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인생에일 & 쿡탐 고기곰탕면

주말에 혼자 포항 갈일이 생겼어요.
우와 고속도로 진입 전에 새로 생긴 스벅 주말이라 웨이팅이 ㅡ..ㅡ
주말이라 그런지 숙소 구하기가 넘 어렵더라구요. 라한에도 객실이 없어서 근처에 윈호텔로 겨우 잡았습니다. 모텔 분위기가 ㅋ. 도착하자마자 나와서 사진이 없네요. 그래서 웹에서 긁어왔어요 ㅎ. 딱 제가 묵었던 룸 사진이네요.
저녁을 적게 먹었나... 숙소에 돌아와서 혼자 면식수햏 합니다.
건더기 스프도 있는데 사진을 못찍었어요.
건더기가 실하죠?
오, 요고요고 괜찮은데요...
곰탕면에 맥주 한캔 합니다. 잘 어울리는데요. 기분탓인가 ㅎ
근데 숙소 방음이 넘 안좋네요. 욕실 사용하는 소리가 넘 크게 들려요 ㅋ. 가격대 생각하면 평일에 오션뷰로 예약해서 가는건 괜찮은것 같아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0년만에 림스치킨...
어릴적 아부지가 누런 쌀봉투에 담아 사오신 통닭부터 동네어귀나 유원지에서 팔던 전기통닭- 야구장 근처에서도 팔더라구요 - 그리고 지금도 나오는 페리카나, 멕시카나, 처갓집 등등 오래전 나왔던 프렌차이즈에 교촌, 육십계, bhc, bbq, 굽네 등등 너무나 많은 치킨들이 있었습니다. 어릴때 맛봤던 포항 중앙통 초원통닭도 죽도시장 마늘통닭도 생각납니다. 저와 와입은 둘둘치킨이나 치킨뱅이 스탈의 치킨을 좋아합니다. 건대입구에서 일할때 LA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유인탁 사장님께서 튀겨주신 치킨뱅이는 지금도 잊지 못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참 친했었는데 일을 그만두고나니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겼습니다. 부모님집 앞에도 치킨뱅이가 있었는데 유인탁 사장님께서 해주신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부산 내려와서는 동네에 둘둘치킨이 있어서 자주 먹었는데 없어지고 나서는 통 맛을 못봤네요. 부산에서는 아예 프렌차이즈가 철수한 모양이더라구요. 그러다 어느날 와입과 한잔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림스치킨 이야기가 나왔고 둘다 림스에 대한 아련한 추억이 있었습니다. 20대 초반에 부평동 어느 좁은 치킨집에서 맛봤던 그 맛있는 치킨이 바로 림스치킨이었습니다. 기회는 바로 어제. 초2 데리고 쇼핑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림스치킨 두마리를 튀겨왔습니다. 동래 메가마트 근처 골목에 아직 있더라구요. 대한민국 최초의 프렌차이즈였는지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해 있었는지는 치킨상자에 적힌 글씨를 보고 알았습니다 ㅋ. 제가 한참 흙 파먹고 뛰어놀때 런칭됐었네요... 감튀랑 치즈스틱도 들어있네요. 간만에 와인 한잔 곁들여줍니다. 치킨 한마리를 네조각으로 나눠놨네요 ㅋ. 크다 커. ㅋ 뒷면을 보니... 아, 중3, 초2 그리고 저희도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담에도 종종 튀겨 먹으려구요... 림스치킨 동래 메가마트점... 편의점에서 데려온 라오산 맥주에요. 라오스 맥주 아니고 중국 맥주입니다. 칭따오 맥주에서 만들더라구요. 친구쯤 되겠네요. 음, 5개 만원이라 한번 데려와 봤어요. 근데 잔에 따른지 얼마 안됐는데도 김빠진 라거맛이 나는건 왜일까요. 거품도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지네요. 밍밍한 맛이에요 쩝... 홉을 맥주에 담궜다가 금방 뺀맛이랄까 ㅋㅋㅋ
