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본고장 짬뽕각

아, 크게 먹을 생각은 없었는데...
좌측은 중3꺼 짜파, 우측은 초2꺼 앤성... 한가지로 통일하면 좋을텐데 말이죠... 애들이 면식수햏 하는거보니 저도...
저는 간단하게 짬뽕각으로... https://vin.gl/p/3714368?isrc=copylink
그러고보니 또 짬뽕이네요 ㅋ
구성은 이렇구요. 풍미유는 조리가 끝난 담에 넣습니다.
전자렌지에 들어갔다 나왔어요.
오, 면발은 굿인데요... 국물은 짬뽕치고는 맵거나 얼큰하진 않았어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한번 사봐야겠네요 ^^
@shank9933 네, 한번 드셔보세요...
퇴근길인데 라면 사가야겠어요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천안 가볼만한곳 아산지중해마을. 맛집 데이트코스
<<천안 가볼만한곳 아산 지중해마을 맛집 외>> #천안가볼만한곳 #아산지중해마을 #지중해마을맛집 안녕하세요. 네이버 인플루언서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토요일부터 내리는 비가 일요일 하루종일 이어지고 있네요. 모처럼 빗소리와 비의 풍경을 찾아 동네 골목투어를 했습니다. 비가 주는 감성은 왠지 모를 센티해진다고 할까요? 아련함과 낭만이 어우러지는 비요일 촉촉한 여유를 갖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국내여행지추천은 천안에 위치한 아산 지중해마을입니다.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어 드라마촬영지로 또는 CF. 뮤직비디오 등 촬영지입니다. 지중해마을 처음 들어설 때부터 홍보를 맡아 했었는데요. 이곳은 삼성 디스플레이시티가 조성되면서 현지인들에게 삶의 터전을 만들어 주었는데요. 벌써 10년이 흘러 천안 아산의 관광명소로 각광받는 곳입니다. 특히 지중해마을은 독특한 구조의 건축물인 지중해풍의 마을로 프로방스, 파르테논, 산토리니 양식의 세 가지 테마로 마을을 조성했습니다. 맛집과 패션. 뷰티 등 가게가 많아 데이트 커플들이 많이 찾고 있어요. 인근에 현충사와 아산곡교천은행나무길이 있어 드라이브코스로 추천합니다. 밤에 보는 야경도 화려하고 특색이 있습니다. * 댓글의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정보와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호미의 인플루언서 팬해주시고 공유도 널리 해주세요. 천안 가볼만한곳 추천 몇 곳 1. 아산 지중해마을 2. 아산 지중해마을 맛집 참송아지-한우맛집 #천안가볼만한곳 #아산가볼만한곳 #아산지중해마을 #지중해마을 #지중해마을맛집 #참송아지 #지중해마을데이트 #천안데이트코스추천 #천안데이트 #아산지중해마을데이트 #아산데이트추천 #아산볼거리 #아산놀거리 #아산맛집 #천안당일여행 #아산당일치기 #아산한우맛집
[경북] 안동역 & 봉정사 & 용문 좋은연
새로 생긴 안동역도 잠시 들려 봄 진성님 노래 가사가 전시 되어 있을지 몰랐음 ㅎㅎ 하회마을 가고 싶어 안동 왔는데 비가 부슬부슬 내려 봉정사로 변경 안동역 역사 안 출입구 봉정사 출발~~!! 안동 둘러보기는 처음 봉정사 까지 오르기 참 좋은 거리 주차를 하고 표 구매 불교 건축의 전시장과 같다는 말을 들어 기대하며 올라 감 비가 내려 들어가 보지 못 하고 멀리서 사진만 찰칵 정자 옆으로 바위틈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여름에 더워 식히며 산새소리 들으며 쉬지 않았을까 생각해 봄 이 자리에 얼마나 머물며 세월을 흘러 보냈을지 생각하게 된다. 석가모니가 득도 하며 대웅전 천정밑 벽면에 단청으로 부처님을 그렸다고 들었음!! 신라고찰!! 난 이 오래된 것들의 세월의 시간을 높이 산다 그리고 꼭 손 대어 인사한다 두 청년은 건축한 전공인지 한참을 건축물에 대해 서로 의견을 주고 받아 옆에 사진찍으며 재밌게 들음!! 