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aaaang
1,000+ Views

가수 정바비 '클라우드' 복원해보니…불법 촬영 영상 '줄줄이'

유명 아이돌 그룹들의 노래 다수를 작곡한 가수 겸 작곡가 정바비 씨.

지난 1월, 정 씨는 동의 없이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했다며 전 연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했습니다.

앞서 정 씨가 술에 약을 타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까지 했다며 주위에 털어놓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초 피해자 송 모 씨에 이어, 두 번째 고소였습니다.

정 씨의 자택을 다시 압수수색한 경찰은 불법 촬영된 영상 여러 개를 발견했습니다.

작년 7월부터 9월 사이 각기 다른 날짜와 장소에서 촬영됐는데, 피해자는 이들 영상의 존재조차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또 정 씨가 피해자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사실도 확인하고, 오늘 정 씨를 불법촬영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정바비 측은 그러나 합의 하에 찍은 영상이라며, 불법 촬영 혐의를 끝까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바비]
"<오늘 자로 검찰 송치가 됐다고 저희가 알고 있는데요, 혹시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이신지 물어볼 수 있을까 해서요.> ……"

검찰은 당초 처음 정 씨를 고소했던 故 송 모 씨 사건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을 내렸습니다.

그러자 정 씨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최초 언론보도로 인해 많은 이들이 상처를 입었다"며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심지어 정 씨는 SNS에 "마지막 한 명까지 법이 정한 혹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성범죄자들을 단죄해야 한다는 글도 올렸었는데, 작년 4월 피해자 송 씨가 사망한 채 발견된 바로 다음날이었습니다.

정바비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내려지자 지난 2월 송 씨의 유가족들은 항고했습니다.

[김다섭/피해자 변호인]
"피의자 쪽의 변명을 받아들여서 무리한 결론이 내려졌던 게 아닌가 저희가 판단을 하고 항고를 하게 된 거죠."

검찰은 송 씨의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검찰이 처음 정바비 고소했던 故 송 모 씨 사건은 증거 불충분이라고 불기소 처분

- 그러자 정바비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최초 언론보도로 인해 많은 이들이 상처를 입었다"며 결백 주장

- 심지어 SNS에 "마지막 한 명까지 법이 정한 혹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성범죄자들을 단죄해야 한다고 피해자 송 씨가 사망한 채 발견된 바로 다음날 글 올림

개뻔뻔하네요 진짜
방탄 노래랑 투바투 노래 이ㅅㄲ가 한 거 많은데 너무 화나요ㅠㅠ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