[경북] 안동역 & 봉정사 & 용문 좋은연
새로 생긴 안동역도 잠시 들려 봄 진성님 노래 가사가 전시 되어 있을지 몰랐음 ㅎㅎ 하회마을 가고 싶어 안동 왔는데 비가 부슬부슬 내려 봉정사로 변경 안동역 역사 안 출입구 봉정사 출발~~!! 안동 둘러보기는 처음 봉정사 까지 오르기 참 좋은 거리 주차를 하고 표 구매 불교 건축의 전시장과 같다는 말을 들어 기대하며 올라 감 비가 내려 들어가 보지 못 하고 멀리서 사진만 찰칵 정자 옆으로 바위틈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여름에 더워 식히며 산새소리 들으며 쉬지 않았을까 생각해 봄 이 자리에 얼마나 머물며 세월을 흘러 보냈을지 생각하게 된다. 석가모니가 득도 하며 대웅전 천정밑 벽면에 단청으로 부처님을 그렸다고 들었음!! 신라고찰!! 난 이 오래된 것들의 세월의 시간을 높이 산다 그리고 꼭 손 대어 인사한다 두 청년은 건축한 전공인지 한참을 건축물에 대해 서로 의견을 주고 받아 옆에 사진찍으며 재밌게 들음!! 보통의 절에 용 그림은 삼조룡이라고 발가락을 3개만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봉전사에 있는 용은 오조룡이다 발가락이 5개 있다고 한다 보수 하지 않고 그대로임이 보인다 낡고 색이 바래 까매졌다 단청색료를 인도에서 수입해서 칠했다고 천정 그림에도 하나하나 단청이 있고 127개의 글자가 있다 절 지킴이.어찌나 순하던지 있는지도 몰랐음 다 둘어 보고 내려가는 길 산새소리와 물소리로 힐링 타임 그리고 다시 예천으로와 외삼촌과 사촌 만나 추천하는 집으로 이동 연근!!뭐지!! 난 연근 엄청 좋아함 무튼 기대감에 간판 보고 와~~시골스럽다 생각하고 들어감 200그램에 만원 싸다 고기는 문경약돌 돼지 쓰신다고 돼지고기의 퍽퍽함이 없도 껍때기 마져도 질긴감이 없더라 이 집의 비법 연근 가루를 뿌여 구우면 연기다 나지 않는다고 신기방기 진짜 연기 안남 하지만 냄새는 감당해야 됨 ㅎ 돌판부터가 맘에 드는 집 셀프바에 버섯과 연근이 따로 있음 같이 구워 먹다니. 신세계다!! 상차림 새우젓이 소스인 집 소금장도 요청하면 따로 줌 마무리 냉면 숨은 맛집!! 고기 넘 맛나서 5명이서 10인분 먹었다 ㅎㅎ
덕천 양지바름
주말 저녁에 중3은 외출을 한답니다. 낮시간도 아니고 저녁시간에 외출을? 그것도 자고 온답니다 친구집에서... 머 벌써 1주일 전에 컨펌된 외박입니다. 일요일 새벽에 유에파 챔스 결정전을 친구들과 모여 친구집에서 보기로 했답니다. 저도 월드컵 할땐 밤새워 보긴 하지만 흠... 저녁에 친구집에 모여 놀다가 새벽 4시에 경기를 본다고 하더라구요. 중3이 나가기전 우리가 먼저 외출을 했습니다. 외입이 덕천동에 양고기집이 생겼다고 먹으러 가자고 해서 왔어요. 알고보니 만덕에서 양꼬치집을 했던 사장님이 이쪽으로 가게를 옮긴 모양이더라구요. 가게 이름이 양치기였는데 한번 방문했다가 자리가 없어서 발길을 돌렸던 기억이... 가게를 옮기면서 종목도 조금 바꾸신듯... 생긴지 얼마 안된것 같은데 가게가 깔끔하네요. 역시 주말이라 손님이 꽉 찼는데 다행히 다찌에 자리가 있어서 앉았습니다. 