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애와 편견
우리나라 선조들은 장애를 질병 중의 하나로 여겨 단지 불편한 병이 있는 사람이라 여겨졌다고 합니다. ​ 그 때문에 조선 시대만 해도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훨씬 덜 했다고 합니다. ​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장애를 가진 그들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 그래서 비록 장애를 갖고 있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서 뛰어난 공적을 이룬 사람들이 많습니다. ​ 실제로 오늘날의 장관이나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높은 벼슬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 대표적으로 세종대왕의 정치사에서 황희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허조는 조선 건국 후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큰 공을 세우며 세종의 큰 신임을 받았는데 그는 어려서부터 체격이 왜소하고 어깨와 등이 구부러진 척추 장애인이었습니다. ​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 장애를,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 장애를, 그리고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를 앓고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았습니다. 조선 시대 장애인에 관한 법령과 모습을 보면 지금 보다 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 『세종실록』에 전하는 박연의 상소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장애는 불편하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아니다. – 헬렌 켈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책 추천] 위로받고 싶은 날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울적하고 기운 없을 때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해주는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지친 마음은 내려놓고 잠시 쉬어가보면 어떨까요? 01 고단한 일상에서 점점 나를 잃어갈 때 잊고 지내던 나의 반짝임과 행복을 발견하게 하는 책 작은 별이지만 빛나고 있어 소윤 지음 | 북로망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왠지 모르게 마음이 울적하고 쓸쓸해질 때 어쩌다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들을 위한 위로 한 스푼 불안한 사람들 프레드릭 베크만 지음 | 다산책방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문득 마음이 쿵 하고 내려앉아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때 상처받은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는 그녀의 위로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정여울 지음 | 김영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바쁜 일상에 휴식과 가슴 따뜻한 위로가 필요할 때 차갑게 식어버린 마음에 온기를 더하는 그들의 이야기 그 겨울의 일주일 메이브 빈치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5 이런저런 일들로 마음이 지치고 무기력해질 때 지친 마음을 따뜻하게 안아주는 사진과 문장들 잘 지내나요, 내 인생 최갑수 지음 | 보다북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에서 또 다른 책 추천 받기! 클릭!>
제주식 산적 덮밥, 제주 한림 맛집 아꼬운디
제주식 산적 덮밥을 즐길 수 있는 아꼬운디. '아꼽다' 라는 말은 사랑스럽다. 귀엽다. 소중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제주 사투리인데요. 아꼬운디는 제주 사투리 아꼽다에 장소를 뜻하는 '디'를 덧붙여 아름답고 귀한 곳이라는 의미를 가진 식당이에요. 이름의 뜻을 알고 나니,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느낌이 들던 밥집이랍니다. 아꼬운디는 제주시 산적인 '적꼬지' 를 주메뉴로 한 덮밥집인데요. 칼칼해보이는 산적 얼큰 라면과 덮밥의 조합이 너무 맛있더라고요. 산적 얼큰라면의 국물은 숙주와 부추로 양념해 시원한 국물의 맛을 즐길 수 있었어요. 라면 위에 올려진 돼지고기 산적도 너무 부드럽고 맛있었어요. 산적 덮밥 또한 돼지고기 산적이 한 가득 올라가져 있는데요 신선한 야채와 반숙이 어우러져 부드러우면서도 깊은 맛이 났어요. 평소 덮밥을 먹다 보면, 헛배가 부르기도 하고, 느끼해서 많이 먹지 못하는데 산적 덮밥은 제주스러운 느낌도 나고, 맛도 너무 좋아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만족한 밥집이었어요 월령리선인장군락지도 근처에 있으니, 산책을 즐기고 맛있는 점심식사를 즐기는 코스로도 딱! 일것 같아 추천드려요~ 위치: 제주 제주시 한림읍 월령3길 27-2 [월령리 348-3] 시간: 매일 11시~20시 [마지막 주문 19시 3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