보통의 절에 용 그림은 삼조룡이라고 발가락을 3개만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봉전사에 있는 용은 오조룡이다 발가락이 5개 있다고 한다 보수 하지 않고 그대로임이 보인다 낡고 색이 바래 까매졌다 단청색료를 인도에서 수입해서 칠했다고 천정 그림에도 하나하나 단청이 있고 127개의 글자가 있다 절 지킴이.어찌나 순하던지 있는지도 몰랐음 다 둘어 보고 내려가는 길 산새소리와 물소리로 힐링 타임 그리고 다시 예천으로와 외삼촌과 사촌 만나 추천하는 집으로 이동 연근!!뭐지!! 난 연근 엄청 좋아함 무튼 기대감에 간판 보고 와~~시골스럽다 생각하고 들어감 200그램에 만원 싸다 고기는 문경약돌 돼지 쓰신다고 돼지고기의 퍽퍽함이 없도 껍때기 마져도 질긴감이 없더라 이 집의 비법 연근 가루를 뿌여 구우면 연기다 나지 않는다고 신기방기 진짜 연기 안남 하지만 냄새는 감당해야 됨 ㅎ 돌판부터가 맘에 드는 집 셀프바에 버섯과 연근이 따로 있음 같이 구워 먹다니. 신세계다!! 상차림 새우젓이 소스인 집 소금장도 요청하면 따로 줌 마무리 냉면 숨은 맛집!! 고기 넘 맛나서 5명이서 10인분 먹었다 ㅎㅎ
30년만에 림스치킨...
어릴적 아부지가 누런 쌀봉투에 담아 사오신 통닭부터 동네어귀나 유원지에서 팔던 전기통닭- 야구장 근처에서도 팔더라구요 - 그리고 지금도 나오는 페리카나, 멕시카나, 처갓집 등등 오래전 나왔던 프렌차이즈에 교촌, 육십계, bhc, bbq, 굽네 등등 너무나 많은 치킨들이 있었습니다. 어릴때 맛봤던 포항 중앙통 초원통닭도 죽도시장 마늘통닭도 생각납니다. 저와 와입은 둘둘치킨이나 치킨뱅이 스탈의 치킨을 좋아합니다. 건대입구에서 일할때 LA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유인탁 사장님께서 튀겨주신 치킨뱅이는 지금도 잊지 못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참 친했었는데 일을 그만두고나니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겼습니다. 부모님집 앞에도 치킨뱅이가 있었는데 유인탁 사장님께서 해주신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부산 내려와서는 동네에 둘둘치킨이 있어서 자주 먹었는데 없어지고 나서는 통 맛을 못봤네요. 부산에서는 아예 프렌차이즈가 철수한 모양이더라구요. 그러다 어느날 와입과 한잔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림스치킨 이야기가 나왔고 둘다 림스에 대한 아련한 추억이 있었습니다. 20대 초반에 부평동 어느 좁은 치킨집에서 맛봤던 그 맛있는 치킨이 바로 림스치킨이었습니다. 기회는 바로 어제. 초2 데리고 쇼핑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림스치킨 두마리를 튀겨왔습니다. 동래 메가마트 근처 골목에 아직 있더라구요. 대한민국 최초의 프렌차이즈였는지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해 있었는지는 치킨상자에 적힌 글씨를 보고 알았습니다 ㅋ. 제가 한참 흙 파먹고 뛰어놀때 런칭됐었네요... 감튀랑 치즈스틱도 들어있네요. 간만에 와인 한잔 곁들여줍니다. 치킨 한마리를 네조각으로 나눠놨네요 ㅋ. 크다 커. ㅋ 뒷면을 보니... 아, 중3, 초2 그리고 저희도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담에도 종종 튀겨 먹으려구요... 림스치킨 동래 메가마트점... 편의점에서 데려온 라오산 맥주에요. 라오스 맥주 아니고 중국 맥주입니다. 칭따오 맥주에서 만들더라구요. 친구쯤 되겠네요. 음, 5개 만원이라 한번 데려와 봤어요. 근데 잔에 따른지 얼마 안됐는데도 김빠진 라거맛이 나는건 왜일까요. 거품도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지네요. 밍밍한 맛이에요 쩝... 홉을 맥주에 담궜다가 금방 뺀맛이랄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