖 인도를 걷는데 사람이 정말 1도 없는 거 있죠. 전세 낸 기분에 신나서 커피 사진도 찍어주고 길가에 핀 꽃도 찍어주고 *_* 그러다 킁카킁카 장미향이 마스크 필터를 뚫고 들어오면 도착! 장미광장입니다! 아이 아름다워라 *_* 이젠 장미꽃들 사진을 무더기로 보시죠. 아름다워라... 그리고 이젠 올팍 안을 걸어요. 장미 광장에서 언덕 하나만 넘으면 짜잔!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펴있답니다. 아름다워... 그리고 여기서 언덕을 또 하나 넘으면 양귀비밭이! 양귀비도 만개할 준비를 하고 있어요. 다음주쯤 되면 양귀비꽃밭도 양귀비로 가득 차지 않을까. 핸드폰 가득 꽃 사진인데, 계속 셔터를 눌러대면서도 ‘꽃 사진 찍으면 나이 든 거랬는데’라는 생각에 마음이 괜시리 씁쓸했는데 오늘 점심시간 이 곳에 있던 사람들 중 제가 제일 어린 축에 속하는 기분이라 안도했어요. 아. 오히려 안도하면 안되는 거였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