다찌에 앉아 있다보니 예약전화도 많이 오더라구요. https://vin.gl/p/1629002?isrc=copylink https://vin.gl/p/2052597?isrc=copylink 양고기를 좋아하지만 집 가까운 곳에 맛있는 양고기집이 없다보니 광복동으로 김해로 원정을 갔었는데 오늘 이 가게 맘에들면 자주 올듯요 ㅋ 자리에 핑크솔트, 쯔란이 놓여있어서 모자라면 덜어 먹을수 있네요. 먼저 밑반찬들이 깔리네요. 깔끔합니다. 게살슾도 나옵니다. 자, 이제 뭘 먹어 볼까나... 초2랑 셋이 생양갈비, 생양등심, 스페셜갈비살 각 2인분씩 먹었습니다. 다 맛있었지만 저흰 양갈비가 좀더 입에 맞더라구요. 하, 산토리 하이볼이 뙇... 와입은 당근 픽... 요즘 화요를 베이스로 칵테일 많이들 만들어 마신다는데 와입이 담에 한번 집에서 시도해 보겠다고... 야, 하이볼 너 오랜만이다. 근데 빨대를 꽂아주시네요 ㅋ. 빨대로 마시면 더빨리 취하는거 아닌가... 저는 소주를 마셨는데 나중에 하이볼 추가 시켜서 와입이랑 나눠 마셨답니다. 다찌에 앉다보니 사장님께서 직접 궈 주십니다. 사징님께서 구운 고기를 개인화로 위에 미니 불판으로 옮겨주시면 저희가 먹습니다. 불판 위에 미리 이렇게 야채를 깔아주십니다. 그리고 요렇게 고기와 야채도 같이 먹어줍니다. 개인화로 아래에도 숯이 두어조각 정도 들어가서 야채도 천천히 익고 고기도 식을새가 없습니다. 추가한 스페셜 갈비살은 뼈가 없이 나오네요. 햐, 진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초2는 밥과 함께 양고기를 먹었답니다. 간만에 덕천동 나온김에 초2가 쇼핑 좀 하겠다고해서 다이소, 아트박스도 좀 들렀습니다.
금욜은 화요토닉
언제부턴가 와입이 요즘 화요 칵테일을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며 한번 시도해 봐야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화요 홈피에도 들어가 봤어요. 예전에 몇번 마셔봤는데 칵테일을 마셔보겠다는 생각은 한번도 못해봤네요. 마트갔다가 생각나서 25, 41 한병씩 데려왔습니다. 햐, 토닉워터 진짜 오랜만에 보네요 ㅋ 집에 하이볼 만들때 조금씩 넣었던 레몬즙이 있는데 맛이 별로라 피오 디 레몬 할인하길래 데려왔어요 ㅎ. 초2는 레몬쥬스로도 마셔보네요. 어떨래나 화요토닉은... 화요 25, 진토닉을 1 : 2 로 넣었어요. https://vin.gl/p/3001844?isrc=copylink 분짜 1년만에 다시 맛보는데 소스 포장 디자인이 바꼈네요. 만두도 구웠어요. 소고기 몇조각 남은것도 구웠어요. 음, 첨 맛보는 화요토닉 술술술 넘어가네요. 어, 순한데 하며 계속 마시다가는 정신줄 놓을수도 ㅎ. 화요로 하이볼도 만들어 먹던데 담에 한번 시도해 보려구요. 화요토닉 딱 한잔 마셨는데 깔끔하네요. 와입도 괜찮아 하던데 은근 술기운 올라온데요. 하, 어릴땐 무조건 소주 25도짜리 였는데 이젠 그땐 25도 어떻게 마셨지 합니다 ㅋ 분짜는 여전히 맛있네요. 소고기도 감아서 먹어봤습니다. 분짜를 먹으니 갑자기 벳남 맥주 생각이... 사이공 한잔더... 초2가 자꾸 편의점 가지고 구찮게해서 같이 갔다가 추가 안주 구입해 왔어요. 맛있네요 1 + 1 ㅋ 화요토닉 한잔만 마셨더니 맥주를 더 많이 마시게 되네요 ㅡ..ㅡ 마트에서 발견한 추억의 땅캬는 디저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