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aaaang
5,000+ Views

출연자 전원이 틀린 문제

정답 맞혀 보시겠어요?

답을 선택 하셨나요?







<당신의 문해력>에서 출연자 전원이 틀린 문제. 이 문제를 풀 수 있다면 기본 이상의 문해력과 계산력이 되는 것.
어때요 맞히셨나요?
근데 이걸 왜 틀리지.....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푼 사람 상상력이 대단한거에요. 몇명의 표를 사는지 조건이 주어지지 않았는데 어떻게 어른2 학생2 을 유추해요. 문제 자체의 오류죠. 지문에는 중학생2명을 둔 부모가 구매한다만 나왔지 몇명의 혹은 몇장의 표를 구매할 지가 빠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
문해력이 문제가 아니고 문제출제 표현력이 저능아 수준 ᆢ 대부분의 사람들이 틀리면 어려운 문제라고만 생각할게 아니라 문제 이해가 힘든건 아닌지 되짚어보지 그래~ 지 잘못은 생각안하는 새끼가 출제한거네
부하직원이 써온 보고서만큼 이해하기 힘들다 ᆢ 소통의 기본은 상대방입장을 헤아려 표현하는거다 ᆢ 낮은 난이도 문제를 어쩜 저리도 개판으로 설명해놨냐
다들 되게 복잡하게 생각하시네요 난 그냥 중학생자녀둘을 둔 부부 라길래 가족여행가나부다~~ 하면서 계산했는데ㅋㅋㅋ 굉장히 단순했군여...ㅠ
@sidoniki 그러게요.. 지문에 굳이 두 자녀를 언급했는데도 불구하고 몇명의 표를 구하는지 의문이란거는 저는 오히려 이해안되요ㅎㅎ 지문대로 당연히 4명탑승이죠 ㅎㅎ
문제를 개판으로 내었네 문제를 정확히 표기를 해야지 두리뭉실하게 해석 하게끔 해놓으면 어쩌자는건지? 두 중학생 자녀 "와" 부부 라고 해야 답이 3번으로 나오는데 두 중학생 자녀를 "둔" 부부라고 하면 여기서 부부가 자녀와 같이 가는지 부부만 가는지 어떻게 알고 계산을 하라는건가? 전제조건을 알아야 할인이 될건지 말건지가 나오고 편도에서 왕복으로 계산해서 부부의 표값과 자녀 탑승여부에 따른 자녀들 표값이 계산이 될건데 애매하게 문제를 내어놓고 계산하면 끼워 맞추기 아닌가?
@gagamel12 자녀를 두었다고 하면 부부사이에 두 자녀가 있다(ㅇ) 부부가 KTX를 탄다(ㅇ) 자녀와 같이 탄다(?) 저 문제엔 두 자녀가있다고만 뜻하지 함께 간다곤 어디에도 없는데 그럼 당연히 부부만 간다고 생각해야 될건데? 프로그램 제목이 문해력이라 해놓고는 참...
그게 문해력의 차이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밥 얻어먹으러 올때 빈손으로 오는 친구
제가 쪼잔한건지 궁금해서요 그친구도 저도 20대 중후반의 직장인입니다 그 친구랑 저는 고등 돈창이고 고등학교 시절 거의 저희집에서 밥을 먹고 산 친구죠 그당시 그친구 부모님 이혼 후 가정형편이 어려울때라 야자 끝나고 같이 울집에서 라면도 먹고 엄마가 차려준 집밥도 먹고 암튼 우리집에서 밥먹은 횟수가 최소 100회는 넘을정도로 거의 매일 먹고 간 친구에요 주말에 학교갈때는 거의 점심저녁 2끼씩 먹고 갔구요 그래도 제 친구여서 전 다 좋았고 엄마도 그친구 사정 알아서 딱하다며 숟가락 하나 더 놓으면 되니 언제든 오라고 그친구 마음편하게 먹을수 있도록 밥상만 차려주고 나가시거나 방에 계시거나 하셨어요 그렇게 살다가 최근 친구가 야 니네엄마 불고기랑 된장찌개 진짜 그립다 먹으러 가면 안될까? 요즘 진짜 생각 많이나서 그래 하길래 오랜만에 연락이기도 하고 친구 얼굴도 보고싶고 코로나 때문에 외식도 좀 그러니 잘됐다 하고 불렀어요 근데 빈손...ㅋ 문 열어줬는데 빈손으로 몸만 온거 보고 제가 바로 화냈거든요 야 너는 이제 돈도 벌고 직장인인데 친구집에 밥먹으러 오면서 빈손으로 오면 어떡하니 이건 예의에 문제다 했더니 그친구가 문전박대하는것도 아니고 집앞에서 이게 무슨 짓이냐며 제가 더 예의가 없대요 그리고 니가 오케이해놓고 친구 상대로 무슨 장사하냐고...ㅋㅋㅋㅋㅋ 아파트 단지안에 큰 마트가 있어요 거기 오렌지 5900원 행사하는데 하다못해 그거라도 하나 사들고 오는게 예의 아니냐고 너는 어쩜 하나도 안변했냐고 제가 뭐라 하니까 그친구는 저보고 속물 다됐다 하네요 기분 더러워서 안먹는다고 하는 그 친구를 엄마가 붙잡고는 오랜만에 와서 왜 싸우냐고 밥 차려놨으니 밥먹고 가라고 하니까 냉큼 들어와서 밥 두공기 먹고 후식으로 엄마가 내준 딸기랑 사과까지 먹고 가더라구요 엄마가 친구한테 그러는거 아니라고 저를 나무라서 더 뭐라고 못했는데 부글부글 끓었어요 진짜 이런애를 친구로 믿은 내가 바보등신이다 싶어서요 집에가는 친구 아파트 입구까지 배웅해주며 너 이런식으로 할거면 이제 나랑 연락하지 말자 했더니 알겠다며 저보고 친구 상대로 장사하는 속물이랑 자기도 친구하기 싫다며 가버렸네요 ㅋㅋㅋㅋㅋㅋㅋ제가 속물이고 장사꾼인거에요? 이건 기본 예의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